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양품은 왜 싸지도 않은데 잘 팔리는가 - 1,000억의 가치를 지닌 콘셉트의 힘
에가미 다카오 지음, 신상목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일본에 꽤 잘 나가는 기업이 있다. 여기에서는 판매하는 상품의 종류가 엄청나게 다양해서, 지우개부터 노트, 탁상스탠드, 티셔츠, 스웨터, 코트, 즉석식품, 나아가 요새는 집까지 판다고 한다.(한국어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7,000여 종의 상품이 있다고 한다) 그런데 그 회사의 이름이 딱히 유명하지도 않다. 우리나라에서도 MUJI라는 브랜드로 판매를 하고 있는 무인양품이 그것이다.

 

     무인양품(無印良品)브랜드를 붙이지 않은 좋은 제품이라는 뜻이다. 이마트 피자나 롯데마트의 통 큰 치킨 같은 FB상품의 특징이다. 사실 처음에는 한 슈퍼마켓 체인점의 자체브랜드 상품으로 출발했다고 한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이것 자체가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엄청난 매출을 올리고 있다니 무엇 때문일까?

 

     저자는 이 회사가 콘셉트를 제대로 설정하고 소비자들에게 이를 각인시켰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이것이 좋다가 기존의 브랜드 전략이었다면 무인양품은 이것으로도 좋다라는 새로운 콘셉트를 발명했다는 것이다. 사용하기에 충분한 품질을 지니면서도 (브랜드 개발과 홍보 등에 드는 비용을 없애) 합리적인 가격을 붙여 판다는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고, 회사의 성공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콘셉트의 중요성. 이 책이 다루고 있는 핵심 주제다. 책의 2부는 실제로 콘셉트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고, 3부에서는 그렇게 만든 콘셉트를 기업이나 조직운영에 적용하는 방법에 대해 제시하고 있다.

 

 

2. 감상평 。。。。。。。  

 

     책을 통해 콘셉트의 중요성, 그것이 가진 힘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다. 단순히 마케팅 차원에서 어떤 것을 효과적으로 광고하거나 어필하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어떤 조직이 나가가야 할 방향을 분명히 제시하고 구성원들의 힘을 모으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콘셉트라는 녀석.. 일단 이 점을 알게 된 것만 해도 이 책을 읽을 만한 가치는 있었다.

 

     콘셉트를 실제로 만들어 보는 연습을 하는 책의 두 번째 부분부터는 꽤나 자세하게 방법이 적혀 있다. 덕분에 내용이 살짝 지루해지지만, 사실 뭔가 진지한 걸 배우려면 이런 부분도 뺄 수 없을 테니까. 직접 어떤 콘셉트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면 확실히 유용하게 사용될 부분이다.

 

 

     그리 두껍지 않아 읽기에 부담도 없다. 하지만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괜찮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