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 불확실한 삶을 돌파하는 50가지 생각 도구
야마구치 슈 지음, 김윤경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는 흥미로웠다. 이 책의 장점은 실전을 외치는 극진공수도처럼, 시중 다른 철학서들과의 차별화로 '현실 쓸모에 집중'했단다. 이는 1장 03 혁신과 성과 부분에서 최근 내가 겪은 실전과 맞닿는다. 지인의 회사에서 들려오는 썰을 듣다보면 그 회사는 원론적인 인사관리의 틀을 그대로 반영해 체계를 잡았단다. 직급호칭파괴, 연차/반차 사용시 상급자 결제가 아닌 스케줄 공유, 차등 성과급 지급 폐지 등등 들을 때마다 전형적인 블랙기업에 몸담은 전력 뿐인 나의 이해 안에서 해결되지 않는 미씽 링크들을 품고 있었는데, 비슷한 내용을 이 책에서도 만날 수 있었다.

 

 그중 하나인 근로자의 노동/발전 동기를 보상(보상이 일정한 수준을 넘어서면 성장의 동력으로는 의미가 없어진다는 연구결과, 아마도 임금과 생산성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이 아닌 개인의 성장, 그를 위한 추진으로 보는 시각이다. 근로자의 입장에선 성장이 아니라 돈을 벌려고 일을 하는건데요? 하는 의문이 든다. 매주 월요일 지난 주에 샀던 로또종이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커피 한 잔을 성수처럼 받들며 출근해야만 하는 직장인들에게 현실 공감을 얻을 수 있겠는가. 다 늙어서 성장같은건 됐으니까 그냥 일을 한만큼 보상을 돈으로 달라구요! ...

 

 ... 이렇게 힘차게 외치는 일개미 노동자에게 저자는 칼뱅의 예정설까지 끌어와 "천박한 합리주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에게는 베버의 주장이 궤변으로 들릴지도 모른다.(p.79)" 고 재차 강조한다. 하지만 본인도 어쩔 수 없는, 아직도 '노동-보상의 공식'이 사회의 정설로 쓰이는 문제가 해결되어야 비로소 '근로자의 성장'이란 주제가 논의의 탁자에 오를 번호표라도 받을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사회의 틀을 바꾸지 않으면 개인의 의식은 변화될 수 없고, 이런 상황에서 원론적 구조만 끌어와봤자 기업조차 '천박한 합리주의의 피해자들'에게 인류애가 상실될만한 배신만 당할 것이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나름 재밌게 읽었는데, 이 외에도 '자아실현을 이룬 사람일수록 인맥이 넓지 않다'는 제목을 달아놓은 부분은 인간관계 파탄난 사람의 입장에서 읽기도 물리는 '매슬로의 욕구 5단계'를 희망차게 바라볼 여지를 준다는데서 좋았다. 하지만 나의 바스라진 인간관계는 자아실현과는 관계없었다. 현실에선 자아실현 잘 된 사람이 인맥도 잘 관리하는 걸로... "악마의 대변인(p.135)"에 대한 내용에선 기본 속성이 회의적인 탓에 회의시간에 참지 못하고 딴지걸어 쓸데없이 일이나 떠안고 정이나 맞던 모난돌이었던 자신을 반성했다. 시키지도 않은 역할을 본능이 주워담았다니 앞으로는 지양해야 할 태도다.

 

 재밌기는 해도 대부분의 내용을 반신반의 했다. 다만 " 각자의 자리에서 성실하게 일하며 이 사회를 이루고 영위하는데 크고 작은 부분 역할(p.4)" 중에서도 가장 작고 작은 부분에 기여하고 있는 나의 철학서 일독이야 별 쓸모 없겠지만, 저자가 역설하는 "철학을 배우지 않고 사회적 지위만 얻"은 "문명을 위협하는 존재, 한마디로 '위험한 존재'가 된(p.6)" 교양없이 천박한 정치가 사업가들이 열심히 돈과 권력을 좇아준 덕분에 우리 사회가 얼마나 훌륭히 망가졌는가는 확실히 입증된 탓에 책의 신뢰도는 조금 올라갔다.

 

 하지만 회의에서 본인의 "발언으로 마치 구름 걷히듯 사안을 해결할 실마리를(p.7)" 낼 때면 사람들이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냐며 놀라고 기쁜 표정으로 물어온다고 묻지도 않은 자기자랑을 드러낸 부분에서는 조금 없던 정도 떨어졌다. 나도 종종 저런 말을 듣곤 하는데 그 경우에 보통 내가 내놓은 생각이 좀 병맛이거나 남 앞에 꺼내놓기 비열한 수를 담고 있을 때 였다. 그 외에는 별다를 것 없는 말을 사회적 립서비스로 추켜세워줄 때다. 저자 본인의 경우도 자의식 빼고 잘 생각해보시길.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는 아주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친절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저자가 철학이 필요한 이유 중 하나로 과거 자행돼 온 잔인한 역사의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함을 들었는데, 문득 이 사람 일본인 아니었나? 의구심이 들었다. 그쪽 나라 초계기 그만 날리고 말합시다. "아무리 이치에 맞는 말이라 해도 그 말을 하는 화자가 도덕성을 의심받는 사람이라면 사람들의 힘을 이끌어 낼 수 없(p.71)"음을 아리스토텔레스가 꼽았다고 했으니. 애국심으로 마무리해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9-02-01 2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테일님 설연휴 잘 보내시고 늘 건강하소서!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테일 2019-02-02 20:37   좋아요 1 | URL
안녕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