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흔히 마블의 초능력을 지닌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영화들을 모아 하나의 세계관을 만들어 낸 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줄여서 MCU라고 부르지만우리나라에는 같은 영어 약자가 좀 다른 걸 가리킨다이른바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는 것공통적으로 마동석이라는 배우가 주연을 맡고압도적인 하드웨어와 힘으로 나쁜 놈들을 곤죽이 되도록 때려눕힌다는 줄거리를 가지고 있다.


사실 영화의 줄거리는 그닥 정교하지도 않다주인공은 험상궂게 생긴 외모와 엄청난 덩치를 가지고 있지만 실은 상냥하고 착하다는 반전 매력을 가지고 있고처음에는 좀 주저주저 하는 느낌이지만 일단 상대가 진짜 나쁜 놈들이라는 게 확인되는 순간 가차 없이 쓰러질 때까지 때린다나온 지 몇 년이 되어서 이제는 케이블 채널에도 심심찮게 방영되는 이 영화도 그런 MCU의 전형적인 영화다.


사실 작품성이랄 것도 없고재미라는 부분도한두 편을 보면 딱히 반전 같은 게 없을 거라는 게 뻔히 짐작된다그런데도 사람들이 꽤나 여기에 호응을 하는 이유는 뭘까그저 나쁜 놈들을 혼내주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물론 이 점은 꽤 중요한 요소이긴 하다인과응보는 우리들의 윤리적 관점을 자연스럽게 만족시켜주니까.


특히나 현실 세계에서 분명 나쁜 짓을 하고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거나매우 약한 처벌만 대충 받는 시늉을 하는 일들을(주로 고가의 변호사를 구입할 경우 높은 확률도 일어나는 이벤트다자주 마주하는 상황이다 보니이런 영화적 허구에 대한 열광이 어느 정도 이해가 되기도 한다.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뭔가를 그저 비틀기만 하면 작품이 나오는 것처럼 왜곡하는 포스트모더니스트들이 워낙에 자주 영화판에 출몰하는 상황이라이렇게 조금은 단순하면서 분명하게 상식적인 인식을 보여주는 영화가 오히려 편안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다.





마동석의 주먹.


그런데 마동석의 폭력에는 조금 다른 면이 있다그는 절대로 무기를 들지 않는다일부 장면에서 잠시 들었을지도 모르겠지만전반적으로 그는 언제나 맨손으로 상대와 싸운다상대가 칼을 들고 있어도몽둥이와 총을 들고 설쳐도 언제나 그는 주먹으로 승부한다이 과정에서 거의 항상이라고 할 정도로 부상을 입지만개의치 않고 결국 상대를 들어서 매다 꽂는다.


물론 그래도 상대에 비해 비교도 안 되는 엄청난 하드웨어를 지니고 있는지라오히려 무기를 들고 있는 쪽이 더 위험해 보이는 게 함정하지만 어쨌든 상대는 이쪽보다 수가 많거나무기를 들고 있거나 하니까 어느 정도 균형은 맞는다고 해야 할지도그리고 이런 상황에서도 한두 대 맞긴 하지만 시원하게 한 방을 날리는 데서 일종의 초능력자를 보는 듯한 느낌도 준다.


우리나라는 소위 정당방위의 범위가 지나치게 좁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한밤 중 도둑이 들어와서 가족을 위협하더라도상대가 들고 있는 무기보다 위험해 보이는 걸 들고 공격을 하면 정당방위로 인정을 받지 못한다어쩌면 마동석의 맨주먹은 이런 로컬 룰을 따른 건가 싶기도 하지만아마도 이 정도 파워라면 맨손으로 싸워도 정당방위를 인정받기는.. 애초에 마동석은 방어하러 찾아간 게 아니잖아.







인신매매.


영화 속 악당 역인 김성오가 연기한 기태라는 인물은 여자들을 납치해 팔아넘기는 인신매매업자다우리나라 형법의 경우 기본적으로 사람을 팔아넘기면 7년 이하의 징역같은 일이라도 추행간음결혼영리를 위해 했다면 1년 이상 10년 이하노동력 갈취성매매성적 갈취장기 적출이 목적이었다면 2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이 규정되어 있다흥미로운 건 국외 이송즉 영화처럼 해외로 팔아넘기려고 할 경우가 따로 규정되어 있다는 건데이 역시 2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이다.


그런데 이건 어디까지나 법에서 규정한 게 그렇다는 거고언제나 범죄자들 걱정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우리 사법가족들은 대부분의 경우 인신매매로 기소된 사람들에게 무죄를 선고하고 있다한 통계에 따르면 2013년에서 2020년 인신매매로 입건된 251건의 사건 중 검찰이 기소한 건 고작 9건이었고비슷한 시기 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건 5건에 불과했다.(물론 이들은 다른좀 더 가벼운 죄목으로 기소가 되어 처벌을 받긴 했다)


기본적으로 사법 기관들의 인식 부족이 문제다대표적으로 지난 2014년에 뉴스에 소개되며 공분을 일으켰던 전남 신안의 염전 노예 사건이 그렇다. 60명이 넘는 지적장애인들을 감금하고 열악한 처우에서 사육하면서 강제로 염전 일을 시킨 악덕 업주들인데(당연히 10년 동안 아무런 경제적 대가도 주지 않았다), 자기들이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을 먹여주고 재워줬다면서 무슨 자선가라도 되는 양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여 더욱 분노를 샀었다.


이 정도 대규모의 인원들이 노예 노동을 했는데당연히 지역 경찰 같은 행정당국이 몰랐을 리 없다하지만 섬 특유의 폐쇄성과 형님 동생 하며 다들 동네에서 알고 지내는 특성상 적당히 눈을 감았을 거다그럼 이들은 제대로 처벌을 받았을까아니다대부분은 기소는 되었으나 집행유예로 실형은 면했다이 악마들이 무슨 공무원 시험을 볼 것도대기업 취직을 할 것도 아니고어차피 돌아가서 다시 염전을 경영할 텐데 이게 무슨 처벌이고 타격일까.


현실이 시궁창이니마동석 같은 캐릭터가 나서서 인신매매 조직 일당을 맨주먹으로 깨부수는 장면이 통쾌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생각해 보니 여기에 무기를 들지 않고 맨주먹만을 사용하는 게 어쩌면 더 옳았다그 찰진 타격감은 영화를 보는 사람들 마음 속 한 구석에 있던 답답함을 깨끗하게 쓸어내 준다그의 영화가 매번 비슷비슷한 내용과 분위기전개라고 하지만답답한 현실이 훨씬 더 오래 반복되고 있는 게 더 문제가 아니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