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락 컴퍼니 스토리콜렉터 3
하라 코이치 지음, 윤성원 옮김 / 북로드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는 동안 마음 한편이 싸한 울림이 왔다가 사라지는 것이 여러 번이었다. 어찌나 그들의 모습이 이제 앞으로 다가올, 앞이라고 해봐야 아직 몇십년은 더 남았지만 어쩌면 그 시간이 더 빨리 다가 올 것만 같아 우울해졌던 소설이었다.

지금은 자주 다닐 수 없는 나의 회사 경로가 되었지만 일주일에 한번은 꼭 가야했던 종로의 탑골 공원을 지날 때마다 보았던 나이드신 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참 쓸쓸했었다. 젊은 나도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날은 참 무료하던데, 오랜 시간을 저렇게 보내시다가 가야할 노인분들을 보니까 앞으로 우리의 모습과 오버랩 되어서 더 쓸쓸했다고 할까. 비라도 오는 날은 탑골 공원이 더 적막해 보이기까지 했다. 주인을 잃어버린 가방처럼 덩그러니 도시 안에 버려진 것만 같았다. 그런 기분은 공원뿐이었을까.

 

실직을 하였거나 정년퇴직을 한 사람들이 모여들었던 도서관, 그곳에 만난 스고우치와 기리미네는 한때 뜨겁게 일했던 회사의 모습을 떠올린다. 열심히 일하고 잔업을 하고, 상사의 기분을 맞추기 위해 회식자리에서 무리하며 놀고 쓰린 속을 달래며 집으로 갔다가 다시 정신없이 출근을 했던 지난날의 모습에 현재의 쓸쓸함을 달래다가 우연치 않게 그 둘은 회사를 다니는 놀이를 한번 해 보자고 한다. 정말로 회사를 다니기 위해 아침 일찍 출근하고 업무 성과를 올리기 위해 서류를 작성하고 미팅을 하고 출장도 가는 그런 회사 일을 하기 시작한 그들은 어느덧 자신들과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두가 일을 할 수 있지만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이라는 것이 맘 아프게 다가온다. 점점 늘어나는 실직과 퇴직으로 사람들은 없는 병까지 생기고 있으니 말이다. 그 모습이 어디 일본뿐이겠는가. 전 세계는 점점 올드화 되어 가고 있지 않는가. (얼마 전에 읽은 영월드 라이징이라는 책이 떠오른다.)

 

그들의 놀이가 정말로 회사를 움직이는 것처럼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놀이에 동참하면서 자회사까지 가지게 되었다. 그런 모습을 보는 스고우치의 아들 신페이는 젊은 시절 한방을 통해 멋지게 자신만의 회사를 차려 나가려고 한다. 아들이 다니고 있는 그 회사라는 공간을 그렇게 다니고 싶어 했던 아버지의 모습은 신페이는 전혀 알지 못한다.

무기력한 일상이었던 그들의 모습에 활력을 넣어주었던 ‘주식회사’놀이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소설의 구성상 조금 뻔 하게 보이긴 한다. 그렇다고 소설이 맥없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클라이맥스로 흘러가는 동안의 소설의 구성은 읽는 동안 엔딩에서 주어질 감동을 많이 가지고 있다. 작가의 노련한 인물 구성도 참 마음에 드는 소설이었다.

무엇보다 이 소설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덕목은 읽는 동안 지루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산뜻하게 짜인 인물 구성이 적절하게 어우러진 감동의 잔상이 오래가면서 앞으로 나의 미래의 모습까지 생각하게 하는 소설이었다.

 

신페이의 패기가 이해가 되면서 아들을 걱정하는 아버지의 모습도 이해가 되는 그런 따뜻한 소설이다. 그리고 매일 출근을 하면서 하루에 몇 번씩 사표를 쓸 것인가 말 것인가를 고민하게 했던 나를 위한 반성의 소설이라고 생각되었다. 직장 상사와의 트러블과 일과 사람 사이에서 겪게 되는 지루한 모습에 매번 오늘까지만 다니고 그만 둘 것이라고 마음속으로 몇 번씩 외치며 책상 앞에 앉았던 나를 반성했다. 사람은 일을 할 수 있을 때 가장 행복해 보인다는 누군가의 말처럼 내가 느끼는 권태와 무료함, 지루함도 일을 하기 때문에 느끼는 것일 테고 내가 있어야 할 자리에 있기 때문에 그런 투정도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록 그런 투정이 스트레스로 쌓여 위경련을 낳고 있기는 하지만. 스고우치가 회사에 대한 믿음을 얘기하는 부분에서는 정말로 가슴이 울렸다. 나는 한번도 내가 다녔던 직장에 대한 어떤 프라이드도 없었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부끄럽다는 생각도 들었다.

앞으로 우리에게 다가올 스고우치같은 미래가 없다고 장담하지 못할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서 지금, 현재를 더 치열하게 즐겁게 일해야 하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