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재미난 집콕 독서 - 느긋하고 경쾌하게, 방구석 인문학 여행
박균호 지음 / 갈매나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동안 적조했다.

이곳에 비밀댓글로, 또는 DM으로 안부를 물어주신 분들이 계셨는데,

뭐라고 리플라이를 할 수 없었던 것은,

책을 안 읽어서가 아니라,

기록할만한 또는 읽힐만한 글들이 나오지 않아서였다.

머릿속에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생각이 글로 정형화되지 않아서였다.

글쓰는 법을 까먹었다고 해야 할까.

 

며칠전에 이 책이 새로 나왔음을 알게 됐고,

읽으면서 예전처럼 적극적으로 리뷰를 쓸 순 없더라도,

몇 자 끄적거리고 싶어졌다.

 

'고전적이지 않은 고전읽기'라는 책도 좋았는데,

이 책 역시 완전 좋다.

 

그동안의 책들과는 다르게 유머 코드를 장착한다는 점에선 좀 아쉬웠지만,

인문학의 문턱을 낮추고 호기심과 재미를 갖게 됐다는 점을 높이 사고 싶다.

 

솔직히 나는 인문학 서적이나 고전으로 분류되는 것들을 숙제하듯 읽기는 하는데,

어떤 뜻으로 쓰였는지 간파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감상이 필요한 책이라면 이렇게 저렇게 감상을 얘기하면 될텐데,

인문학 책이나 고전들은 그렇지 않으니 말이다.

 

'매핑 도스토옙스키'를 얘기하는 이 부분이 흥미로웠다.

도스토옙스키는 무엇보다 팔리는 소설을 써야 한다고 믿었고 그 지론을 잘 실천했으며 실제로 잘 팔렸다.(147쪽)

 

내가 이곳에 글을 쓰지 못하는 이유와 겹쳐지는 부분이었는데,

 

어떤 사람들은 내가 이곳에 올리는 글은 읽지 않고,

다만 안부를 확인하고 안녕을 점치는 용도로 사용한다는 것이었다.

 

적어도 알라디너들은 글을 읽을 준비는 되어있는 사람들일텐데,

그런 사람들조차 읽지 않는 글이라면,

내 글은 재미가 없거나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암튼,

이 책은 그렇게 어렵게 인문학 책이나 고전을 읽지 않아도,

쉽고 재밌게 인문학적인 접근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저자의 주특기인 삶과 버무려낸 유머가 좀 아쉬운 감이 있었고,

책을 어떤 관점에서 읽고 어떻게 사고를 펼쳐나갔는지를 엿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이 책을 읽은 소기의 목적은 달성할 수 있었다.

또 한가지 덤이라면, 인문학 책 여러권을 읽지도 않고 읽은 척 거들 수 있다는 점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8-10 19: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1 08: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다이제스터 2020-08-10 19: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첫문장 적조가 격조 오타인 줄 알았는데요, 네이버 찾아보니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적조와 격조는
의미가 거의 같은 말입니다..
이것 외에도 소조하다, 구조하다, 구활하다등도 있습니다..

서로 연락이 끊겨 오랫동안 소식이 막히다.
멀리 떨어져 있어 서로 통하지 못하다
오랫동안 서로 소식이 막히다와 같은 의미입니다.
- - - - - -
잘 지내셨죠? 그동안 뜸하셨습니다. ^^

2020-08-10 1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0 2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양철나무꾼 2020-08-11 09:00   좋아요 0 | URL
ㅎ,ㅎ...‘한동안 뜸했다‘는 말을 페이퍼마다 올린터라,
식상할 듯 하여 심사숙고하여 고른 단어인데,
님께 혼란을 드렸군요.
적조하다-오랫동안 서로 소식을 주고 받지 못하다.
격조하다-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통하지 못하다.
격조에는 ‘서로 멀리 떨어져 있다‘는 거리감이 추가된 듯 느껴져서 말예요.
이곳에 글을 남기진 않았지만,
자주 들락거려(?) 멀리 떨어져 있다는 느낌은 덜했나 봐요.^^

암튼, 코로나와 큰 비에 건강 잘 챙기시구요.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습니다, 꾸벅~(__)

양철나무꾼 2020-08-11 09:02   좋아요 0 | URL
북다이제스터님,
참, 요 위 비 댓은 님과 저만 볼 수 있어서,
당사자분께 복사하여 전달하였습니다~^^

서니데이 2020-08-10 2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제목에 집콕이라는 단어가 올해 여름에 잘 맞는 느낌이었어요.
한동안 새글이 없어서 궁금했는데, 잘 지내고 계신가요.
짧은 인사도 남기고 갑니다.
비가 자주 많이 오고 있어요. 건강 조심하시고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양철나무꾼 2020-08-11 09:07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도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전 ‘잘‘은 아니고 좀 힘든 나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나 혼자 추스리고 살기도 버거운데,
친정에 좀 복잡한 일들이 있어서 말예요.

님도 건강 조심하시고,
큰비에 침잠하지는 말자구요, 몸도, 마음도~^^

2020-08-20 03: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3 1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7 16: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극곰 2020-09-03 16: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무꾼님~!
자주 들어오지 않으니 즐찾서재의 새 글에서 자꾸 밀려서 글이 안 올라온 건가해서
들어올 때마다 서재 찾기로 검색해서 들어와서 확인합니다.
8월의 흔적이지마는 발견하고 반가워합니다.

나무꾼 님이 완전 좋다하면, 자꾸만 따라 읽게 됩니다.

여러모로 시절도 편치 않은데 집안 일까지 신경 쓸 게 있으시다니...
지금쯤은 조금이라도 나아지고 있길 바라봅니다.

건강하셔요.

2020-09-10 02: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28 19:1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