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선물은 이제 그만! 난 책읽기가 좋아-3단계 (초등3,4학년) 48
브리지트 스마자 지음, 주미사 옮김, 세르주 블로흐 그림 / 비룡소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선물을 받는 바질.
그는 책이 싫다.
책들이 도자기로 만들어졌다면 좋겠다라고 바랜다.
그래야 던지면 깨져서 버릴수 있을테니까
그러면서 자신의 소중한 것을 버려버리는 엄마.
아이들이 소중하다 하는 것은 내가 보기엔 정말 버릴것이 많다.
물론 난 잘 안 버린다.
성격상 잘 버리질 못해서다. 그래도 보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의 우선 순위가 내 물건. 내 추억이 담긴것들이다. 또는 비싼거 ^^
그런것들이 우선이다. 신랑의 물건도 쉽게 버릴맘이 생기고 아이들 물건도 그렇고 비싼건 어찌되었건 못 버린다.

암튼 여기에 바질이 하는 말이 통쾌하다
-엄마는 책을 비닐로 싸고 누런 테이프로 찢어진 데를 붙인다. 어떤 것들은 저주 받은 중환자들처럼 보이는데도 절대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 법이 없다.

처음부터 바질이 싫어한건 아니다.
여동생이 태어나고 부터다. 모든 일에 여동생이 우선 순위가 되었다. 거기에 그가 책을 읽을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 난 너무 커서 아무도 나에게 이야기를 해 주지 않는다. 이 모든 건 학교 때문이다. 내가 책 읽는 걸 배우지 않았더라면 사람들한테 이야기를 들려 달라고 할 수 있을 텐데.

'글'이 발명되었을때 어떤 왕이 이렇게 말했다.
이 글이라는 것 때문에 사람들의 기억이 사라질 것이고 진실로 배움이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일어나는 척만 할것이다라고.
말로 몸으로 생활로 이어졌던 배움이 글이라는 것에 기록되어 멀리 전해지는 장점이 실제 깨닫지 못해도 알지 못해도 글이라는 것으로 아는 척할수 있게 된다고. 그 배움을 위해 스승을 찾아 그의 삶을 통해 배우는 것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의 위험을 말한다.

바질은 자신이 글을 읽지 않았다면 누군가 이야기를 계속 해 줄것이라고 생각한다.  책을 싫어한다면 아빠 엄마가 자신을 사랑해하지 않을거라고 겁을 먹은 바질. 그는 사랑하는 척 한다 책을.
결국 모두 알게 되지만 여기에서 바질을 다시 책으로 불러들인 이는 전혀 책을 읽지 않는 아빠에게서 온다. 

아픈 아빠를 위해 바질은 책을 읽는다.
그리고 한가지에 동의한다.
책이 좋을 때는 사람이 아플때. 라고.

서점에 가서 가슴 떨리는 맘으로 아이들 스티커책이나 장난감달린 책 만화책을 산다. 조금 덜 떨리는 맘으로 사자.
도자기로 만든 책이었으면 하고 바래는 아들은 누구나 될수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0-03-14 14: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3월 29일 롯데시네마에서 노근리 사건을 영화로 만든 '작은 연못' 무료시사회 있어요.
보고 싶으면 제 서재에 있는 전화로 신청하시면 되어요.
http://blog.aladdin.co.kr/714960143/3498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