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2년 6월에 있었던 미드웨이 해전에 관련된 책 2권이 최근 국내에 출간됐다.















첫 번째는 파셜과 털리의 <미드웨이 해전Shattered Sword>이다. 미국에서는 2005년에 출간되었는데, 일본측 자료를 참고하여 새롭게 미드웨이 해전을 구성했다고 당시 칭찬이 자자했다. 특히 잘못 알려진 여러 사실들을 바로 잡아 미드웨이 해전에 얽힌 '신화'를 깨는 데 일조했다. 특히, 미드웨이에서 미국 해군의 승전이 역경을 이긴 값진 승리이긴 했지만, 종종 언급되듯이 '기적'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일본 해군은 미드웨이 작전 당시 제1기동부대(항모 4척을 포함한 20척의 함정)에 248대의 항공기를 보유했는데, 이는 26척(항모 3척 포함)으로 구성된 미국 항모 기동부대의 항공기 보유 숫자인 233대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 더욱이 미드웨이 섬에 주둔하고 있던 115대를 포함하면 오히려 일본군이 열세라고 할 수도 있다. 


이러한 상황이 초래된 데에는 야마모토 연합함대 사령관으로 대표되는 일본해군 수뇌부의 작전 실패와 니미츠 태평양함대 사령관으로 대표되는 미국해군 수뇌부의 냉철한 계산이 큰 몫을 했다. 근원을 들어가 보면 이러한 작전을 세우고 수행하는 데에서도 뭔가 문화의 차이가 보이는 것 같다. 압도적 전력을 구축할 수 있음에도 이를 분산하여 막상 일선의 전투부대가 열세에 처하도록 한 데에는 지속적 승전으로 인한 상황 판단의 안이함도 있겠지만, 자신들의 가정-미국 해군은 미드웨이 환초가 공격을 당한 후에야 움직일 것이다-이 잘못될 수 있음을 믿지 않은 완고함도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된다. 가정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은 후에는 그에 따라 재빨리 계획을 수정해야 했지만 일본 해군은 그렇지 못했다. 여기에는 권위와 체면을 중시하는 문화도 한 몫 하지 않았을까. 권위와 체면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목숨이 오가는 자리에서 무엇이 더 중요한지 물었을 때 누구나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니미츠 제독으로 대표되는 미국 함대는 철저히 실리적이고 실용적인 접근 방법을 취했다. 니미츠는 소중한 항모 3척으로 도박을 한 것이 아니다. 그는 가지고 있던 정보를 바탕으로 면밀히 계산해 본 후, 해볼만 하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출항 명령을 내린 것이다. 


파셜과 털리의 책은 무척이나 상세하게, 당시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자그마치 848페이지). 일본 해군이 계획을 잘못 세웠다고 해서 미국 해군이 승리를 거저 얻은 것은 아니다. 승리를 얻기 위해 미국 해군은 엄청난 피를 흘렸다. 운도 따랐다. 얼마 전에 개봉한 영화 <미드웨이>는 이러한 상황을 잘 보여준다(영화라서 극화가 좀 됐다고 생각).


가장 많이 손실을 입은 이들은 뇌격기 조종사 및 함께 탑승했던 항공병들이다. 출격했던 뇌격기는 사실 거의 돌아오지 못했다. 이는 뇌격-어뢰를 이용한 공격-을 위해서는 항공기가 수면 가까이 내려와야 했기 때문이다. 전투기 호위가 없는 뇌격은 함대 상공을 방어하는 적 전투기의 먹잇감이 될 수밖에 없었다. 당시 미국 해군은 협력된 공격을 펼치지 못하고 허둥댔다. 그래서 전투기 호위 없이 공격한 수많은 뇌격기들이 공격을 하다가 격추됐다. 















<미드웨이 - 어느 조종사가 겪은 태평양 함대항공전(원제: Carrier Combat)>은 이러한 뇌격기 조종사의 경험담이다. 저자인 프레데릭 미어스Frederick Mears III는 미드웨이 해전에서 일본 항모를 상대로 출격하지는 못했다(호넷 함의 제8 뇌격비행대대VT-8 소속 신참이었으며, 출격했다면 살아남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는 이후 솔로몬 제도에서 여러 전투에 참전하다가 1943년 6월 전사했다. 원서는 1944년에 출간됐다. 현재 미국에서도 절판인 상태인데, 우리나라에서 출간된 것은 매우 희귀한 일이라고 아니할 수 없겠다.


미드웨이 해전에서 항모 4척을 격침시키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던 급강하 폭격기 조종사의 회고록으로 국내에 출간된 것은 내가 알기로 없다. 미국에서는 엔터프라이즈 함 소속 돈틀리스 조종사였던 노먼 클리스Norman Jack "Dusty" Kleiss의 회고록 <Never Call Me a Hero>가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참고하시길. 마지막으로, 얇지만 좋은, Osprey 출판사에서 나온 <Midway 1942>를 다시 한 번 리스트 한다[*]. 
















---

[*] Osprey 출판사에서 나온 Campaign 시리즈 <Midway 1942>에는 마크 스틸이 쓴 위의 책(2010.9 출간)과 더 오래 전에 나온 마크 힐리가 쓴 책(1994.1 출간)이 있다. 플래닛미디어에서 번역 출간된 <미드웨이 1942>는 더 오래된, 마크 힐리가 쓴 책이다. 1994년 책은 예전의 "신화"적 분위기가 아직 많이 남아 있고 오류도 보인다. 돈틀리스 급강하 폭격기가 공격을 시작했을 때 일본 항모 비행갑판에는 출격을 기다리는 공격기들이 있었다는 얘기를 예로 들 수 있다. 또 하나의 예는 호넷 함에서 출격한 공격기들의 침로이다. 마크 힐리의 책은 엔터프라이즈 함과 호넷 함에서 출격한 공격기들이 동일한 방향으로 날았다고 지도에 표시했지만(<미드웨이 1942> 140~141 페이지), 호넷 함에서 발진한 공격기들은 엔터프라이즈 공격기들보다 좀 더 북쪽 경로로 날았다(마크 스틸의 책 51페이지 지도). 엔터프라이즈 공격기들은 올바른 방향인 침로 240도로 날아갔지만 호넷의 공격기들은 알 수 없는 이유로 265도로 날아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승훈 2020-01-04 1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저는 Shattered Sword의 번역자 입니다. 소개해 주신 책 외에 Pacific Payback(, S.Moore, Penguin, 2014)도 추천할 만 합니다. 진주만부터 미드웨이까지 미 해군 폭격비행대의 SBD탑승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입니다.

blueyonder 2020-01-05 16:05   좋아요 0 | URL
좋은 책 번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해 주신 책도 참고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