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는 법정 스릴러 정도?

내용은 엄마와 딸의 모정 내지는 애증관계를 그렸다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감상을 최대한 배제하고 상당히 설득력 있게 그려 만족스러웠다.

 

배종옥이나 허진호의 연기도 인상적이고, 딸겸 변호사 역을 맡은 신혜선의 연기가 신뢰가 갔다. 

 

대천을 배경으로 해서일까 등장인물들 거의 대부분이 충청도 사투리를 사용하고 있데 얼마 전 본 <국제수사>도 충청도 사투리 쓴다. 이제 사투리하면 충청도인가 싶기도 하다. 지금까지는 경상도 아니면 전라도가 대세였던 것 같은데.

 

장예모 감독의 영화엔 항상 공리가 나온다. 이 영화도 예외는 아니다. 그런데 영화가 좀 오래되긴 했다. 2007년도 작이니. 지금도 장예모 영화에 공리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그의 영화를 선택한다면 최소한 후회는 하지 않는다. 이 영화 역시 최소한 눈호강은 한다. 그런데 영화적 내러티브는 다소 떨어진다. 그래도 눈호강이 어디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5-16 21:5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황후화 눈호강 정말 끝내주죠. 저는 영화내용에 관심 일도 안가고, 그냥 세트와 의상에 와와 침흘리면서 봤어요. ㅎㅎ

stella.K 2021-05-17 18:16   좋아요 0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중국 영화는 확실히 스케일이 다르군하면서 봤습니다.ㅋㅋ

scott 2021-05-17 2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장예모 중국 정부에 붙어 살고 부터 영화의 수준이 확! ㅎㅎ
국두와 홍등, 인생 영화 장예모+공리 최고의 영화인것 같습니다. ^.^

stella.K 2021-05-18 19:49   좋아요 1 | URL
아하! 그렇군요. 맞아요.
장예모 영화가 원래 화려한 것과는 거리가 있었는데 말입니다.
근데 제가 국두나 홍등을 봤는지 기억이 안 나는군요.
언제고 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