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나는 당신이 달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그래도 나는 당신이 달다 - 어느 여행자의 기억
변종모 글.사진 / 허밍버드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처음 받아들었을 때 책제목이나 표지 그림만 보아서는 어떤 느낌의 책일지 감이 안 왔다.

<그래도 나는 당신이 달다>라니? 나와, 당신과, 달다 사이에 무슨 연관이 있는 것일까 궁금했다.

떠났다가 돌아오기를 반복하는 사람, 여행을 위해 태어난 사람처럼 세상을 떠돌고 있는 사람,

그런 작가의 모습을 읽으면서 알았다.

작가에게 달콤한 것은 바로 여행이로구나 하고. 

그래서 수많은 시련과 역경과 때론 지겨움과 마주치지만 연인에게 사랑을 고백하듯

'그래도 나는 당신이 달다'고 했구나.

그 달콤함에 대한 유혹 때문에 돌아와서도 또 떠날 준비를 하는 남자, 진짜 멋있는 남자~

 

그동안 읽었던 수많은 여행기들은 여행지에 대한 과장스런 예찬이 빠지지 않았지만 이 책은 좀 달랐다.

여행 하면 떠올리는 화려한 도시, 멋진 유적지, 호텔이나 멋진 식사 같은 건 등장하지도 않는다.

화려한 도시 대신 소박한 마을, 소박한 사람들을 만나고, 소박한 식사를 하지만

그 어떤 여행보다도 멋지고 화려해 보였다. 

느릿느릿 천천히 그리고 지독하게 즐기면서 하는 여행.

평생 동안 꼭 한번 해보고 싶은, 어쩌면 꽤나 힘들어 보이지만 그래도 행복해 보이는 여행이었다.

 

작가는 여행을 하며 만났던 수많은 소박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주고 있다.

초록색 파파야를 팔던 할머니, 디아를 팔던 소녀, 짜이를 팔던 할아버지,

숙박집에서 최선을 다해 음식을 만들어주던 할머니, 폴로 경기를 보러 가던 버스 안에서 만나 기사 아저씨, 

버스에서 내려 급하게 볼 일을 보고 버스에 올라탔을 때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주던 사람들.... 

그 사람들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따뜻함이 있다.

그래서 따스한 글을 읽는 내 마음마저도 서서히 따뜻해지곤 했다.

 

그리고 끊임없이 책 속에 등장하는 음식 이야기 덕분에 불쑥 아무 곳이나 펼쳐도 음식 냄새가 풍기는 것 같다.

배고픔과 마주칠 때마다 요리사가 되어 새로운 레시피의 음식을 만들어내곤 한다.

제목에서처럼 맛을 표현하는 단어들이 수시로 등장한다.

매콤한 고추, 새콤한 만둣국, 새콤달콤한 과일 물김치, 달착지근한 햄버거,  가난한 감자볶음...

어머니의 손맛을 그리워하게 만든 물김치, 토마토가 들어간 조갯국, 힝카리로 만든 만둣국,

기차로 열일곱시간을 달려서 사러 간 피자, 흙탕물이 가득한 갠지스 강물로 끓인 짜이,

그리고 한국인 교포 신창섭 씨의 집에서 먹은 감자탕...

 

여행하면서 만난 이웃들과 함께 음식을 나누고 추억을 만들어가는 모습이 정말 부럽다. 

우리도 생활하면서 식사 한번 같이 하면서 친해지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누군가와 친해지고 싶으면 식사를 해야 할 일이다.

긴장하지 않아도 되는 아주 소박한 식사일수록 더 빨리 친해질 것만 같다.

 

그리고 여행지에서도 최대한 한국에서 먹던 음식의 맛을 내려고 애쓰는 모습에 웃음이 쿡 나오기도 했다.

어머니가 만들어준 물김치를 떠올리며 그건 반찬이 아닌 만병통치약이었다는 말에

오랜 여행 끝에 얼마나 한국 음식이 그리웠으면 그랬을까 싶어 살짝 애처로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여행이란 뭘까?

나도 늘 여행을 그리워한다. 낯선 곳, 혹은 추억이 깃든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어한다.

하지만 여행지에서 낯선 풍경에, 낯선 사람들에, 낯선 음식에 둘러싸여 지내다가

며칠 되지 않아 익숙한 내 나라와 맵고 칼칼한 내 나라 음식을 그리워한다.

어쩌면 여행은 낯선 그리움을 찾아 떠났다가 익숙한 그리움을 찾아 다시 돌아오는 것이 아닐까 싶다.

 

사진 속에서 만난 사람들의 선량한 눈빛이 오래도록 기억날 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3-05-26 2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행 에세이였군요^^
전 유럽에서, 일본에서는 우리나라 음식이, 풍경이 전혀 그립지 않던걸요. 태국, 홍콩 갔을땐 그리웠어요. ㅎ

소나무집 2013-05-26 22:35   좋아요 0 | URL
이 책 괜찮은 여행기였어요.
작가는 몇 년씩 집을 떠나 여행을 하는 사람이다 보니 늘 익숙한 음식을 그리워하는 것 같더라구요.
저도 양식이나 일식은 괜찮은데 향신료가 들어가는 음식은 도저히 못 먹겠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