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 하편 - 교과서보다 쉽고 흥미진진한 물리학 교실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천아이펑 지음, 정주은 옮김, 송미란 감수 / 미디어숲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아무리 좋아해도 과학책을 손에 잡기는 쉽지가 않다. 하물며 물리는 더욱 그렇다. 과학 분야 중 제일 어려운 것이 물리인 것 같다. 그렇기에 더 도전하고 싶은 것도 물리책 읽기다. 이런 허세 섞인 도전심과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이라는 문구에 끌려 이 책을 보게 되었다. 표지에 청소년 물리 분야 강력 추천서라는 마크도 이 책을 읽게 하는 데 도움이 됐다.

이 책에는 크게 전기와 자기, 소리와 빛 그리고 현대 물리, 이렇게 세 가지 주제에 대해 여러 과학 개념과 법칙, 과학자들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 학창 시절에 배웠던 내용이라 쉽게 읽히는 부분도 있었고 당시에는 잘 몰랐던 것을 확실히 알게 된 것도 있었다. 정전기, 전류와 전압, 플레밍의 왼손 법칙, 오른손 법칙, 음파, 도플러 효과, 빛의 반사 및 편광 등이 어렴풋이 기억나 재미있게 읽었다. 학창 시절에는 머릿속으로만 알았던 것을 이제는 생활과 연관돼 이해할 수 있어서 조금 쉽게 이해되었다.

가장 어렵고도 재미있는 부분은 분량은 적지만 현대 물리에 관한 것이었다. 흑체, 양자역학의 아버지 플랑크, 아인슈타인의 광전 효과, 파동이론, 루이 드브로이의 파동-입자 이중성, 마리 퀴리가 찾아낸 방사성 원소, 원자구조와 원자핵, 핵에너지 이야기를 간략하게 소개해 주어서 개념 정도는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과학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가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야기가 생겨서 즐거웠고, 어려운 과학을 읽어냈다는 뿌듯함도 얻었다. 그리고 평소에는 무심하게 보았던 전기와 자기, 소리와 빛이 달리 보였고 가전제품이나 전열기 등의 작동 원리에도 호기심이 생겼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렵지만 과학책 읽기를 권하는 모양이다. 평상 시에는 전혀 생각해 보지 않았던 부분에 관심을 갖게 되니 말이다. 이처럼 책을 통해 일상과 다른 즐거움을 누리고 싶은 어른이나 과학 공부를 하는 청소년들에게 이 책을 적극 권한다. 특히 학생들은 이런 배경 지식을 전해 주는 책을 통해 평상 시에 과학 지식을 충분히 쌓아 놓아야 과학 공부가 수월해진다. 그러니 미리미리 꼭 읽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게으른 뇌에 행동 스위치를 켜라
오히라 노부타카 지음, 오정화 옮김 / 밀리언서재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늘 바쁘다. 무언가를 배우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저녁에 지역 도서관에서 하는 강좌들을 여럿 수강하고 있다. 주부면서 직장인이라 집안일도 하면서 퇴근할 때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다가 새벽에 일어나서 본다. 내가 좋아하는 독서나 강좌 수강, 여행 등의 취미생활을 하려다 보니 평상 시에 바삐 움직인다. 그러니 남들은 내게 굉장히 부지런하다고 칭찬한다. 심지어는 얼굴에 바쁨이라고 써 있다고 말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나는 할 것 다하면서 여유있는 사람이 너무 부럽다.

사실 이 책은 매사에 느긋한, 그래서 성격이 급한 나와는 늘 마찰을 빚는 아들 때문에 읽게 되었다. 그런데 이 책을 보니 나는 게으른 사람이었다. 늘 몸은 바쁘지만 정작 중요한 일은 미루고 있는 게으른 사람이었다. 늦게 자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하루 종일 움직이는 것이 부지런한 것이 아니라 우선순위에 따라 일 처리를 제대로 하는 것이 부지런한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책은 전부 5장에 걸쳐 미루지 않고 바로 실행하는 사람의 37가지 행동 패턴을 들려준다. 각 행동 패턴마다 내용을 소개하는 간단한 삽화 한 쪽과 내용 소개 3쪽으로 구성돼 있어 내용이 머릿속에 잘 들어온다. 내용은 1장이 미루는 습관이 사라진다’, 2장이 놀랄 만큼 집중력이 계속된다’, 3장이 감정에 좌우되지 않는다’, 4장이 바빠서 움직일 수 없다는 핑계가 사라진다’, 5장이 꿈과 목표를 향해 한 걸음 내디딘다이다.

책에서 말한 내용 중 내가 당장 고쳐야 할 부분은 물건 정리. 물건 정리의 중요성을 알아 이전부터 잘 정리하려 했으나 너무 자주 하다 보니 바뀐 자리를 잊을 때가 많다. 또 인상적인 것은, 한 가지에 일에 대해 계획대로 되지 않을 때를 대비해 차선책, 차차선책도 준비하라는 이야기다. 나는 다소 고지식한 면이 있어서 계획을 고수하는 편인데 이 계획이 틀어지면 당황하게 되기에, 이 조언이 매우 유효했다. 그리고 바쁠수록 시간 사용을 분석해 보고 시간표를 만들고 자신과의 마감시간을 정하라고 조언도 필요한 것이었다. 나도 따로 계획을 짜지는 않는데 나와의 마감시간을 안 지키는 경우가 많았는데 고쳐야겠다.

이 책은 이렇게 자신의 행동 패턴을 돌아보고 잘못된 점을 고칠 수 있게 조언한다. 게으른 사람만 보야 하는 책이 아니라 효율적인 시간 관리법 내지 일 처리 능력 향상 가이드라고 보면 좋겠다. 해야 할 일을 다하면서 여유 있어 보이는 비법을 제공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불안할 때 논어를 읽는다 - 현대인의 삶으로 풀어낸 공자의 지혜와 처세
판덩 지음, 이서연 옮김 / 미디어숲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꼭 읽어보고 싶은 책 중 하나가 <논어>였다. 우리나라 사상의 대부분이 논어에서 영향받은 것도 많고 조선시대 4대부들이 즐겨 있던 <사서>중 하나이기에 책에 관심이 많은 나는 논어를 꼭 읽어보고 싶었다. 그리고 책제목인 <나는 불안할 때 논어를 읽는다>에서 논어에 대한 수식어로 그동안 전혀 본 적이 없는 불안할 때가 붙은 것도 나의 흥미를 자극했다. 그 제목 때문에 논어가 심리학서처럼 느껴졌다.

이 책은 학이, 위정, 팔일 세 편으로 구성돼 있고, 학이편은 배움에 대한 마음가짐, 위정은 리더십의 조건, 3편은 마음이 불안할 때 되돌아보는 예법과 음악을 다뤘다. 저자의 설명 덕에 공자의 말씀이 어렵지 않게 이해되었으나 이런 부연설명이 없다면 공자님 말씀의 참뜻을 이해하기 어렵겠구나 생각하니 왜 그리 논어 해설서가 많이 등장하는지도 이해가 된다.

그리고 이 책의 저자 판덩이 직장을 그만두고 난 뒤의 불안과 초조를 <논어>를 통해 달랬다고 해서 이런 제목이 붙은 것 같은데, 저자가 중국 사람이고 이전부터 논어에 관심을 가졌다고 하니 논어에서 위로로 받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와 100퍼센트 공감은 아니더라도 이 책에서 말하듯이 자기 수양을 꾸준히 한다면 어느 정도는 삶의 불안을 잠재우는 도움은 될 것 같다.

나는 거무구안((居無求安:욕구는 채워질지언정, 욕망은 채워지지 않는다), 불환인지부기지(不患人之不己知:나쁜 씨앗을 뿌리고 훌륭한 결실을 바라지 마라), 빈이락도,부이호례(貧而樂道, 富而好禮:가난해도 비굴하지 말며, 부유해도 교만하지 말라), 인언수재(세 가지로 상대의 인품을 살펴라) 등 일반적으로 회자되던 말들을 공자님 말씀에서 확신해 보는 것이 재미있었고, 다시 한 번 삶의 바른 태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너무 뻔한 얘기지만 이런 책은 두고두고 봐야 한다. 책 내용도 도움이 되었지만 제목을 필사하면서 마음도 정리할 수 있었다. 건전한 사회에 필요한 예와 인에 대한 강조는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효 또한 꼭 필요한 우리 사회의 덕목이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이 책은 개인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것보다는 우리 사회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읽어야 할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탈리아 도시기행 - 역사, 건축, 예술, 음악이 있는 상쾌한 이탈리아 문화산책
정태남 글.사진 / 21세기북스 / 2012년 5월
평점 :
품절


이탈리아 기행 전에 읽었으면 좋았을 텐데~~갔다와서 봤네요. 그래도 여행 정리도 되고 좋아요. 여행 전엔 필독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언스 2022 - 내셔널지오그래픽 키즈
내셔널지오그래픽 키즈 지음, 이한음.김아림 옮김, 맹승호 외 감수 / 비룡소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너무나 눈을 즐겁게 한 책을 만났다. 비룡소에서 나온 <사이언스 2022>이다. 제목 때문에 과학에 관한 내용과 2021년에 있었던 과학 사건들을 집약해 놓은 책인 줄 알았는데, 그런 성격의 내용은 올해의 토픽이라는 제목 하에 조금 실렸고, 나머지 내용들은 과학뿐 아니라 역사, 문화, 지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상식으로 알아두면 좋거나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내용들이 실려 있다. 책 뒷표지에 세계 어린이를 위한 지구 탐험 교양서라는 설명이 있는데, 말 그대로 어린이들이 관심 가질 만한 내용들이었고 또 알아두면 유용할 상식들이었다.

이를테면, 역사상 가장 성공한 상품, 우연한 사고에 의한 발명, 세계의 신화, 전사들의 전투복, 런던탑에 대한 7가지 흥미로운 사실들 등 어른들이 예전에 잡지에서 몰입해서 읽었을 법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가득 실려 있다. 게다가 페이지 중간에 퀴즈나 퍼즐이 있어서 게임을 하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사진도 500컷 이상이 들어 있다. 평소에 볼 수 없는 동물들을 큰 사진으로 자세하게 볼 수 있어 너무나 좋다. 영상 세대인 요즘 아이들도 흥미를 가질 수 있을 만큼 매 페이지가 올컬러에 활자도 큼직하다. 아이뿐 아니라 노안 온 어른들도 즐겁게 읽을 수 있다.

재미있는 영상에 길들여진 아이들에게 책을 읽으라고 무조건 강요할 것이 아니라 이렇게 흥미로운 책을 권해야겠다. 아이 때는 세상에 대해 호기심이 한창 많은 때인데, 그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켜 주기에는 책이 다소 어려운 편이다. 그런데 이런 책이라면 얼마든지 대다수 아이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 같다.

백과사전처럼 두고두고 한 페이지씩 골라있는 재미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