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론 대화가 필요해 - 오랜 지구 창조론인가 진화적 창조론인가
휴 로스 외 지음, 케네스 키슬리 외 엮음, 김광남 옮김 / IVP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신앙진술 중 하나는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것이다이건 온 세상의 시작만이 아니라그 세상 안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존재 원인과 이유를 설명하는 문장이다성경의 가장 첫 머리에 언급되는 진술이기도 하면서가장 마지막 책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반복되는 진술이기도 하다.


하지만 과학이 발전하면서 세상의 기원에 관한 좀 더 자연주의적인 설명이 유력한 대안으로 떠올랐다바로 진화다세상이 존재하게 된 과정에는 어떤 신적 개입이 아니라 그저 오랜 시간만 필요했다는 주장이다당연히 이 이론이 나왔던 초기부터 기독교인들은 대대적인 반발을 해왔고일부에서는 진화라는 개념을 받아들이는 것과 신앙을 포기하는 것이 같은 것으로 여겨지기까지 한다.


그런데 정말 그게 사실일까창조와 진화는 전혀 어울릴 수 없는 한 쌍일까좀 더 크게는 신앙과 과학은 함께 갈 수 없는 원수일까이 책은 바로 이 두 개의 질문에 관해 조금 다른 견해를 가진 두 개의 단체의 주장을 비교해 볼 수 있도록 기획된 결과물이다. ‘진화적 창조론을 주장하는 바이오로고스라는 단체와과학의 결과물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기독교 교리를 변증하고 비기독교인들에게 전도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믿어야 할 이유가 이 토의에 참여한 단체들이다.



바이오로고스와 믿어야 할 이유는 모두 최소 45억 년 이상의 지구의 오랜 나이와그보다 더 오래된 우주에 관한 과학적 연구결과를 받아들인다이 점에서 이 두 단체는 소위 창조과학을 주장하는 이들과는 다르다이쪽은 일명 젊은 지구론을 추종하면서지구의 오래된 나이를 말해주는 여러 과학적 증거들을 무시한다때문에 이 두 단체의 토론에는 현대 과학의 결과물들이 다양하게 인용되고꽤 많은 부분에서 어느 정도 공감대가 이루어진다.


하지만 두 단체는 분명 차이가 있는데좀 더 넓은 스펙트럼을 지니고 있는 바이오로고스는 과학적 발견들을 종합한 진화라는 결과물을 하나님이 의도하신 것으로 설명하는 데 반해, “믿어야 할 이유는 그 과학적 발견들을 하나님의 설계와 직접적인 창조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본다는 점이다.


두 단체는 이 책에서 각자의 기조와 성경관에서부터 생물학물리학지질학 등 다양한 영역에서 나오는 질문들그리고 호미니드의 정체와 인류의 공통 조상 문제인간의 독특성 등의 주제에 관해 서로의 입장을 정리해 제시한다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미묘한 차이가 있는 두 단체의 이야기를 교대로 읽다보면 자연히 관련된 주제에 관한 나의 생각은 무엇인지를 정리해 보게 된다.


이 책이 가지는 특별한 장점 중 하나는이 두 단체의 토론을 진행하는 사회자로서 미국 남침례교신학교의 교수들(미국의 주요 교단 중 꽤 보수적인 쪽에 속한다)이 참여했다는 점이다이들은 앞서의 두 단체의 긴 발표를 효과적으로 요약하면서긴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자칫 주제에서 벗어나거나 반박되지 않는 일방적 주장을 짚어준다또 각 단체의 답변을 듣고 미진한 부분에 추가적 질문을 더해주기도 한다.



처음에 말한 것처럼 기독교에서 창조라는 교리가 갖는 중요성에도 불구하고정작 그 안에 담긴 논의에 대해서는 충분히 사고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특히 창조론=젊은 지구 창조론이라는 공식만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믿어야 할 이유의 오랜 지구 창조론’ 혹은 진화적 창조론이라는 입장은 신선한 도전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또 자신의 입장에 대한 충분한 합리적 확신과 함께상대 입장에 대해 날카롭게 비판하면서도 존중을 잊지 않는 모습이라든지다양한 영역에서 차이가 있지만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형제(와 자매)로서 서로를 인정하는 모습 등은 반드시 좀 본받아야 할 부분이다.


확실히 각 분야에 관한 전문적인 내용이 많아서(실제 대화에도 두 단체에 속한 여러 학자들이 참여했다쉽게 읽히는 책은 아니다그러나 전반적인 내용이 매우 잘 짜여있고질문의 수준은 물론 답변도 매우 알차서 읽는 보람이 있다.


우리의 신앙에 과학이라는 좋은 도구를 사용해 든든한 기초를 닦고자 한다면 한 번쯤 읽어볼 만한 책개인적으로는 내가 알고 있던 것들을 좀 더 확실하게 점검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