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 수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0시 42분, 바깥 기온은 10도 입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며칠 추운 날이 있었는데, 오늘은 어제보다는 조금 기온이 올라가는 것 같아요. 어제는 이 시간에 기온이 2도 였는데, 지금은 10도 입니다. 같은 시간의 어제보다 11도 높다고 나오는데(왜? 8도가 아니라?) 체감기온은 8도 정도 된다고 하니까, 따뜻하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덜 추운 날이었을 것 같아요. 


 오늘은 오후에 눈이 오지는 않았고, 아주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지금은 맑은 날이고, 기온이 조금 더 올라갔지만, 미세먼지가 아주 좋은 편으로 나오고 있어요. 현재 기준으로 미세먼지는 10, 초미세먼지는 6으로 좋음에 해당되는 정도입니다. 얼마전에는 둘다 100이 넘는 날도 있었는데, 추운 날이 오면서 미세먼지는 조금 좋아지긴 했어요. 겨울이 되면 늘 그런 건 아니지만, 날씨가 춥다가 따뜻해지면 미세먼지가 늘 좋지 않았는데, 그런 점에서는 좋은 편입니다. 


 오후에 시간이 있을 때 잠깐 여유있게 아무것도 안 했더니, 남은 시간이 무척 급해졌습니다. 급하다고 해서 더 빠르게 할 수 없는 그런 것들이란, 결국 하루는 시간이 남을 때가 있는 게 아니라, 아무것도 안하다가 나중에 시간이 조금 남는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그러다 그게 오늘만 그런 게 아니라, 모든 시간이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면 조금 기분이 내려가네요. 그런 생각이 드는 것 같으면, 아니야, 그런 생각 하는 건 진짜 불필요해, 하면서 다른 것들을 생각하거나 눈 앞에 보이는 것들을 하기 시작합니다. 요즘은 그런 날이 가끔씩 있어요. 설마 자주 그러는 건 아닌지, 생각하니 조금 불안하네요. 하지만 그런 것들은 그다지 유용하지 않은 생각이라는 점에서는 별 차이가 없습니다.^^


 오늘 저녁 뉴스를 보니, 코로나19 확진자가 4천명을 넘었어요. 최근 며칠 계속 3천명대였습니다. 그리고 오늘 4천명대가 되니, 중환자실 병상이 문제가 되는 것 같아요. 현재는 재택치료를 받는 분도 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분도 있지만, 매일 신규확진자가 많아지면 그만큼 병상의 부족문제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전에는 1천명만 나와도 아니 1백명대만 되어도 심각했는데, 지금은 4천명이 되어도 여전히 단계적 일상회복을 하고 있습니다만, 더 숫자가 늘어나면 이러한 것도 달라질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런 저런 생각을 하니, 날씨는 춥고 외출은 조금 더 줄여야겠다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너무 길어서 건강에 좋지 않을 것 같은 기분도 한번씩 듭니다. 거의 2년 가까운 시간동안, 외출하지 않고 있으면 실내에서는 운동량이 줄어드니까요. 기분탓인지, 오늘은 컨디션이 조금 별로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나서, 동영상 강의를 듣고 나니 10시네요. 더 늦기 전에 페이퍼를 써야지, 하고 서둘렀지만, 시간이 거의 30여분 걸립니다. 그런데 계획을 세울 때는 10시까지 어떤 거 하고 나면, 10시부터는 다른 걸 하고, 하면서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그러면 실제로 하는 시간이 30분이라고(실제로 그보다 더 걸리지만 최단 시간을 계산해서) 하고, 그리고 다른 걸 하고... 그렇게 계획을 세워도 하루 시간이 그렇게 많지는 않아요. 그렇지만 이렇게 계획을 세우면 실제 시간은 그렇게 잘 되지 않는다는 걸 하루만 해봐도 알 수 있어요. 그 전에 준비시간이 꼭 필요하다거나, 아니면 시간이 그만큼 적게 들지 않는다는 그런 것들을. 그런데도 계획은 꼭 그렇게 세우게 됩니다. 이유는 별 것 없고, 조금 더 많은 것들을 하고 싶거나, 아니면... 습관일지도 모르겠어요.


 요즘 날씨도 그렇고, 확진자도 3천명대가 되다보니, 커피전문점에 간 지 한참 되었네요. 거의 한 주일 이상 되었어요. 저녁이 되니 커피 생각이 조금 났다가, 아니지 커피를 안 마셔도 좋더라, 하면서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립니다. 생각해보니, 어제 저녁 늦은 시간에 도착한 책은 배송상자 그대로 현관에 있을것 같았어요. 아, 왜 그 생각을 못했을까, 하면서 페이퍼 쓰고 나면 가서 열어봐야겠네요. 어느 때에는 바빠서 잘 못하는데, 요즘엔 바빠서 그런 건 아닌 것 같고, 에너지가 조금 없어서 그런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이제 날씨가 거의 겨울 같은 날이 되었는데, 이런 시기에도 식중독은 조심해야 한다고 합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아도 안심할 수 없다고 해요. 독감도 있고. 코로나19 말고도 조심할 것들은 많이 있습니다만, 매일 그게 우리 일상에 가장 중요하고 심각한 소식처럼 뉴스를 시작하면 거의 초반에 매일 보는 것 같습니다. 요즘엔 선거가 가까워져서 정치 관련 뉴스도 나오고 강력범죄의 뉴스도 있긴 합니다만, 좋은 소식은 그렇게 많지 않은 것이 매일 뉴스니까 대충대충 저녁 먹으면서 보면 중요한 것들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흘려보내는 것 같기도 합니다. 


 날씨가 조금 덜 추워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내일은 조금 덜 추울 수도 있겠어요.

 그래도 아침에는 차갑겠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따뜻하게 입고 감기 조심하세요.

 편안하고 좋은 밤 되세요.

 감사합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11-24 23: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1월 24일, 29

mini74 2021-11-24 23: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울해지니 의도적으로 뉴스를 잘 안 보게 되는거 같아요 ~ 서니데이님 날이 차고 갑자기 겨울이 온 것 같아 지치기 쉬운거 같아요. 서니데이님 힘 내시고 편한 밤 보내세요 내일은 에너지 넘치는 좀 더 좋은 날 되시길 *^^*

서니데이 2021-11-24 23:21   좋아요 2 | URL
요즘엔 좋은 뉴스가 별로 없을 시기예요. 코로나19 확진자가 4천명대가 되니까 걱정스럽기도 하고요. 날씨도 차갑고, 밤이 길기도 하고요. 별일없이 매일 잘 지나가는 것을 감사하고 살아야 할 시기 같기도 해요. 이런 시기일 수록.
mini74님도 따뜻하고 좋은 밤 되세요.
늘 좋은 이야기 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파랑 2021-11-24 23: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2년동안 집콕 생활이시라니 ㅜㅜ 그래도 마스크 쓰고 다니면 괜찮아요 ^^ 집에만 있으면 더 우울해지는거 같아요 ㅜㅜ

서니데이 2021-11-25 00:41   좋아요 2 | URL
작년 코로나 시작하던 연초부터 시작하니 거의 2년 가까이 되네요. 중요한 일 있으면 외출하고 거의 대부분 실내 생활 하다보니, 가끔은 밖에만 나가도 좋은 것 같아요. 요즘엔 확진자 갑자기 늘어서 조심스럽긴 하지만, 실내에만 있는 건 좋지 않은 것 같아요. 운동량이 너무 줄어서.
감사합니다. 새파랑님, 좋은 밤 되세요.^^

희선 2021-11-25 0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삼천명도 많다 생각했는데, 사천명이라니... 더 걱정되는군요 조심해도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사람 많은 곳에는 가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 마스크 잘 하면 좀 낫겠지요 겨울에도 식중독 조심해야 하는군요 겨울엔 그걸 별로 생각하지 않는 듯합니다 좋은 소식이 별로 없다니... 큰일은 없다 해도 작은 거라도 좋은 거 찾으면 좋겠습니다

서니데이 님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서니데이 2021-11-25 17:06   좋아요 1 | URL
네, 3천명도 심각해보이는데, 어제는 4천명이 넘었고, 오늘은 4천명에 근접입니다.
사람 많은 곳에 가지 않는 것도 그렇고, 어디서 걸릴 지 몰라서 불안불안 한 느낌이예요. 그렇다고 실내에만 있을 수도 없고, 가족 모두가 실내에만 있는 것도 아니니까요.
여름에는 더위로 인해서 식중독이 문제이고, 겨울에는 노로바이러스가 문제입니다.요즘에는 아프면 안되니까 여러가지 조심할 것들이 많아요.
좋은소식 없지만, 매일 좋은 일들이란 하루하루 무사히 지나가는 그런 것일수도 있겠어요. 요즘에는요.
감사합니다. 희선님,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