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 -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나를 만드는 법
사이토 다카시 지음, 김소영 옮김 / 흐름출판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미래를 향해 열심히 달리는 중이다.

남들보다 좀 더 나은 미래를 가지기 위해 준비를 하고, 스스로를 달구면서 늘 진행형으로 살아간다.

하지만 전진, 열정만 가지고는 오히려 미래에 대한 불확실, 불안감을 갖게 된다.

열심히 살아가고 있으면서도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맞는 것일까?"라는 생각이 문득 떠오른다.

나의 주관으로 나의 계획을 잘 준비하고 있다고 자부를 하고 있지만 여럿이 어울려가는 사회 속에서 부대끼다보면 남보다 조금 더 나은 무엇을 기대하는 나를

보게 된다.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겠다고 하면서도 어느틈엔가 의식하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물론 여럿이 어울려 살아가는 사회에서 남을 전혀 의식 안하고 살아갈 수는 없지만, 남들로 인해 내가 흔들림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좀더 잘해보겠다는 경쟁속에서 고민과 갈등은 나를 흔들수 밖에 없다. 

흔들리고 싶지야 않지만 이것 역시 평범한 사람의 모습이기도 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렇게 무조건 휘둘릴 수는 없다는 것이다.

흔들림이 많은 세상에서 나를 단단하게 잡고 나를 성장해야 할 필요를 늘 염두에 두어야 한다.

스피드한 시대에 예전의 사람들보다는 많은 기회와 혜택을 누리고 살고 있지만, 더불어 수많은 시간과 사건속에서 내가 흔들릴 수 밖에 없고, 그런 나를 늘

다잡아가면서 전진해야 한다는 것은 현대인의 또 다른 고민이 되기도 한다.


일본의 인문학 교수 사이토 다카시는 <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는 이런 현대인들의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세상을 딛고 있는 나의 존재가 흔들림없이 꿋꿋하게

다잡을 수 있는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물론 우리는 이에 대한 답을 알고 있다. 단지 그것이 흔들림이었는지, 나를 달구는 당근이었는지 간혹 모른다는 것이 함정이다.


<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는 나를 생각해보게 한다.

우리의 삶 속에서 경험하게 되는 삶이라는 것, 죽음이라는 것, 그리고 일과 스트레스라는 것의 연계를 통해서 우리가 왜 살아가야 하는지. 왜 살고 있는지에 대한 아주 기초적인 질문을 독자들에게 한다.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고 자부를 하면서도 매일 새롭게 다가오는 걱정과 불안앞에서 과연 나의 존재는 무엇인가 역시 한번 되돌아볼 필요가 있는 주제이다.

이 책에서는 인간을 가장 크게 지배하는, 현대인들의 가장 큰 무게인 걱정과 불안을 여러 방면(동물, 우주. 인류사, 신화. 자연 신앙, 자연. 자의식 등등)을 통해서

되짚어보는 시간을 준다.


행복하고 싶다.

이것은 인간 누구 나의 소망이다.

누구의 행복도 아닌 나의 행복을 늘 추구하고 싶어 하는 것은 본능이다.

이런 주제를 <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에서는 종교와 철학을 통해서 본질을 언급한다.

행복은 나이고, 내가 행복의 주체가 되어야 함을 여러 방면으로 이야기한다.

인간은 철학과 종교를 통해서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일까.

인간은 누구나 한계점이 분명 있다. 그것을 향해 가는 동안의 여정은 나만의 주관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다. 종교마다 표현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결국 모든 시작과

끝은 나에게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것의 끝은 죽음이라는 종착지까지 끊임없이 진행된다.


인간의 능력은 끝이 없음은 인정한다. 하지만 그래도 인간이기 때문에 한계가 있고, 끝이 있다.

정해진 테두리 안에서 나를 단단히 잡아 최대의 값어치를 이끌어낼 것인가. 정해진 테두리라고 모든 흔들림에 내맡기면서 위태롭게 살아갈 것인가.

이에 대한 답은 독자들은 벌써 내렸다고 본다.


많은 정보와 지식 속에서 나만의 룰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겠지만 <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에서 언급하는 단단하게 살기 위한 방법은 또 한번

짚어봄도 좋을 듯하다.

저자가 제시한 스무 가지 방법은 너무도 흔히 들었고, 많이 들었고, 모든 독자들이 한 번쯤은 해봤을만한 주제이기도 하다.

알고 있는 것을 왜 언급하냐는 질문도 나오겠지만, 굳이 결론을 내려보자면, 가장 기본적인 것이 가장 철저하고 가장 단단하다는 말 아닐까.

가장 기본적이고 단순한것에서 가장 깊은 답을 찾아보는 그런 시간을 가지게 된다.

과거도, 미래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시간이지만, 우리는 무엇보다 지금 이 시간의 행복을 가장 우선해야 함을 기억해야한다.

그리고 현재의 이 시간을 행복하게 느끼고 있다면 무엇보다 가장 가치있는 삶을 내 손에 쥐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더 깊은 행복을 다지기 위한 독자라면 세상의 흔들림에도 끄떡없이 존재하는 나를 찾아가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