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야기]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서울 이야기 전통문화 그림책 솔거나라
김선남 글.그림 / 보림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의 수도는 서울이다.   이제는 서울이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관광지가 되었지만 그 서울의 옛 모습은 지금과 다른 모습이었다.    이 책은 아이들에게 서울의 옛 모습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 줄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아이들에게 우리의 옛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것은 무척 소중한 일이다.    사라져가기만 하는 옛 모습들 속에서 서울의 옛 이야기는 지금 살고 있는 이 곳의 옛 사람들, 즉 우리의 조상들이 살아가던 모습을 이야기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옛날의 서울은 지금과 어떻게 다른 모습일까를 들려주면서 우리의 조상들이 살아가던 시대의 모습을 기억하고, 서울의 옛 모습을 기억하게되는 것은 아이들에게 소중한 시간이 되어줄 것이다.

 

  이 책은 조선의 서울을 담고 있다.   옛적엔 한양이라고 부르던 서울은 종묘와 사직을 세우고, 우리들이 지금도 구경다니고는 하는 왕들이 사는 궝궐인 경복궁도 이때 지어졌다.   한양을 새 도읍으로 정한 조선은 그 도읍을 에워싼 성곽을 쌓았는데, 이를 도성이라고 한다.   동서남북으로 사대문이 나고, 이궁인 창덕궁도 지었다.  

 

  7년의 전쟁을 치른 임진왜란이 일어나고, 궁궐은 불타 있었다.   전쟁이 휩쓸고 간 흔적들은 참혹하기만 했지만 다시 일궈내고 일어서는 조선, 옛 서울 한양은 그렇게 다시금 몸을 추스리게 된다.

  한양은 500년이 넘도록 조선의 도읍이었고, 이젠 대한민국의 수도가 되어 서울이라 부르고 있다.

  아이들에게 이런 서울의 이야기, 서울이 담아낸 세월의 나이테를 들려주는 것은 서울의 역사를 바로 아는 일이기도 하다.  

 

 

 

  아이에게 자신이 사는 도시의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것, 무척 괜찮은 일이란 생각이 들었다.   우리의 수도인 서울, 그것이 살아온 삶의 모습, 서울은 한양이란 이름이기도, 경성이란 이름이기도했지만 지금은 서울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서울은 나라의 도읍을 뜻하는 우리말이라고 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서울이 담아낸 세월의 이야기를 아이에게 들려주는 재미나고 소중한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좋았다.   도시가 가진 역사의 이야기, 어제의 이야기가 곧 오늘의 이야기가 되는 것, 서울의 가진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는 시간을 갖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울보나무]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울보 나무 내 친구는 그림책
카토 요코 지음, 미야니시 타츠야 그림, 고향옥 옮김 / 한림출판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은 울보다.   작은 일에도 금세 울음을 흐엉, 흐엉 터뜨려버리는 아이들은 흘러나오는 울음을 곧잘 참아내지 못 하는 울보인 것이다.

  이 책의 아기 돼지 역시 자주 울어버리는 울보이다.   싸워서 울고, 혼나서 울고, 넘어져서 우는 아기 돼지의 눈에서 눈물은 마를 날이 없다.   그리고 그 울음의 소리를 나무가 들어왔다.  

 

  아기 돼지는 늘 어느 나무 아래에서 울음을 터뜨렸는데, 하루는 햇볕이 쨍쨍한데도 비가 내리는 희한한 일이 일어 난 것이다.    아기 돼지는 하늘을 올려다 보았고, 그리고 나무가 울고 있었기에 그 울음이 빗줄기처럼 내렸다는 것을 알았다.    나무는 아기 돼지를 항상 지켜 봐 오고 있었다.   그랬기에 아기 돼지의 울음을 늘 들어왔고, 이제는 그 아기 돼지의 눈물을 거두기 위한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자신때문에 나무는 울기 시작한 것이다.

 

  친구 사이에서 서로의 슬픔과 아픔을 함께 나누어 줄 수 있는 친구들 만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그런 친구는 아기 돼지처럼 어린시절부터 만나는 것이 좋다.   아기 돼지의 슬픔을 함께 해주고 있는 울보 나무, 그래서 나무의 울음때문에 아기 돼지는 울고 싶어도 더이상 울 수가 없었다.   항상 먼저 울어버리는 울보 나무때문에 자신의 눈물은 쏙하니 들어가 버리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어린시절 읽었던 아낌없이 주는 나무란 책이 떠올랐다.   소년과 나무와의 우정이 그려져 있었지만 거기에는 아낌없이 소년에게 우정을 주기만하는 나무가 있었다.   이 책 속의 울보 나무 역시 아기 돼지의 슬픔을 함께 해주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와 같다.   아기 돼지와 울보 나무의 우정이 있기에 아기 돼지는 결국 슬픔을 견디어 낼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들기에 이들의 우정 속에서 우리의 아이들 역시 좋은 본보기를 보아야 할 것 같다.

 

  울보 나무는 결국 안타까운 결말이 선사되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울보 나무가 아기 돼지에게 줄 수 있는 우정의 모습이었기에 또한 아름다움이기도 하다.   

  기쁨도 함께 하고, 슬픔도 함께 나누어 짊어질 수 있는 친구와의 우정을 쌓는 일은 무척 소중하다.     그런 친구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스로가 먼저 그런 친구가 되어 주는 것도 좋은 일이다.

  울보 나무와 울보 아기 돼지의 아낌 없는 우정의 이야기는 감동으로 아이들을 만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자가 태어나던 날 ...]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왕자가 태어나던 날 궁궐 사람들은 무얼 했을까 똑똑한 학교 역사반 1
김경화 글, 구세진 그림 / 살림어린이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왕자님, 공주님이 사는 곳은 어떤 곳일까, 궁금해하는 아이들에게 이 책은 그 질문의 답을 구해줄 수 있다.   왕자님이 태어나는 궁궐에서는 대체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 것일까....  

 

  온 나라의 큰 잔치일 수 밖에 없는 왕자님의 탄생은 궁궐에서는 더욱 바쁘게 일을 할 수 밖에 없다.    궁궐의 수리와 청소를 맡아보는 관청인 전연사에서는 더욱 분주한 손길이 이루어지고 있다.

  왕지님이 태어났으니 그 잔치를 위한 음식 준비로 우리들이 사극에서 자주 보아왔던 수라간의 궁녀와 요리사들이 지글지글, 보글보글 음식 냄새와 소리를 연주하고 있다.

 

  그림을 그리는 도화서들 역시 왕자님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면서 십장생을 그리고, 침방과 수방에서는 바느질과 수를 놓는다고 정신이 없다.   중전마마 역시 아기씨를 잉태하기 위해 좋은 음악, 좋은 생각, 좋은 마음만을 가지고, 왕실의 건강을 책임지는 내의원에서도 역시 그 손길은 바쁘기만 하다.

 

 

 

  한 나라의 왕자님이 태어난다는 것, 궁궐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각각의 임무들 속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움지이고 있는지 그 사실을 알게 되는 이 책은 우리의 역사 속 궁궐의 한 모습이다.    역사 속에서만 존재하는 궁궐이지만 그곳은 우리의 역사 속 한 모습이기에 아이에게 들려줄만 하다.   

 

  궁궐에서 한 나라의 왕자님이 태어났을때, 그 기쁨을 전하기 위해 궁궐에서는 바삐 움직이게 되는 것은 그 아이의 소중함을 보여주는 면이기도 하다.   부모에게서 아이란 궁궐의 왕자님만큼 소중한 존재임을 이 책을 통해 알려줄 수 있는 시간을 가져도 좋을 것 같다.   물론 아이에게 우리의 역사 속 모습을 왕자 탄생의 순간이라는 것을 통해 알려주는 이 시간 역시 배움이 된다.

 

  왕자님이 태어나는 날 궁궐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 것일까, 책과 함께 공부하면서 아이에게 자신이 태어났을 때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간도 가져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이야 동네마다 있던 목욕탕이 없어지고 있는 실정이지만 내 어린시절에만해도 목욕탕을 동네에서 찾기란 쉬운 일이었다.   엄마 손을 잡고 간 목욕탕은 엄마의 힘센 손으로 밀어준 등이며 팔이며 몸 여기저기의 때를 제거해준 바람에 붉긋붉긋 색이 피부를 덮어버리고 통증으로 "아야, 아야.."소리지르며 울기일수였던 기억이 난다.   탕은 너무 뜨거워 못 들어가겠는데, 엄마는 자꾸만 손을 잡고는 때를 불려야 한다며 탕으로 끌고 갔던 기억도 있다.   사실, 난 엄마따라 목욕탕을 가는 것이 너무 싫었는데, 위의 이유들과 새벽에 가야 물이 깨끗하다며 곤한 잠을 이룰 수 없게 하던 것 때문이었다.   그래서 욕실이 딸린 집으로 이사를 오게 되었을 때는 어린 맘에 얼마나 신이 나던지....

 

  이젠 기억조차 가물해지는 목욕탕에서의 일들은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세월의 더미 속에 묻혀 버렸는데, 이 동화를 읽으며 새록히 쏟아 올랐다.    아이에게 엄마 어린시절에는 목욕탕이 있었다며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값진 시간이 된다.   엄마의 추억을 나눈다는 것은 어른이 되었을 아이에게 행복한 기억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동화의 주인공 꼬맹이는 엄마를따라 동네 목욕탕인 장수탕을 가게 된다.   울지 않고 엄마의 때밈을 견디어내면 요구르트를 사주시는 것에 행복을 느끼는 꼬맹이.   오늘은 장수탕 그곳에 이상한 외모의 할머니가 계신다.   자신을 선녀라고 말하시는 할머니, 속는셈치고 다 들어주는 착한 꼬마 아이이다.    할머니와 함께 장수탕에서 신나게 즐기는 법을 배우게 되는 꼬마 아이, 요구르트를 먹고싶다는 할머니에게 엄마의 때밈을 견디면 사주는 요구르트를 주기 위해 울지 않고 엄마의 때밈을 견디어낸다.   그리곤 할머니에게 선물하는 요구르트....

 

  아이와 선녀라고 말하는 할머니와의 동네 목욕탕인 장수탕에서 만들어간 추억은 따스하고, 소중하다.   집으로 돌아온 아이는 그만 몸살을 앓게 되지만 선녀님은 아이에게 이미 소중한 존재인 것이다.   

 

  목욕탕이라는 밀폐된 장소에서, 그것도 아이라면 엄마의 따갑게 밀어주는 때밈이 싫어서 좋은 추억이라는고는 그리 있을 수 없는 그런 장소에서 이 동화의 아이는 따스한 기억을 만들어갔다.   어떤 장소이건 그곳이 소중할 수 있는 의미들은 다 생기게 마련인 것 같다.   아이와 함께 엄마의 어린시절 추억을 이야기하면서 읽을 수 있는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 밥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
김윤정 지음 / 지식채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라면 편식을 누구나 가지고 있다.   마치 아이의 특권인냥 말이다.   하지만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생각하게 되는 엄마의 마음으로는 편식만은 곧 바로잡아 주고싶은 마음이 가득할 수 밖에 없다.    이 책은 3세에서 11세까지의 아이들의 밥상에 편식이 사라질 수 있게 해준다.

  아이의 편식 걱정을 없애줄 수 있는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가지를 만날 수 있었던 이 시간은 어린 아이의 부모라면 가질 수 밖에 없었던 걱정의 시름을 덜어주는 그런 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특히나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음식 만들기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는 것은 언제나 아이의 두뇌발달에 신경을 쓰고 있는 엄마의 마음을 십분 이해해주는 마음이 아닐까 싶다.

 

  우선은 아이의 두뇌 발달과 건강을 위한 식생활 지침을 말해준다.   그리고 부모가 궁금해 할 몇가지의 질문에 대한 답변과 머리가 좋아지는 영양소에 대한 설명도 나와 있다.   익히 우리가 알고 있는 두뇌 식품 즉 등푸른 생선 같은 것에 대한 정보도 담겨 있으며, 아이의 건강을 생각한 천연 조미료 만드는 비법도 알려준다.

 

  기본 양념에 대한 지식, 생선과 고기의 냄새를 없애는 방법, 음식 재료에 묻은 유해 물질의 제거법 등등 엄마가 미리 알아야 할 식재료에 대한 상식들이 쓰여 있어 다시금 상기시켜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책은 아이의 한그릇 요리, 아이의 반찬 투정을 붙잡아 줄 밑반찬, 밥과 죽 그리고 국, 아이의 간식만들기로 그 메뉴들이 채워져 있다.    메뉴들은 2-3인분을 기준으로 그 만들기법이 실려 있다.  

  아이의 건강을 생각한 요리들로 채워져 있어 아이를 위한 밥상을 차리는 일과 아이가 식사를 하는 일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편식으로 엄마의 걱정을 끼치고 있는 우리의 아이들, 그들에게 두뇌 발달도 신경을 쓴 이 책의 레시피들을 차려낸다면 말그대로 더이상의 편식은 안녕을 고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이가 좋아하는 달걀말이를 해도 시금치와 부추, 파을 다져 넣어 건강을 생각한 영양소 챙기기를 발휘할 수 있다.   아이들의 최고 간식인 떡볶이, 하지만 맵게 할 수 없다면 책에 실려 있는 카레 토마토 떡볶이를 해줄 수 있다.

 

  부록으로 한 달의 아침과 점심, 저녁을 챙겨주는 식단표를 만날 수도 있어, 아이의 건강 밥상을 챙기는 일이 번거롭지는 않다.   편식을 하는 아이들, 엄마의 걱정 중에 걱정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아이의 편식 버릇만은 꼭 고쳐야 할 일, 그렇다면 이 책에 나와 있는 아이의 건강밥상으로 편식의 나쁜 버릇을 날려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