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죽지 않겠다 창비청소년문학 15
공선옥 지음 / 창비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선옥의 소설을 처음 읽었다. 그리고 바로 그녀의 팬이 되었다. 공선옥의 소설에는 요즘 한창 쏟아져 나오는 청소년 소설과는 구별되는 점이 있었다. 그녀의 소설에는 부잣집 아이도, 공부를 잘하는 아이도, 부모가 대신 인생을 설계해주는 아이도, 학원을 오가느라 바쁜 아이도 나오지 않는다. 

그녀의 주인공들은 한결같이 가난하다. 수업이 끝나기가 무섭게 아르바이트를 하러 가야 하고, 학급비로 걷은 돈을 쓸 수밖에 없고, 여자친구에게 사주는 라면값도 버거운 아이들이다. 학교에서는 물론 어디에서도 주목을 받아본 적이 없다. 이런 아이들은 어떻게 살아갈까? 우울하고 희망 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을까?  

공선옥은 그렇지 않다고 소설을 통해 대답해준다. 가난한 부모 덕분에 돈의 의미를 좀 일찍 알아버린 아이들도 희망이 있고 꿈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공선옥은 그늘 속에 묻혀 있는 아이들의 삶을 양지쪽으로 끌어내는 재주를 가진 것 같다.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아이들에게서 희망을 발견하고 그들의 삶을 유쾌하게 이야기하는 공선옥이라는 작가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표제작인 <나는 죽지 않겠다>는 제목에서부터 강렬함이 느껴진다. 요구르트 배달원인 엄마의 주머니에서 나오는 만원 이만원이 목숨줄인 집. 학급비를 보관하고 있던 주인공이 엄마를 위해 그 돈을 썼다가 죽음을 떠올리고 강가로 간다. 하지만 돈 때문에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자신은 죽지 않고 명랑하게 살아가겠노라는 결심을 한다. 

<라면은 멋있다>. 이 제목을 처음 읽을 때 '멋있다'가 아닌 '맛있다'로 읽었다. 그런데 책을 읽다 보니'멋있다'였다. 여자친구가 떠나면서 '가난한 집 아이라서 재수없다'고 했던 말을 잊지 못하는 민수는 새로 사귀게 된 연주 앞에서 자기 집도 가난하다는 말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가난하지만 착한 연주의 마음 씀씀이 덕분에 라면 한 그릇을 '맛'이 아닌 '멋'으로 먹을 줄 아는 성숙함을 보인다.  

<힘센 봉숭아>에 나오는 민수는 알바비를 받지 못해 화분을 걷어찬다. 민수는 떡볶이집 아줌마처럼 황폐해지지 않기 위해 다시 찾아갔다가 깨진 화분 속에서 화사하게 꽃을 피운 봉숭아를 발견한다. 깨진 화분 속에서도 시들지 않고 꽃을 피운 봉숭아 같은 존재가 바로 민수다. <일가>의 주인공 희창이는 중국에서 온 일가 아저씨의 외로움 때문에 눈물을 흘리면서 철이 들고, <울 엄마 딸>에 나오는 승애는 위로 받으려고 만났던 남자 친구의 아이를 임신하면서 오히려 엄마를 이해하고 사랑하게 된다.  

공선옥의 소설 속에서 만난 주인공들은 어딘가 불안하고 보듬어줘야 한다기보다 씩씩해서 더 단단하게 살아갈 것 같은 아이들이었다. 그리고 그 아이들에게서 유쾌한 희망을 읽었다. 지금 세상에는 가난한 아이들을 외면하는 어른들도 참 많다. 가난을 비관하지 않고 현실로 인정하면서 열심히 살아가는 이 아이들을 지지해주는 어른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03-04 2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잊고 지내던 작가인데 소나무집님 리뷰보고 생각이 나네요. 공선옥 작가 책을 찾아봐야겠어요. 좋은 리뷰예요.^^

소나무집 2009-03-05 11:06   좋아요 0 | URL
공선옥에 대해 쭉 찾아보니 다작을 하지는 않더라구요.
독자들에게 잊혀질 만하면 이렇게 책 한 권씩 나오는 것 같아요.
다른 작품도 찾아 읽어보고 싶어졌어요.

miony 2009-03-05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 해에 출간된 소설집 <명랑한 밤길>을 저도 잘 읽었답니다.
그렇게 작가를 알고 나서 살펴보니 여기저기 한 두 편의 단편이 있었더라지요.
세상을 보는 눈이 따뜻한 분 같아요.^^

소나무집 2009-03-06 10:02   좋아요 0 | URL
그죠. 본인이 젊은 시절을 참 어렵게 살았더라구요.
그래서 작품마다 소외받은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듬뿍 들어 있는 것 같아요.
요즘 드문 작가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