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있는 그대로 존중하려면
윤순경 지음 / 선스토리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론 우리나라에서 자녀교육 또는 양육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긴 하다사실 이 두 용어 중에 좀 더 선호되는혹은 자주 사용되는 건 그 동안에는 자녀 교육이 아니었나 싶다아이에게 얼마나 더 많은 지식을 가르칠 것인가(정확히는 그 머릿속에 우겨넣을 것인가)가 지상과제였다.


최근에는 그보다 조금 더 넓은 개념인 양육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것 같다자녀 양육의 전문가를 자칭하는 사람들이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하고연예인들의 어린 자녀들이 등장하는 예능 프로그램 플랫폼은 벌써 나온 지도 10년이 넘었다.



자녀가 어릴 때야 잘 놀아주면 된다지만이제 학교에 들어가고 나면 조금은 시각이 달라지는 것 같다소위 스카이 대학교들에 들어가기 위한 준비가 진작부터 시작된다특정한 과목을 중심으로 한 사교육이 시작되고조금 더 크면 과외도 이어진다형편이 그렇게 넉넉하지 않더라도 학원 한두 개는 예사로 여긴다마치 자녀의 학업성적으로 부모의 노력이 평가라도 되는 양.


이 책의 저자는 조금 다른 방식의 자녀 양육을 제안한다그는 자녀가 단 하나의 능력만 가질 수 있다면 비판적 사고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한다좋은 부모란 자녀가 시민으로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식과 인성나아가 사회 정의를 위해 노력하는 시민의식을 갖도록 도와주는 사람이라고도 말한다.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좋은 부모란 어떤 것인지어떻게 하면 자녀들에게 비판적인 사고를 길러줄 수 있는지그리고 아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는 방법은 무엇인지다각각의 항목은 이론적인 내용보다는 저자가 직접 경험한 일들을 중심으로 에세이처럼 쉽게 읽히도록 쓰였다.



자녀는 부모가 조종하는 아바타가 아니다내가 이루지 못한 꿈을 네가 꼭 이뤄달라고 부탁하는 건 부모의 욕심일 뿐이다그렇다고 자녀를 방임하라는 말이 아니다아이를 사랑하는 것과 조종하는 것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는 건데막상 아이를 대하고 있으면 그게 잘 생각이 나지 않나보다.


자녀교육/양육에 관한 책들을 많이 읽어 보지는 않았지만어지간히 노골적인 제목을 가진 책이나 강연의 이름을 종종 마주하게 된다모든 부모들을 자녀교육 전투에 내보내려는 의지로 충만한(그러면서 중간에서 이득을 취하려는 속셈이 뻔히 보이는사기꾼들이 넘쳐나는 느낌이랄까.


아이들의 모습과 성격이 다양한 것처럼부모의 모습 또한 어느 한 가지가 정답일 수만은 없다이렇게 저렇게 하라고 자신만만하게 말하는 사람들을 쉽게 믿을 수 없는 이유다이 책의 저자는 서문에서 이 점을 지적한다자녀가 어른이 되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하며 성장통을 겪듯부모도 자녀를 키우며 비슷한 과정을 겪는다는 것.(우리.. 부모님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앞서도 말했지만그리 어렵지 않은 책이다어린 자녀들을 키우고 있다면 한 번쯤 읽어봐도 좋을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