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 6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0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식당이 집 근처에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볼 때마다 하는 것 같다. 분량도 짧고 때로 싱겁다 싶은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여전히 늘 먹어도 질리지 않는 집밥처럼 내 눈을 끄는 만화다. 그렇게 나온다고 예고만 하고 한참을 기다리게 하더니만, 결국 2010년 끝자락에서야  나온 게 살짝 얄밉기도 한데 그래도 다 보고 나니 기분이 풀렸다. 언젠가 전권을 쭉 이어보다가 한밤중에 양파튀김을 해 먹은 적도 있을 만큼, 밤에 보면 안 되는 만화 중에 하나다. <어제 뭐 먹었어?> 또한 먹음직스러운 음식이 나오는데 어째서 그건 이만큼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해보니, <심야식당>은 뭐든지 만들어주는 마스터가 있어서 요리를 하는 과정은 생략되거나 상당 부분 단축되기 때문인 것 같았다. 노동의 고통은 생략되고 달콤한 결과물이 있으니 당연히 식욕이 상승하는 거겠지. 아마 집 앞에 있다면, 나도 마유미처럼 온갖 다이어트에 실패하고 리바운드의 여왕이 될 듯하다. 

늘 한번 더 보게 되는 요리가 있는데, 이번엔 '토마토얇은삼겹살말이'였다. 토마토와 삼겹살의 조합이 생소했지만 신기하고 맛있어 보이기도 했지만, 그 요리에 얽힌 이야기에도 공감이 갔기 때문이다. 당차게 데뷔한 신인만화가가 슬럼프에 빠진다. 그런 그에게 '다시 그리고 싶을 때 그리면' 된다고 말해주는 이는, 그처럼 긴 슬럼프를 겪은 선배 만화가였다. 짧은 이야기였지만 마음에 살포시 다가왔다. 우리가 실패를 거듭하며 살아가는 건 아마도, 흔들리면서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함뿐만 아니라 내 뒤를 이어오는 이들의 눈물을 이해하고 닦아주기 위함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이번에도 집밥 한 상을 배부르게 먹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젤리장수 다로 1
김민희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0년 11월
평점 :
품절


<강특고 아이들>은 생각지 못했던 큰 발견이었다. 덕분에 얼마나 웃으며 뒹굴거렸는지, 그 끝은 괜찮았지만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었다. 그 김민희 작가가 돌아왔다는 사실을 알고 출간되자마자 샀는데 게으름 때문에 이제야 리뷰를; 내가 다른 만화는 보지 못하고 전작만 본 터라 섣부른 판단일 수도 있지만, 이 만화가의 장점은 거대한 서사나 치밀한 전개, 손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이 아니라 깨알 같은 유머와 느슨하게 풀어진 여유가 주는 소소한 즐거움이라고 생각한다. 엄청난 반전은 없지만 낄낄거리며 뒹굴기에 충분한 요소들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다. <젤리장수 다로>도 비슷하다. 그런 점이 잘 맞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아직 첫 권이라 이야기가 진행되는 사이사이에 궁금증을 일게 하는 장면들이 있어 그것을 어떻게 펼쳐나갈지 궁금해하면서 기대하고 있다. 어릴 때는 책이나 영화를 보고 아쉬움이 생기면 창작자의 부족함을 탓하기도 했는데, 그 부족함과 허세가 용납할 수 없는 지경의 것도 있지만 때로(!!!) 그것은 부족이 아니라 개성일 수도 있다는 걸 깨달았다. 누가 억지로 보라고 강요하는 것도 아니고, 평가하는 것이 일이 아닌 이상 본인이 즐기면 되는 것이다. 김민희라는 만화가의 깨알 같은 유머가 어떻게 가지를 뻗어나갈지 계속 기대하며 지켜보련다. 더불어 그리 오래 기다리게 하지 않고 바로 성실하게 후속작을 내 주어 정말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빌리 배트 2
우라사와 나오키 글.그림, 나가사키 다카시 스토리 / 학산문화사(만화)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오키의 세계가 다시 시작되었다. 그런데 늘 그렇듯 어느만큼 거대한 것인지 나로서는 감도 잡히지 않는다. 좀 투박한 박쥐 문양이 무엇이기에 이리저리 계속 나타나는 것일까. 20권은 족히 넘어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그래도 불만은 없다. 이 사람이 그려온 세상은 언제나 내 머리를 훌쩍 뛰어넘었으니까. 한 권이 나올 때마다 얼씨구나 받아보는 일개 독자로서는, 나에게 기쁨을 주는 세상 모든 만화가들의 무병장수 무사연재만을 기원할 뿐이다. 그런데 이 주인공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 했더니만, <20세기 소년>에서 쇼군(오쵸)와 함께 탈옥한 그 만화가랑 비슷한 것 같다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0
억수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0년 12월
평점 :
품절


프렌즈에서 레이첼이 30살 생일이 되자 울상을 하는 모습을 보고, 오늘날은 여기나저기나 30에 대한 느낌은 비슷하구나 생각했다. 그때는 내게 서른은 멀고도 먼 숫자였기에 그런가 보다 했는데 아뿔싸, 나도 그리 많이 남지는 않았네. 솔직히 그 숫자에 그리 민감한 편은 아닌데, 서른 살이라는 때가 그런 것 같다. 보통은 학교를 졸업하고 일도 어느 정도 해서 더 이상 순진하지만은 않은, 사회의 때가 묻어가 마음의 갈등도 심해지고, 어릴적 꿈과 현실의 괴리에 괴로워하고 뭐 그런 나이. 확실히 정해진 것이 없어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불안하고, 앞날은 남아 있지만 거기에 무엇이 있을지 점점 더 감이 오지 않아 제대로 살고 있나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되는 때. 뭐, 나한테는 그렇다.  

그런데 억수 씨가 그려낸 인물들도 그리 다르지는 않은 것 같다. 완전하지 못한 그들은 그렇게 비틀비틀 살아간다. 그래도 웃고 사랑을 하며 여전히 삶을 놓치는 않는다. 언제부터였을까. 인물들이 서로 얽히고 얽혀 알고 보면 한 다리 두 다리 건너 모두 아는 사람이라는 식의 전개는. 그 시작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지금은 <러브 액츄얼리>가 생각나네. 우리는 모두 이렇게 얽히고설켜 서로를 위로하고 사랑하며 살아가는 존재들이라고 이야기했던 그 영화는 참으로 사랑스러웠다. 유치하다고 할지 모르지만, 그런 식의 착한 전개에 나는 아주 약하다. 억수 씨의 이 작품도 그렇다. 거대하고 거대한 웹툰의 세계에서 나타난 멋진 만화가. 앞으로 어떤 것을 그려 낼지 기대가 된다. <연옥님> 2권도 어서 내주시길.


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묘한 생물학
한혜연 글 그림 / 거북이북스 / 2010년 11월
평점 :
품절


한혜연의 전작들 가운데 미스테리 공포물들을 볼 때면 느꼈던 것이, 조금만 더 가면 좋은데 싶은 아쉬움이었다. 그런 면에서 4권으로 마무리된 <애총>은 한 사건을 주제로 한 첫 장편이기도 했고, 그 성과도 컸다고 본다. 이 이야기를 왜 하느냐면, <기묘한 생물학>을 볼 때도 그런 아쉬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나에게는 관심의 대상인 작가이기에, 새로 받은 단편집이 참으로 반가웠고 또 설렜다. 생물학도의 지식에 만화가로서의 상상력이 결합된 짧은 이야기들은, 기묘하면서도 슬프고 또 무섭기도 하다. 공포영화의 한 장면처럼 충격적이거나 한 건 아닌데, 스멀스멀 어떤 기운이 내 몸으로 타고 오는 것 같은 기분이다. 이런 느낌의 최강은 이토준지라고 생각하는데, 한혜연은 그와는 또 아주 다른 식으로, 혐오스럽지 않게 그런 느낌을 잘 그려 낸다고 본다. 무엇보다 팬으로서 새로 책이 나왔다는 사실 자체가 기뻤던 만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