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신화 - 오딘, 토르, 로키 이야기
케빈 크로슬리-홀랜드 지음, 제프리 앨런 러브 그림, 김영옥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C. S. 루이스는 어린 시절부터 북유럽 신화를 사랑했다저 높은 산 너머에서 불어오는 찬바람과 조금은 모호한 면이 있는 갈망을 느끼게 해 주었기 때문이다높은 산 대신 완만한 구릉들만 보이고섬나라 특유의 습한 기후에서 살아온 루이스였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어찌됐든 루이스 애호가로서 루이스가 좋아하던 것들에 관심이 생기는 건 당연한 일이 책을 고른 이유는 그래서였다.


     책을 처음 손에 들고서 그 크기에 살짝 놀랐다웬만한 단행본 사이즈의 두 배가 넘는 크기인데다 양장본이라 무게감도 꽤 느껴졌다.(이걸 지하철을 타고 다니며 읽었으니...) 내용도 내용이지만 독특한 느낌의 일러스트가 너무 좋다책의 모든 장을 펼 때마다 삽화가 빠지지 않는데때로는 두 페이지 전체를 차지하는 그림들은 이 책이 담고 있는 북부의 신화들과 분위기가 딱 어울린 달까삽화 덕분에 책 자체가 작품처럼 느껴진다.



     우리가 오딘과 토르로키 등의 이름에 익숙한 건 다분히 마블의 영화들 때문이다엄청난 괴력으로 쇠망치를 들 다니며 세상을 구하던 토르를 주인공으로 봐왔던 지라 아주 멀어보이지는 않았지만제우스를 정점으로 하는 그리스 신화에 비해 이쪽에 관해 아는 것이 적은 것도 사실이다하지만 이야기체로 쓰인 이 책을 읽으면 그 북유럽 신들의 성격과 관계에 대해서 재미있게 알 수 있다가장 놀라운(?) 점 가운데 하나는로키는 토르의 형제가 아니었다는 점!


     신들과 거인들난쟁이들이 섞여서 살아가는 모습들도 흥미로웠고게임이나 만화에서나 들어봤을 만한 이드그라실이나 아스가르드요툰헤임 같은 이름들의 기원에 대해서도 알 수 있다북유럽의 신들은 절대적인 능력을 지니고 있지 않았다그들은 특별한 열매를 먹지 않으면 늙을 수도 있고심지어 죽을 수도 있다그들이 다른 존재들과 관계를 맺는 방식은 지극히 인간적이어서 때로 속기도 하고 속이기도 한다.


     분명 특별한 능력을 지니고는 있지만하는 짓을 보면 꼭 사춘기 청소년을 보는 것 같은 치기어린 모습들도 보이고전반적으로 투박한 고대인들의 삶을 엿보는 느낌이랄까물론 현대인들이 좀 더 약은 면이 있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앞서도 말했지만책 자체로서도 멋있는 작품 같았던 책시원한 북부의 찬바람을 상상하며 책장을 넘겨보는 것도 괜찮은 여름 보내기일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