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을 위한 서양 철학 이야기 - 신앙과 이성의 만남
크레이그 바르톨로뮤.마이클 고힌 지음, 신국원 옮김 / IVP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저자인 C. S. 루이스는, 중세 영문학에 관한 그의 뛰어난 식견과 훌륭한 강의 실력에도 불구하고, 그의 모교인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정교수 자리를 얻지 못했다. 그건 그가 정교수직에 큰 욕심이 없었다거나 교수직 외에 다른 일을 더 열심히 했기 때문이 아니었다. 그는 매우 간절히 그 자리를 원했고, 먼저 정교수가 되었던 톨킨(“반지의 제왕을 쓴 바로 그 작가) 같은 이들이 측면 지원까지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결국 그는 케임브리지에 새롭게 만들어진 영문학과로 자리를 옮기고 정교수가 되었다.

 

     루이스의 정교수직을 가로 막은 것은 그의 동료들이었다. 당시 옥스퍼드에서는 새로운 정교수를 선발할 때, 선배 정교수들의 의사가 매우 중요했다. 그런데 그들은 루이스의 행적을 문제 삼아 번번이 낙마시켰다. 가장 큰 이유는 루이스가 지나치게 기독교에 관한 말을 많이 한다는 것이었다. 그들에게 그것은 학문적인 태도가 아닌 것처럼 보였던 것이다.(물론 그 중에는 루이스의 인기를 질투했던 이들이 있었다고 본다)

 

     20세기 초중반까지도 이런 분위기가 학계를 지배했다. 신앙은 오직 개인적인 차원에서 간직할 것이고, 공적인 자리에서 내놓을 만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신앙과 일상 사이의 이원론을 강요한 것이다. 사실 오늘날에도 기독교 신앙을 갖고 학문을 하는 사람들은 종종 이런 식의 무언의 압력을 접하게 된다. 이런 생각은 얼마나 옳은 걸까? 그 근거는 무엇이고, 어디서 온 걸까?

 

 

     서양 철학사 전반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나누며 훑어가는 이 책을 읽다보면 여러 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알게 된다. 이성과 신앙의 극단적인 분리는 근대철학에서 강렬하게 드러나긴 하지만, 실은 둘 사이를 종합하려고 했던 중세 철학자들(이들은 당연히 기독교적 배경을 갖고 있었다. 많은 수가 수도사이기도 했으니까.)에게서도 나타난다. 특히 그 대표적인 인물이 토마스 아퀴나스니까.

 

     물론 아퀴나스나 스코투스 오컴 같은 인물은 기독교 신앙을 보호하기 위해, 신앙을 안전한 그릇에 담아두려고 했던 것이다. 하지만 그 결과는 신앙의 영향력을 제한시키고, 세상 전반을 자율적인 이성에게 내어주는 식이었다. 이들의 가장 큰 문제는 이성이 옳게만 사용된다면 얼마든지 자유롭고, 가치중립적으로 작동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제(혹은 믿음)을 갖고 있었다는 점이다. 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았고, 이런 입장을 좀 더 극단적으로 밀고 나간 현대 철학자들에게서 기독교는 사실상 제거되어 버렸다.

 

     그러나 최근 서구에서, 특히 미국을 중심으로 기독교 철학자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며 그 업적을 인정받기 시작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이들은 철학이(그리고 다양한 학문과 사상이) 가치중립적일 수 없음을 지적함으로 그들의 작업을 시작한다. 반격이 시작됐다

 

 

     ​모든 철학자들은 자신들의 입장, 혹은 입지 위에서 주장을 전개해 나간다. 이건 다른 말로 신앙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다. 즉 기독교인들만 신앙 위에서 철학 작업을 전개해나가는 것이 아니고, 그건 모든 것을 물질세계 안에서 설명하려고 하는 자연주의자들이나 관념론자들, 심지어 포스트모더니스트들까지도 동일한 상황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작업에 그들의 신앙을 전제하는 것을 전혀 이상하게 여기지 않는다.

 

     저자들은 어떻게 기독교 철학자들이 그들의 학문 작업에 신앙을 반영하고 있는지를 간략하지만 충실하게 소개한다. 이들의 주장은 유물론이나 자연주의에 기초한 이들의 주장과 대등하게 공적 영역에서 토론의 대상이 되는 듯한 인상이다. 과연 우리는 기독교 철학의 부흥을 다시 보게 될까.

 

 

     저자들은 서양 철학사에 등장하는 주요 철학자들을 시대 순으로 소개하면서, 그들이 가지고 있던 전제들, 이들의 주장에 어떤 신앙이 담겨 있는지, 또 이들의 철학이 가지는 한계는 무엇인지를 기독교적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설명한다. 사실 이 부분만 하더라도 철학사를 공부하는 입장에서라면 충분히 잘 정리된 책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ntibaal 2020-02-09 23: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노란가방 2020-02-10 04:59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

책읽어주는보아스 2020-02-21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일목요연한 설명 잘 읽었습니다.

노란가방 2020-02-21 14:59   좋아요 0 | URL
잘 쓴 글은 아니었는데....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