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애총 2 팝툰 컬렉션 6
한혜연 글.그림 / 팝툰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가 한혜연을 검색하면 이 작품 빼고는 다 절판/품절이다. 작품 구하기가 쉽지 않다. 한국에서 만화가들이 살기 힘든 건 아는데 그래도 슬픈 건 슬픈 거다. 그림은 호불호가 갈리더라도 이야기꾼으로서의 재능은 확실히 있는데 이런 대접이라니ㅠㅜ 

한혜연은 심리묘사에 뛰어나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오는 긴장감은 어느 장르에나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니까. 그녀가 순정만이 아니라 공포물과 형사물에도 능한 것도, 작가의 개인적인 관심 외에도 그런 재능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간 나온 작품 가운데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후르츠 칵테일>이다. 과일 연작 시리즈 연재된 작품을 모은 것인데, 그 가운데 과일이 아닌 토마토가 속해 있다. '토마토' 편은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성전환에 대한 이야기다. 누구보다도 친했던 남동생이 어느 날 여자가 되었다. 그로 인한 주인공들의 갈등은 참으로 공감이 갔다. 남동생이 있기 때문에 더 감정이입을 한 것일지는 모르겠지만, '피는 물보다 진하지만 토마토 주스보다는 흐릴지 모른다'라는 주인공 누나의 독백이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피를 나눈 가족일지라도, 나와 다른 한 인간으로 마주하고 이해하고 사랑하지 못한다면 순식간에 남보다 못한 존재가 된다. 그리고 늘 함께하는 가족이기에 그 일은 더 쉽지 않다. 파격적인 소재였지만 무엇보다 감동적인 단편이 된 것은 섬세한 심리묘사와 작품에 깃든 인간에 대한 애정 덕분이라 생각한다.  

그렇기에 <애총>은 더욱 기대가 크다. 오랜만의 장편이기에 그렇고, 그간의 단편과 장편으로 보여준 공포와 수사물에서의 재능도 그렇고, 실제 사건을 배경으로 하는 사건도 그렇고. 긴장감은 지금도 충분하다. 힘내라 한혜연! 당신 때문에 팝툰 정기구독 신청했다. 단행본도 나오는대로 사고 있다. 다른 작품 안 나오냐고 독촉하지 않겠다. '오후'에 연재된 단편은 안 나오는 거냐고 묻지도 않겠다. 그러니 지금처럼 열심히 만화 그려 주시길. 당신의 작품을 늘 여기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야식당 4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9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맛있는 식당을 발견하시면 꼭 가족을 데리고 가시는 우리 아빠. 오토바이로 전국을 다니시며 발로 찾은 맛집을 많이 알고 계신 아빠는, 맛있는 집일수록 겉모습은 허름하다는 생각을 갖고 계시다. 그간 경험으로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닌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아무튼 이 만화를 보면 아빠 생각이 난다. 집 앞에 있다면 꼭 함께 가고픈 식당이다. 속표지에 보이는 식당 외관도 허름하니 아빠도 좋아하시겠지. 

한적한 뒷골목에 위치한 이 식당은 심야식당이라는 이름답게 늦은 밤에만 문을 연다. 하지만 정해진 메뉴 외에도 재료만 있다면 무엇을 주문하든 만들어주는 친절한 식당이다. 인상은 조금 험하지만 마스터는 음식솜씨도 좋고, 이야기도 잘 들어준다. 

뒷골목에 있는 식당답게 여러 손님이 찾아온다. 스트리퍼와 그 단골손님, 호스티스와 야쿠자는 물론 소심한 회사원, 싸움 잘하는 부부, 늘 다이어트 중인 여자에 왕년의 아이돌스타, 조연전문배우 등등등. 하지만 이들 모두 어딘가 마음 둘 곳이 필요한 외로운 도시의 사람들이다. 그들이 풀어내는 사연은 소개되는 음식 가짓수만큼이나 다양하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주인공임에도 아직 마스터에 대해서는 거의 이야기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왼쪽 눈의 흉터를 보아서는 무언가 깊은 사연이 있음직한데, 작가는 아직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없는 것 같다. 만화 속에서 주인공은 마치 무성영화의 변사 같다. 손님이 풀어내는 사연에 추임새를 넣고 독자를 위해 설명을 곁들이는. 주인공이 힘을 빼고 있는 덕분인지, 단골손님들과 잠깐 보이고 나오지 않는 손님들의 이야기도 생동감 있다. 화려하진 않지만 질리지 않는 집밥 같다고 할까. 언제 먹어도 맛있는 그 밥처럼, 언제 봐도 좋은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멋대로 함선 디오티마 4
권교정 지음 / 길찾기 / 2009년 11월
평점 :
절판


오늘의 신간을 클릭했다가 이미지도 업로드 되지 않은 4권을 보고, 작가 이름부터 확인하고 화들짝 놀랐다. 내가 아는 그 디오티마 4권이다! 이게 왠일이래!  

4권에서 가장 궁금했던 것은 '이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불행해질 것'이라 직감하면서도 나머 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지온이었다. 과거에 자신에게 상처준 이의 변한 모습에 놀라면서도 편하게 대화할 수 있게 된 것은 역시 시간의 힘인걸까. 그런데 그 시간이 영원히 계속된다면, 어떨까? 

아직 이 만화의 전체가 내 눈에 그려지지 않는다. 그 끝이 어찌될지 잘 모르겠다. 생각지 못한 놀라운 결말일 수도 있고, 어쩌면 조금 맥이 빠지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어느 쪽이라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지금은 그저 한 만화가가 펼쳐 놓은 세계를 실컷 즐기는 중이다.  

 과거에서 이어지는 먼 미래의 우주, 그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은 나와 그리 다르지 않다. 누군가에게 다가서기 위해 용기를 내고, 꿈꾸는 무언가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고, 실수 때문에 괴로워하고 알 수 없는 마음으로 복잡해하다가도 맛있는 밥에 울고 웃는다! 나머 준의 이야기도 흥미롭지만, 우주선 안 사람들의 크고 작은 이야기도 정말 매력적이다. 그러기 쉽지 않은 일인 건 알지만, 만화든 영화든 드라마든 소설이든 잠깐 나오는 인물들에게도 개성을 부여할 줄 아는 창작자가 좋다. 그들의 이야기는 언제나 옳다;  

먼 미래나 지금이나 먼 과거나, 사람은 그리 변하지 않았고 변하지 않을 것 같다. 어쩌면 뻔하다고 할 수 있는 그 삶이 여전히 매력적인 건, 나도 별 수 없는 사람이고 유한한 생명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우주선 속에서 복닥복닥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앞으로도 계속 엿보고 싶고, 유한성을 극복한(혹은 상실한) 나머 준의 앞으로가 궁금하다. 물론 제일 궁금한 건 지오는 연애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