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병 - 공감 중독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
나가이 요스케 지음, 박재현 옮김 / 마인드빌딩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히 ‘공감’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사회에서 필수적인 덕목으로 꼽힌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처한 상황에 감정을 이입하거나, 동정심이 일어나 그를 돕고자 하는 마음이 생기도록 하는 첫 단계가 바로 공감이다. 누군가가 ‘공감할 줄 안다’고 하면 일반적으로 그건 칭찬으로 여겨진다.


그런데 이 책의 저자는 공감에 대해 좀 다른 관점을 제시한다. 우리의 공감이란 ‘우리와 비슷한 사람’, 혹은 ‘우리 편’, ‘우리보다 약한 사람’ 등 특정한 범위와 기준에 맞는 사람들만을 향한다. 그리고 그 기준에서 벗어나는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반감을 표출하게 만드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공감의 이런 속성 때문에, 그건 자주 오용되기도 한다. 내 편에 대한 공감은 적에 대한 미움으로 쉽게 바뀐다. 예컨대 테러리즘은 종종 우리 편의 존재와 목적에 대한 과도한 공감에서 비롯된다. 그 결과 적들은 악마화 되고, 자신이 벌이는 끔찍한 범죄는 정의로운 행동이라고 멋대로 착각해 버리는 것이다.


지나친 공감의 폐해는 그 뿐이 아니다. SNS에서는 다른 사람의 ‘좋아요’를 구걸하기 위해 온갖 자극적인 게시물을 작성해 올리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들은 다른 이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면 불안한 지경에 이르기도 한다. 단지 개인의 불안 수준이라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이게 한 사회의 문제가 되면 좀 더 심각해진다. 집단 학살이나 흑백논리에 기초한 극심한 정치적 대립 등은 많은 손실을 가져온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사실 이 책의 가장 큰 약점이 바로 이 부분이 아닌가 싶다. 문제에 대한 지적은 여러 차례, 여러 모양으로 반복되고 있는데, 그 해결책, 대안이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전반적으로, 이성적으로 사고하면서, 전략적인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뉘앙스에, 전략적 대화를 위해서 필요한 대화기법이 몇 개 소개되는 게 전부다. 그리고 위에 정리해 놓은, 공감의 위험성에 관한 짧은 글들이 책 전체 여기저기에 퍼져있다.


목차만 보면, 그리고 장의 제목만 보면 뭔가 내용이 발전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 3장과 4장은 약간 생뚱맞게 보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테러리즘과 제노사이드가 언급되는 마당에 개인 간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조언이 등장하는 건 이야기의 규모가 어울리지 않는다.


책 자체가 애초에 한 권의 책으로 쓰인 게 아니라, 여러 개의 칼럼 형식의 짧은 글들을 모은 것이다 보니, 정작 모아놨을 때 통일성이나 내용의 논리적 전개가 허술해진 게 아닌가 싶다. 나름 편집자가 어떻게든 이걸 꿰어보려고 했는데, 쉽지 않았나 보다. 중간에 삽입된 두 개의 인터뷰 내용도 지면 늘리기로밖에 보이지 않는, 본문의 내용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것들이었고.


그리고 사실 문제에 대한 지적도 위에 요약을 해 놓으니 분명해 보이지만, 책 전체에 흩어져서 짧게 던져지고 있을 뿐이다. 사회과학 서적이라면 적어도 어떤 통계라든지, 정확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든지 하는 게 필요할 텐데, 그런 것보다는 일종의 인상비평이 대다수고.


분쟁지역에서 활동하는 활동가로서의 저자가 가진 이력은 독특하지만, 그게 또 실감나게 풀려나오고 있는 것도 아니다. 앞뒤 표지에 실린 홍보문구는 꽤나 흥미로웠는데 말이다. 여러모로 아쉬운 점이 많은 책이다.



그러나 책에서 지적하고 있는 공감의 역기능에 대한 경고는 분명 귀담아 들을 만하다. 그게 작은 SNS 중독 같은 일이라고 할지라도, 나아가 더 큰 규모의, 이를 테면 국가 간 분쟁이나 테러리즘에 오용되는 일 같은 경우 분명히 문제가 있으니까. 다만 좀 더 체계적으로 문제를 분석하고 대안까지 제시할 수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


남의 말에 지나치게 쉽게 빠져들고, 넘어가는 건 ‘사람이 좋아서’가 아니라 ‘충동적이서’, 혹은 ‘합리적 사고를 못해서’이다. 본인은 아무런 악의가 없었다고 항변하겠지만, 그런 이들이 일으킨 문제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게 될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