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의 힘 - 개정판
고재열 외 지음 / 북바이북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자 몽테뉴는 "나는 매일 많은 사람들의 글을 읽으면서 산다. 그런데 그들의 학식에는 관심이 없다. 오직 그의 사람됨을 알고 싶을 뿐"이라고 했다는데,

난 글을 읽어서 글쓴이의 사람됨을 알 수 있는 것도 아니면서 많은 사람의 글을 읽는다.

물론 책으로 만들어져 나온건 일정 수준 이상이니 차치하고,

알라딘 서재에 올라온 글들을 읽다보면 나의 취향이라는 것이 생기기 마련인데,

난 잘 쓴 글도 좋지만, 따뜻한 글이 더 좋더라.

개정판 서문을 쓴 장동석 님의 말씀대로라면 삶으로 살아낸 글 정도가 되겠다.

 

사실, 요즘에야 자신이 글을 쓴다고 인식하지 못해서 그렇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스토리, 밴드 등 수많은 글쓰기에 노출되어 있다.

난 위의 것들은 안 하지만 이곳 알라딘 서재에 가끔 리뷰를 올린다.

알라딘 서재에 시덥잖은 글을 올리면서 '왜 쓰는가' 작가의 입장에서 할 얘기는 별로 없어주시고,

책을 읽은 독자의 입장에서 몽테뉴 식으로 얘기해보자면,

사람됨을 알고 싶다는 목적 따위는 없지만,

사람됨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게끔 쓴 사람들이 분명 존재한다는 것이고,

그들이 그런 글을 통해서 뿜어내는 온기만으로도 오늘을 살아가는 힘을 얻으니까 난 오늘도 글을 읽는다, ㅋ~.

 

독자들 마다 취향이 다 다를 것이고,

난 개정판 서문 '글을 쓰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를 쓴 장동석 님이 그랬고,

'인터뷰어가 가져야 할 몇 가지 자세'를 쓴  지승호 님이 그랬으며, 

정조와 불량선비 강이천으로 알게 된  백승종 님이 그랬다.

다른 글들은 내 취향을 반영하여 내 관점에서 바라봤을때 그런 것이니 지극히 주관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 제목이 '글쓰기의 힘'이란 건 고려하지 않는다면,

글쓴이의 개성이 드러나지 않아,

사람됨은 고사하고 온기마저 짐작할 수 없었던 사람들도 존재했으니까 말이다.

 

이젠 내가 나이가 들어 에고가 강해져서 그런지 모르지만,

적어도 글쓴이의 개성 내지는 체온이 담긴,

그런 삶으로 살아낸 따뜻한 글들이 좋은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동안 인터뷰 글들로만 만난 지승호 님의 경우 글의 온도를 가늠할 수 없었는데,

이 책을 통하여 인터뷰가 아닌 그의 글을 보게 됐다.

참 좋았던 그의 글 한 대목을 옮겨 보자면 이렇다.

 

질문을 던진 후 상대방이 생각을 정리할 때까지 차분히 기다릴 수 있는 인내심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간혹 침묵을 못 견디는 인터뷰어도 있는데, 때로는 침묵 역시 진지한 대화의 한 방법으로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ㆍㆍㆍㆍㆍㆍ인터뷰 글로 인해 상처받는 사람은 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인 만큼 인터뷰를 기록하는 행위는 보수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몇 시간을 만나고 와서 '나 이 사람 이렇게 판단해. 이렇게 생각해'라고 하기보다는 '제가 본 것은 이 정도까지입니다'라고 하는 겸손한 태도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210~211쪽)

 

친구에게 카톡으로 이 책을 이렇게 소개했다.

 

옴니버스인데 글빨 좋은 사람들건 괜찮고

ㅇㅇㅇ같은 건 보기도 싫다.

근데 지승호가 압권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책을 읽고 리뷰를 쓰는 이유를 깨달았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어도,

적어도 난 삶을 온몸으로 통과하며 살기 위해서, 책을 읽고 리뷰를 쓴다.

 

제대로 살거나 잘 살기 위해서...라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사람 사는 세상의 적당한 온기를 느끼며 더불어 살기 위하여.

앞으로도 더디더라도 그렇게 읽고,

읽은 소감을 찬찬히 쓰고 싶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0-18 15: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9 10: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8 15: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9 1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9 12: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8 16: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19 1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16-10-18 2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들어오면 서재 브리핑에 떠오르는 많은 글들 중 꼭 챙겨 읽어보는 알라디너 중 한 분이 바로 양철나무꾼님입니다^^
님의 글은 차가운 듯해도,따뜻함을 숨기고 있어서 좋아요!!
저의 취향은 또 이런 것인가봐요^^

양철나무꾼 2016-10-19 10:44   좋아요 0 | URL
쑥스럽지만 싫지않은 특급 칭찬이십니다.
감사히 받겠습니다~^^

나뭇잎처럼 2016-10-19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워낙 매력적인 말들이 넘치는 세상이라 느린 글을 더디게 읽는 게 더 좋더라구요. 양철나무꾼님이 몸으로 쓴 천천한 글 응원할게요. ^^

양철나무꾼 2016-10-21 17:51   좋아요 0 | URL
어떤 때는 빠른 듯하고,
매력이란 것도 넘치는 세상이라,
나혼자 느리고 더디게 가는 것 같아 불안해질때도 있어요.
하지만 느리고 더디더라도 함께 갈 수만 있다면요~^^
그렇게 그렇게 함께 나아갈 수만 있다면 말이죠~^^

2016-10-19 20: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양철나무꾼 2016-10-21 17:54   좋아요 0 | URL
말씀하신 인터뷰 특강 샀습니다.
제가 지금 읽은 허지웅 과 연결되는 꼭지가 있어서 완전 신났습니다~^^

님이야말로 내내 건강하시고 좋은 글들로 많이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꾸벅~(__)

yureka01 2016-10-19 2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명문장의 끌림보다는 마음이 따뜻한 훈훈함....나이들어가나봐요..눈물이 많아지는 글이 좋더라구요.

양철나무꾼 2016-10-21 17:57   좋아요 1 | URL
전 제대로 나이가 들어가는지,
눈물이 많아지는 글이나 드라마만 좋아야 하는데,
아무 글이나 아무 드라마나 읽거나 보다가,
심지어 개그 코드여도 울컥하는 경향이 있답니다~ㅠㅠ

2016-10-21 20:0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