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타이크 창비아동문고 237
진 켐프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오승민 그림 / 창비 / 200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 나서 내뱉은 말은 "아니, 어쩜 이럴 수가!"였다. 하지만 속았다는 생각보다는 너무 유쾌해서 노래라도 부르고 싶은 심정이었다. 딸아이가 책표지만 보고는 "이런 책은 재미없어서 안 봐요"라며 책을 밀어놓았는데... 더구나 표지를 가득 채운 타이크의 얼굴은 남자 아이인지 여자 아이인지 구분이 안 간다. 책을 다 보고 나서야 타이크의 존재를 파악한 나는 책장을 앞으로 넘겨가며 주인공 아이에게 숨어 있는 비밀의 단서를 찾아보기도 했다. 딱 하나 단서가 있긴 하지만 쉽게 발견할 수 없다.

여자 아이는 긴 머리에 단정하고 예쁜 얼굴, 얌전한 행동을 해야 한다. 그리고 남자 아이는 씩씩하면서 약간 지저분하다거나 가끔 말썽을 피워도 용서할 수 있다. 이게 보통 사람들의 남자와 여자 아이에 대해 갖고 있는 고정 관념일 것 같다. 책을 다 읽는 순간 그 고정 관념이 와르르 무너지고 말았다. 타이크의 특별함을 인정해주고 전혀 탓하지 않은 그의 부모가 정말 대단하다.

진실을 알고 나니 타이크가 더 멋져 보인다. 진실을 알기 전에는 그저 평범했던 행동들이 모두 특별해진다. 초등학교 졸업반인 타이크의 단짝은 데니다. 아이들은 데니를 머리도 이상하고 저능아에 바보 같은 녀석이라고 놀린다. 하지만 타이크는 놀리는 친구들 열 명보다 데니가 더 낫다며 혼내주는 의리맨(?)이다. 타이크에게 대니는 착하고 괜찮은 아이다. 더구나 데니 곁에서 도움을 줄 사람이 꼭 필요한데 그게 바로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말썽을 많이 피워도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타이크다!

학교에서는 크고 작은 말썽에 교장 선생님에게 불려가는 일이 흔하고, 집에서도 공부랑은 담을 쌓고 산다. 공부 좀 못하면 어떠랴 싶다. 약한 친구 편이 되어 돌볼 줄 알고, 잘못된 일은 자신의 주장을 끝까지 밀고 나가는 아이라면 몇 번의 말썽쯤은 모른 척해도 멋지게 자랄 거라는 생각이 든다. 

타이크를 보며 내내 우리 아들 녀석을  생각했다. 작년 아들 녀석을 학교에 보내놓고 노심초사하며 일 년을 보냈다. 학교 가기 전에는 내 아이가 잘못된 행동을 해서 지탄의 대상이 될 거라고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 오히려 다른 아이들에게 맞거나 뭔가 손해나는 일을 당하까 봐 걱정을 하면 했지. 하지만 입학한 지 한 달도 안 되어 선생님의 호출을 받기 시작했다. 우리 아들이 싸움 대장이라는 것이다. 싸우고 물어뜯고, 선생님에게도 대들고, 잘못은 절대 인정 안 하는 아이, 그게 바로 내 아들이었다.

전화 걸어서 싸운 아이 부모들에게 사과하고, 물어놓은 아이 데리고 병원도 가 보고....  이때부터 내 아이도 다른 아이들에게 해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선생님 앞에만 서면 죄인이 되어 고개를 숙인 일 년. 손바닥의 앞면만 볼 줄 알았던 내게 뒷면도 보라고 일깨워준 아들, 사실 지금은 이 말썽꾸러기 아들이 한없이 고맙다. 우리 아들도 타이크처럼 멋지게 그리고 정의롭게 살아가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모범생 노릇에 지친 4학년 이상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의 적이 되고 싶지 않은 선생님과 부모들에게 권하고 싶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8-02-15 00: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2-15 07: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2-15 1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나무집 2008-02-19 09:21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랬어요.

치유 2008-02-18 1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답게 잘 크는 증거라고 생각해요..애가 어른같으면 애가 아니지요??
그러면서 또 다른 것을 배우고 느끼는 시간이 더 많으니까요..
정말로 님 글처럼 양면성을 보게 되는 계기가 되더라구요.

소나무집 2008-02-19 09:23   좋아요 0 | URL
요즘 딸만 키우는 엄마들에게 애 키우기 힘들다는 말 하지 말라고 한답니다.
아들은 딸보다 두 배 이상 키우기 힘이 든다는 거 아들 키워본 사람만 알아요. 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