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 밥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
김윤정 지음 / 지식채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라면 편식을 누구나 가지고 있다.   마치 아이의 특권인냥 말이다.   하지만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생각하게 되는 엄마의 마음으로는 편식만은 곧 바로잡아 주고싶은 마음이 가득할 수 밖에 없다.    이 책은 3세에서 11세까지의 아이들의 밥상에 편식이 사라질 수 있게 해준다.

  아이의 편식 걱정을 없애줄 수 있는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가지를 만날 수 있었던 이 시간은 어린 아이의 부모라면 가질 수 밖에 없었던 걱정의 시름을 덜어주는 그런 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특히나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음식 만들기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는 것은 언제나 아이의 두뇌발달에 신경을 쓰고 있는 엄마의 마음을 십분 이해해주는 마음이 아닐까 싶다.

 

  우선은 아이의 두뇌 발달과 건강을 위한 식생활 지침을 말해준다.   그리고 부모가 궁금해 할 몇가지의 질문에 대한 답변과 머리가 좋아지는 영양소에 대한 설명도 나와 있다.   익히 우리가 알고 있는 두뇌 식품 즉 등푸른 생선 같은 것에 대한 정보도 담겨 있으며, 아이의 건강을 생각한 천연 조미료 만드는 비법도 알려준다.

 

  기본 양념에 대한 지식, 생선과 고기의 냄새를 없애는 방법, 음식 재료에 묻은 유해 물질의 제거법 등등 엄마가 미리 알아야 할 식재료에 대한 상식들이 쓰여 있어 다시금 상기시켜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책은 아이의 한그릇 요리, 아이의 반찬 투정을 붙잡아 줄 밑반찬, 밥과 죽 그리고 국, 아이의 간식만들기로 그 메뉴들이 채워져 있다.    메뉴들은 2-3인분을 기준으로 그 만들기법이 실려 있다.  

  아이의 건강을 생각한 요리들로 채워져 있어 아이를 위한 밥상을 차리는 일과 아이가 식사를 하는 일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편식으로 엄마의 걱정을 끼치고 있는 우리의 아이들, 그들에게 두뇌 발달도 신경을 쓴 이 책의 레시피들을 차려낸다면 말그대로 더이상의 편식은 안녕을 고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이가 좋아하는 달걀말이를 해도 시금치와 부추, 파을 다져 넣어 건강을 생각한 영양소 챙기기를 발휘할 수 있다.   아이들의 최고 간식인 떡볶이, 하지만 맵게 할 수 없다면 책에 실려 있는 카레 토마토 떡볶이를 해줄 수 있다.

 

  부록으로 한 달의 아침과 점심, 저녁을 챙겨주는 식단표를 만날 수도 있어, 아이의 건강 밥상을 챙기는 일이 번거롭지는 않다.   편식을 하는 아이들, 엄마의 걱정 중에 걱정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아이의 편식 버릇만은 꼭 고쳐야 할 일, 그렇다면 이 책에 나와 있는 아이의 건강밥상으로 편식의 나쁜 버릇을 날려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