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스토이의 생애 범우문고 262
로맹 롤랑 지음, 이정림 옮김 / 범우사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만에 잡아 본 범우사 책인가? 성인이 된 이후론 읽지 않았던 것 같다.

 

처음엔 괜찮게 잘 읽혔는데 중반 넘어서부턴 뭔 말인지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  

로맹 롤랑이 전기 작가로 유명하기도한데 이 책은 전기라기 보단 톨스토이 문학론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톨스토이는 작가이기도 하지만 사상가이기도 하지 않나 싶다. 자신의 하고 많은 지식을 단순히 글 쓰는데만 쓰지 않고 자신과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썼다. 그러므로 단순히 작가로만 보기엔 그는 너무 큰 사람이다. 

 

그런 의미에서 톨스토이의 삶을 담아내기엔 책이 너무 얇다는 느낌도 든다. 톨스토이의 저작들을 생각하면 과연 로맹 롤랑이 이렇게 밖에 안 썼을까 의문스럽기도 하고. 문득 내가 지금까지 그의 작품을 얼마나 읽었나 생각해 보니 몇 작품되지도 않는다. <부활>은 전에 두번쯤 읽은 것 같은데 지금 다시 읽으면 어떤 느낌일지 모르겠다. 누군가의 말에 의하면 그의 톨스토이는 <전쟁과 평화>나 <안나 카레에니나>에 비해 스스로 저평가했다고도 하던데 이 책에선 나름 비중있게 다루기도 했다. 

 

문고본은 가성비가 좋긴하지만 뭔가 축약된 느낌이 들어 손이 잘 가지 않는다. 시간이 없거나 독서에 길들이기엔 문고본이 좋긴 하지만. 아무튼 이 한 권으로 톨스토이를 알려고 한다는 건 무리가 있다고 본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1-04-11 12: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출판사는 다른데 이 책을 오래전에 읽었어요. 그때 처음 로맹 롤랑을 알았죠.
작년인가 팽귄 클래식의 <무도회가 끝난 뒤>와 <이반 일리치의 죽음>을 읽었어요. 단편집인데 역쉬~ 톨스토이이구나 싶더군요.
그리고 이번 해에 또 톨스토이 단편집을 샀어요. 두 권짜리로. 이건 아직 못 읽음.
<전쟁과 평화>가 가장 대작이라고 하는데 이건 너무 길어서 엄두를 못 내겠어요. ㅋ

stella.K 2021-04-11 18:24   좋아요 2 | URL
역시 이런 허접한 글에도 무플을 방지해 주시는 분은 언니뿐이십니다. 흑~
이 책은 번역이 문제인 건지 아니면 롤랑의 글이 어려운 건지
아무튼 좀 아쉽더군요.
저는 톨스토이는 꼴랑 <부활>하고 단편 몇 편이 다 인 것 같습니다.
그의 장편 소설은 자신이 없기는한데 그래도 죽기 전에 한 번은 읽어 봐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ㅠ

2021-04-20 20: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1-04-21 19:50   좋아요 1 | URL
아, 별거 아니구요, 작년에 저의 서재가 사라질 뻔했어요.
알라딘으 실수로. 근데 자기네도 왜 그런지 모른다고 하더군요.
한참 옥신각신하다 예전에 다른 사이트에 알라딘 페이지 주소를
적어 놓은 게 있어 알려줬더니 겨우 경로를 찾아 복구해 놓더군요.
그게 죽다 살아난 거죠.ㅋ
점점 알라딘에 글 쓰는 일이 줄어들고 있는데 그래도 관심 가져주셔서 고마워요.
뭐라도 써야지 하는데 그게 잘 안 되네요.ㅠ
근데 서재 이미지 바꾸셨네요.
강아지는 잘 있나요? 우리 집 다롱이는 완전 노견이 되서
울엄니랑 나랑 완전 애기 돌보듯하고 있습니다.ㅠ

scott 2021-05-02 0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케이님 바뀐 프로필 사진 좋네요
이전에 오드리도 멋졌지만,
이런 문고본 좋아하는데 (가성비도 좋고 가볍고 얇은)
한국 책들 하드커버만 줄창 출간하면서 가격은 야금씩 올리는 !


stella.K 2021-05-02 18:03   좋아요 1 | URL
ㅎㅎ 고맙습니다. 제가 서재에 잘 걸어놓는
이미지중 하나죠.
다소 장난꾸러기 같은 저 소녀가 꼭 저 같아서 좋아합니다.ㅋㅋ
근데 누가 그린 그림인지를 모르겠어요.
알면 알려주세요.

우리나라 책값이 아직은 그렇게 비싼 것이 아니라는데
전 그 말에 동의 못하겠더라구요.
2010년 이전에 나온 책은 싸 것 같은데
그 이후부터 서서히 비싸지지 않았나 싶어요.
그저 중고샵 망하지 않고 번성하길 바랄뿐입니다.
그렇잖아도 예스24 강남역이 없어져서 가슴이 쓰릴뿐입니다.ㅠ

stella.K 2021-05-02 18:04   좋아요 1 | URL
헉, 깜짝이야.ㅎㅎㅎ
이 시간 서재에 계시는가 보군요.
제가 수정하는 사이 좋아요를 날려주시다닛!ㅋㅋㅋ

scott 2021-05-04 16:18   좋아요 1 | URL
스텔라 케이님 프로필 그림
화가 바르톨로메 에스테반 무리요!
미쿡워싱턴 DC내셔널 갤러리 오브 아트에 이작품 걸려있어요
창문에 있는 두여자 라고 불리는데 스페인 바로크 시대에 그려졌다고 합니다. ^.^

stella.K 2021-05-04 18:43   좋아요 1 | URL
와~ 이걸 어떻게 찾으셨습니까?
조금의 근거가 있어야 찾을텐데
스콧님 대단하십니다!!
그림이 바로크풍이긴 하죠?
그래도 그것만 가지고는 찾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요. 존경합니당~!
그래서 바로 네이버로 갔죠.
‘바르톨로메 에스테반 무리요‘ 여기까지 이름이군요.
저는 -요는 그냥 말을 높여 쓰시느라 그런 줄 알았어요.ㅋ
그런데 그림 제목이 ‘창문에 있는 두 여자‘가 아니라
‘소녀와 가정교사‘라는데요? 어디는 ‘창가의 소녀‘라고도 하고.
조금씩 제목이 다르네요.
딱 봐선 소녀와 유모 또는 하인 뭐 그렇게 보이는데 말입니다.
오늘부터 이름과 제목을 프로필에 써 놔야겠어요.
정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