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프란치스코, 가슴 속에서 우러나온 말들
교황 프란치스코 지음, 성염 옮김 / 소담출판사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톨릭 신자가 아니니 교황님에 대해서도 잘 아는건 아니지만 이번에 선출된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경우 표현이 좀 그렇지만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는, 보통 교황님이라고 하면 생각하기 힘든 행보를 많이 보여셔서 그런지 좀 더 인간적으로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로마 시내 안 바티칸이라는 또다른 나라의 책임자이자 전세계 수많은 카톨릭 신자들의 아버지이기도 한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우리나라의 방한을 앞두고 있는데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관련 도서들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전세계 종교 지도자들이 늘 기원하는 세계 평화, 화합의 메시지가 이 책에서도 자리한다. 이탈리아에는 교황님의 소식만 전하는 신문이 나올 정도라고 하는데 한국에 있으니 읽어 보기도 힘들 것이기에(언어의 장벽 때문에 있어도 못 읽겠지만...), 이렇게 책을 통해서라도 그분의 가슴속에서 우러나온 명언들을 테마별로 정리한 이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비록 종교가 다르더라도 모든 종교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그 표현이 다를 뿐 결국 하나일 것이다. 그렇기에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과연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에게 어떤 삶의 태도와 가치관 가져야 하는지를 말하고 싶으셨을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어도 좋을 것이다.


책에서는 총 세가지의 테마로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말씀을 전하고 있는데 '사랑의 말들', '위로의 말들', '인도의 말들'이 그것이다. 그리고 그 안에 담고 있는 소제목들을 보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읽으면 좋을 말들이 틀림없다고 생각한다.

 

세상은 점점 더 이기적으로 변해가는것 같고, 경쟁은 치열해지고 내가 아닌 다른 이를 돌아보기란 너무 어려워진 시대에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말씀은 우리가 잊고 살았던 삶의 가치를 떠올려 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렇게 산다는 것이 옳기에,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점점 더 그 가치가 바닥에 떨어지고 있는 요즘을 생각하면 숙연해지기도 한다.

 

이 책속에 담긴 이야기는 한 개인에게 이르는 말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세상 모든 사람들이 가슴속에 새겨서 실천해야 하는 말이기도 하다. 개인 개인이 이런 말들을 실천해서 세상 전체가 점점 더 그렇게 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비록 카톨릭교에 기반한 이야기가 나오는것 같지만 그 내용만큼은 보편타당한 말씀이라고 생각되어 카톨릭 신자가 아닌 사람들도 충분히 읽을 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