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다 읽기 전에는 노트북 열지 않으려 했는데, 초입에 흥미로운 이야기가 나와 잠시 메모한다. 


https://www.fondazioneslowfood.com/en/ark-of-taste-slow-food/



노아의 방주가 아닌, "미각의 방주 Ark of Taste," 생소하다. 그래도 직관적으로 이해된다. 사라져가는 맛, 혹은 토종씨앗 등을 보존하자는 운동이겠지? 딩동댕! 국제슬로푸드운동본부가 주관하는 프로젝트이다.  안데스산맥 고산지대에서는 다양한 종의 감자들이, 영국에서는 2000여종의 토박이 사과가, 그리고 멀리 가지 않고 한국에서도 다양한 토종 배추가 사라져가고 있다. 씨앗이 사라지면서 "맛"은 "맛" 보았던 이들의 기억 속에만 남아 있다. 



Photo by Daniel Bahn Petersen on Pexels


[종말의 밥상]의 저자이자 "바른건강연구소 소장"인 박중곤은 사라진 우리 품종의 예로, 호반우, 칡소, 장미계, 오색계, 아가벼, 쥐이파리벼, 개구리참외, 호박참외 등등 다양한 이름을 올린다. 요즘 어느 마트에가도 묶음판매 중인 "대학찰옥수수"라는 한 품종으로 옥수수가 통일된 것도 아쉬워한다. 토박이 옥수수는 색도 검정색, 노랑,붉은색 등 다채로웠다고 한다. 


정말 아쉽게도 "미각의 방주" 프로젝트 취지에도 동의하고 박중곤 소장의 주장에도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정작 저 많은 품종 중 먹어보았거나 아는 것이 없다. 다만, 토박이 상추는 그 진득진득한 하얀 진액과 쌉싸름하면서 깨끗한 맛으로 기억한다. 마당 구석에 심어둔 키가 커지는 상추(나무?)에서 상추를 따면 또 새로 잎이 올라오는 게 신기했기에 아직 기억한다. 


당신에게는 방주에 태우고 싶은 "맛," "음식"으로 어떤 것이 있는가? 2020년 우리 식탁에서 매일 보는 음식보다 아마 덜 달고, 덜 화려하고, 더 소박한데 진한 맛일 듯 하다. [종말의 밥상]을 읽다 말고, 궁금해져서 메모한다. 다른 분들의 "미각의 방주"에는 어떤 음식과 식재료들이 승선하고 있는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8-02 1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책을 다 읽고 나서보다 읽는 중에 하고 싶은 말이 생기더라고요.
하고 싶을 땐 그때그때 해야 한다고 봅니다. ㅋ

2020-08-02 16: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03 12: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03 22:5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