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헌터"라는 별명으로도 존경받는 네이선 울프의 [바이러스 폭풍]. 울프 박사가 그렇게나 경각심을 주었건만, 2013년 [바이러스 폭풍]을 읽을 땐, "인수공동감염병" 공포는 먼 미래의 시나리오처럼 막연했다.


2021년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팬데믹이 되려면](원제 The End of Epidemics을 읽었다. '"마지막 end"은 염원 담은 표현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구나. 현실의 목표가 아니겠구나. ' 저자 조너선 퀵이 에볼라 최전선에서 일한 후, 이 책을 쓸 때만 해도 COVID-19라는 이름은 세상에 없었다.




원제의 "Epidemics"로 유추할 수 있듯,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팬데믹이 되려면]은 Covid19 팬데믹 이전, 2018년에 집필되었다. 한국의 출판사에서 covid-19를 떠올리게 하도록, 책제목 Epidemics을 슬쩍 "팬데믹"으로 바꾸었다. 


40년 경력의 세계적 공중보건 관리 전문가, 국제보건기구인 MSH(보건관리과학)최고 책임자인 조너선 퀵의 이 책은 각국 정치지도자, 경영자, 과학자, 의료전문가뿐 아니라 시민집단의 힘을 보여주고 싶은 개인에게 무척 유익한 매뉴얼이다. 


당장의 팬데믹이, 인류 마지막 팬데믹이 되도록 적극 행동하기를 촉구하면서 책 전체에서 다음의 7가지 강령을 반복한다. 펜데믹 관리, 예방 분야 최전선의 전문가들과 일해온 조너선 퀵에게는 아래 강령을 설득시킬만한 풍부한 실례와 합리적 이유가 있다.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팬데믹이 되려면]을 직접 읽어보고 판단하면 된다. 






  • 담대한 리더쉽: 지도자는 집에 불난 것처럼 행동하라!
  • 탄력적인 보건체계 구축하라!
  • 적극적 예방, 발견, 대응을 강화하라!
  • 정확, 투명하게 시기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해라! 우호적으로 소통하라!
  • 획기적 혁신 추구하라!
  • 현명한 투자가 생명를 살린다: 백신, 의료용품과 기관에 투자하라!
  • 종을 울려 지도자를 깨워라. 시민행동을 조직하라!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8-17 1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8-18 1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8-19 17: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8-20 00:28   좋아요 0 | URL
저도요, 책사며 머그컵도 샀어요^^ 북플 친구분과 요렇게 온라인 함께 읽기, 첫 시도라 굉장히 설레고 기분좋게 긴장됩니다.

총 8장이니, 1~2주에 4챕터씩 읽고 글 올린 후, 8챕터까지 다 읽고 혹 줌 미팅 할 내용 있음 시도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저도 일단 읽기 시작할게요. 고양이라디오님께서 일정 관해 아이디어주시면 따를게요^^

2021-08-27 1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21-08-17 20: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부디의 이놈의 팬데믹 상황
빨리 종식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