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입니다. 오늘도 잘 보내셨나요. 날은 춥고, 눈도 내리고 그리고 무척 흐리고 어두운 날이었어요. 한낮에도 해가 진 것처럼 날이 컴컴하게 느껴지는, 그런 날이었어요. 내일 아침은 더 춥다고 하니, 따뜻하게 입으셔야겠어요.

 

 얼마전에  편의점에 들렀더니, 호빵 판매하더라구요. 그 때만 해도 벌써 그럴 때가 되었나? 하는 기분이었는데, 지금은 조금 다를 거예요. 날이 추워진 만큼 계절에 잘 어울리는 그런 느낌을 받을 것 같아요. 예전에는 호빵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았는데, 요즘은 색상도 여러 가지이고, 빵 안의 재료도 더 다양한 것 같습니다. 시간이 지나는 만큼 가격도 많이 올랐을 거예요.  날이 추워서 밖에 나가기는 싫은데, 갑자기 호빵 생각이 나네요.^^

 

 벌써 내일이 금요일이네요. 이번주는 지난 주 보다 더 빨리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좋은 밤 되세요.^^

 

 

 

소잉데이지, 핸드메이드 파우치, 펜슬케이스, 스칸디 에스닉,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products/340056973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단발머리 2015-11-26 2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희집 냉동실에 호빵 있는데... ㅎㅎ
이번 파우치는 더 예쁜 것 같아요.
무늬가 눈길을 끌어요*^^

서니데이 2015-11-26 23:08   좋아요 0 | URL
제가 아직 저녁을 먹지 않아서 그런지, 단발머리님 댁 호빵 담은 냉장고가 부럽습니다.
이 디자인도 예쁘다고 하시니 잘됐네요. 원단 프린트가 괜찮아서 한 번 해봤습니다.^^

단발머리님, 편안한 밤 되세요.^^

2015-11-27 09: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0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2: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3: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27 13: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5-11-27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빵... 옛 추억의 먹거리네요.
사다가 집에서 쪄 먹고 싶은 날이군요. 쪄서 바로 먹어야 더 맛있죠.
파우치, 멋지네요. ^^

서니데이 2015-11-27 13:44   좋아요 0 | URL
네, 생각해보면 한참 전부터 나온 겨울간식 같아요.
오늘처럼 추운 날에는 김이 막 나는 호빵이 있는 케이스도 생각나요.

저희집 파우치 예쁘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나중에 pek0501님께도 선물할 수 있는 좋은 기회 있었으면 좋겠어요.
점심 드셨나요. 추운 날 감기 조심하시고,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은빛 2015-11-27 15: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아침부터 살짝 흩날리는 눈을 맞으며 여기저기 돌아다녀야 했습니다.
바람이 차가워 계속 목을 움츠리고 다녔더니,
오후엔 온 몸이 다 뻐근하더라구요.
저녁 늦게서야 일이 끝났는데,
해가 떨어지고 나니 바람은 더 세차고, 기온은 더 떨어져서,
버스를 기다리려고 서 있는데, 막 온 몸이 덜덜 떨릴 지경이었습니다.

오늘도 아침부터 몇 군데 돌아다니다 사무실에 들어왔는데,
오늘은 그래도 어제보단 한결 낫네요.
즐거운 금요일과 편안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서니데이 2015-11-27 15:16   좋아요 0 | URL
감은빛님, 잘 지내셨어요.^^
어제 저도 바깥에 나갈 일이 있었는데, 눈도 오고, 날이 너무 추웠어요.
그래서 낮에 다녀왔는데도 저녁에는 정말 더 춥더라구요. ^^;

오늘은 날씨가 많이 흐리지는 않는데, 그래도 춥긴 하네요.
제 서재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감은빛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편안하고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