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마S, 신제품 출시 알림을 보았다. 크레마 단말기 디스플레이는 얼마나 개선되었을지 궁금하다.

나는 작년 5월말에 크레마 사운드업을 구매하였다. 그 당시에 국내산 전자책 단말기 중에서 최신형인데다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았다. 작년 초반에 일이 우선되면서 바쁘다는 핑계로 한달 두달 점차 책을 읽지 않다보니 나 자신이 퇴화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짬이 나면 한두 페이지라도 읽을 요량으로 일상에 변화를 주고 싶었었는데 종이책을 휴대하기는 부담스러우니 전자책으로 눈을 돌렸다. 크레마 신제품으로 사운드업을 구입하고 한달 동안 매일 휴대하면서 틈틈이 책을 읽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기대한 대로 이루어진 느낌이 들었다.
구입한 지 삼십 삼일째 되는 날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한다. 그날은 7월 2일이었는데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백팩 윗부분에 넣고 (지퍼를 열고 바로 꺼낼 수 있도록) 휴대하면서 꺼내서 크레마 사운드업 전원을 켜면 전날 읽던 전자책 페이지가 펼쳐진 상태가 나타났지만 그날은 그렇지 않았다. 구입한 크레마를 맹세코 한번도 떨어뜨린 적이 없었다. 그날은 대신에 크레마 화면 위에서부터 중간까지 가로줄만이 듬성듬성 보이는 상태여서 정말 당황했던 기억이 남아 있다. 전원 스위치를 껐다가 다시 켜기를 수 차례 반복해도 정상 상태로 돌아오지 않았다. 챙겨둔 매뉴얼을 보면서 전원을 차단하고 크레마를 리셋 하면서 비상 조치를 취해도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사용자 입장에서 더 이상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A/S를 받아야 했다. 고객센터에 전화했다. 구입 후 한달 이내는 액정 교체 비용이 무료지만 한달이 지나서 수리비가 발생하면 유상 처리될 것이라고 했다. 나로서는 좀 억울했다. 나의 상황을 설명하고 구입한 지 한달은 지났지만 이삼 일이 초과되었음을 강조하면서 하소연해 보았지만 고객센터 직원은 규정대로 처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하였다. 제품 가격의 반을 넘는 비용을 부담하면서 수리하고 싶지는 않았다. 고장의 원인을 가늠하지 못하였지만 크레마 디스플레이가 불량하거나 내구성이 떨어진다는 의심이 들었다. 그래서 A/S를 포기하였다. 차라리 수리 비용을 아껴서 크레마가 아닌 다른 전자책 단말기를 구입에 보태자고 결심하는 계기가 되었다.

지금 나한테는 전자책 단말기로 오닉스 BOOX Poke 3이 있다. 올해 초에 구입하였다. (Poke 3을 구입 전에 한번 더 크레마 A/S 문의를 하였는데 구입한 지 한 달이 넘어도 초기 불량 건은 수리비용 할인을 받을 수 있음에도 내가 몰랐음을 알게 되었고 크레마에 대한 미련을 버렸다. 미련은 버렸다면서 고장난 크레마 기기를 버리지 않았음. ㅎㅎㅎ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Poke 3 출시를 기다렸고 올해 구입함.) 작년 한때지만 크레마 사운드업을 구매하여 사용한 적이 있었고 구입을 크게 후회하였었다. 서재 활동을 하지 않을 때였고 사용 시간이 짧은 탓에 구매 후기나 사용자 평을 쓰지 못했다. 늦었지만 이전 모델인 크레마 사운드업 사용 후기를 적는다.

올해 크레마 신제품이 나오면서 크레마 단말기 디스플레이 내구성이 좋아졌기를 바란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21-12-05 16: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휴~~~ 속상한 일을 겪으셨네요. 크레마가 액정이 약하다는 말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꽁꽁 싸서 다녀요.

오거서 2021-12-05 17:09   좋아요 2 | URL
저는 그런 줄도 모르고… 꽁꽁 싸서 다니지 않았어요. 무엇보다도 뽑기운이 없었다고 봐요. ^^;

미미 2021-12-05 17: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당황스러우셨겠어요! 저는 안구건조증이 있어서 휴대폰 액정보는 시간도 줄이려는 입장이라 마음은 끌려도 전자책은 시도를 못하고 있어요. 눈에 얼만큼 부담이 될지 테스트삼아 써보고는 싶어요. 신제품 궁금하네요😊

오거서 2021-12-05 17:43   좋아요 2 | URL
크레마를 한 달 조금 넘게(?) 사용해보았고 오닉스 북스 를 사용해 본 경험으로 말씀 드리면, 전자책 단말기 디스플레이는 종이책을 보는 것처럼 유사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e-ink 방식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를 채택합니다. 낮에는 종이책을 보는 느낌이 들지만 밤에는 효과가 확 떨어져요. 아이패드는 e-ink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전자책 중에서 pdf 형식과 컬러 그림 있는 책 위주로 큰 화면 때문에 보고 있어요. 크레마는 e-ink 디스플레이를 위해 흑백만 디스플레이 되거든요. (오닉스 최신형으로 컬러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모델이 나오기는 했어요.) 전자책은 눈에 부담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서없이 답합니다. ^^;

서니데이 2021-12-05 19: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크레마 단말기의 A/S기간이 무상은 1개월 밖에 되지 않나요.
가전제품의 경우 1년간이고, 휴대전화도 생각보다 이제는 생각보다 긴 편인데,
같은 상품으로 볼 수 없다고 해도 너무 짧은 것 같은데요.
오프라인 매장에 전시된 상품을 보긴했는데, 아직 사본 적이 없어서
오거서님의 리뷰 참고합니다.
잘읽었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오거서 2021-12-05 20:13   좋아요 4 | URL
제품 품질 보증 기간으로 1개월은 너무 짧지요. 사용한 지 1개월만에 고장난 것도 어이가 없지만 제품의 불량을 책임지기는 커녕 수리 비용을 소비자한테 부담시킨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서니데이님 편안한 남은 주말을 보내시길! ^^

바세린 2021-12-05 19:2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운드,사운드업 두 종류의 제품을 썼고 쓰고 있어요.
하나 확실한건 외형은 정말 예쁜데 그외는.. 아주 엉망입니다ㅜ 예쁜 쓰레기라는 말은 크레마 사운드와 사운드업을 위한 말 같아요.

전 사운드업을 현재 1년 반 정도 쓰고 있어요. 정확한 기간은 아니고 얼추 저정도 되는것같습니다.
액정은 괜찮았지만 배터리와 반응도가 엉망진창이라 인내심을 매일같이 시험받고있습니다ㅜ

이번에 나온 크레마 S가 한국어 패치된 포크3이라는 후기가 있어서 한번 사보려구요.
구입하게 된다면 후기를 간략하게나마 남겨보겠습니다.
애증의 크레마 사운드업이셨네요. 저도 그렇습니다ㅜ

오거서 2021-12-05 20:26   좋아요 4 | URL
바세린님의 댓글을 보면서 드는 생각이 크레마 배터리 성능을 충분히 경험하지 못하였네요. 정말이지 애증의 크레마였어요. 크레마는 잘 모르겠지만 오닉스 북스는 배터리 용량과 성능이 좋은 편입니다. ㅎㅎㅎ
애증의 크레마가 되었다니 참 안타깝습니다. ㅠ 그럼에도 크레마S를 구입해서 후기를 남기겠다고 하시니까 기대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빠야 2021-12-05 20: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공감. 크레마 절대 비추합니다. 밧데리 용량 너무 작고 뻑하면 다운돼서 리셋해야하고. 쓰다 쳐박아 놨습니다

오거서 2021-12-05 20:24   좋아요 2 | URL
오빠야님한테도 애증의 크레마가 되고 말았군요 ㅠ

러블리땡 2021-12-06 20: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자책이 워낙 설탕 액정이라... 저도 전자책만 7개써본것 같은데 가장 튼튼한게 크레마카르타 정도? 근데 이것도 복불복이 심해서 이 기종이 좋은거라기보다 제 뽑기 운이겠죠 크레마 사용자로써 충분히 하실말 한것 같아요ㅎㅎ 이번 신상에 눈길이 갔는데 멈출 수 있을것 같아요 ㅎ 애증의 크레마 ㅎㅎ 공감입니당

오거서 2021-12-07 12:17   좋아요 1 | URL
희망찬샘님도 애지중지 사용하시고, 크레마 중에서 가장 가볍다보니 사운드업이 고장나도 다시 구매한 사용자들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크레마S 신제품을 정확하게 알고 싶어서 어젯밤에 비교해 보고 크레마S가 사운드업 모델보다 개선이 이루어진 것을 알겠더라구요. 하지만 배터리 등은 더 나빠졌고 카르타 HD 액정의 내구성은 여전히 믿음이 가지 않아요. 설탕 액정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