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영문법 문법이 쓰기다 기본 1 - 중학 서술형까지 저절로 대비되는 Grammar for WRITING 초등 문법이 쓰기다
키 영어학습방법연구소 / 키출판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를 잘한다는 것은 분명 여러모로 이점으로 작용하고 이제는 영어는 기본적인 외국어로 하면서 다른 외국어 하나 이상도 잘해야 어느 정도 경쟁력이 생기는 요즘 여전히 영어 하나도 버거운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특히나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시험을 위한 문법에 치중하다 보니 회회가 약한 경우가 많지만 문법이야말로 영어 공부의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말하기도 중요하겠지만 읽고 쓰는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면 이또한 참으로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문법의 경우에는 기초부터 탄탄하게 해놓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만큼 처음 문법 공부를 할 때 어떤 책을 선택하는지도 크게 작용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키출판사에서 출간된 『문법이 쓰기다』 시리즈는 쉽고도 재미있게 문법의 기초를 닦을 수 있어서 어린이들은 물론 문법 왕초보 역시도 부담없이 시작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요즘은 엄마표 영어가 유행을 하면서 어떻게 지도해야 하나 고민하는 엄마들도 많을텐데 이 책은 어렵지 않게 쓰여져 있고 구성되어 있어서 엄마가 영어를 잘하지 못해도 아이와 함께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시작해도 될 정도이다.

 

책은 초등영문법을 위한 목적으로 쓰여졌는데 쓸 수 있을 때 진짜 문법이라는 말처럼 직접 써봄으로써 문법을 익혀나가는 식이며 앞서 이와 관련한 내용들이 정리되어 있으니 구성과 특징과 함께 먼저 읽어보면 좋을것 같다.

 

 

1권에서는 be 동사, 일반동사, 명사, 대명사, 형용사와 부사, 조동사, 의문사, 전치사에 이르는 총 8 Part로 이루어져 있고 각 내용은 규칙과 문장으로 나누어서 학습을 할 수 있다. 즉, 문법에 대한 설명과 단어 체크를 통해서 개념과 규칙을 이해하고 이를 각 문장에서 맞는 것을 골라봄으로써 문법을 익히는 식이다.

 

 

골라 보고, 비교해 보고, 고쳐 써봄으로써 문법을 자연스레 익히는 과정인데 이 역시도 어렵지 않게 되어 있어서 책에 쓰여져 있는 내용을 천천히 읽어보고 지시하는대로 따라 해보다보면 점점 자신감도 생길 것이고 마치 퀴즈를 푸는 것처럼 문법을 배워나갈 수 있겠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어려운 문법이 아니라는 점과 직접 체크하고 써보는 부분이 많다는 점은 여러 번의 연습을 거친다는 의미이기도 해서 하나의 문법에서 많은 문제를 풀어봄으로써 아이들로 하여금 스스로 이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셈이다.

 

중요한 내용의 경우 따로 박스처리해서 강조하고 숙어처럼 외워두면 좋은 내용이나 표현 또한 정리해두고 있으며 단어 공부도 함께 할 수 있다. 각 Part가 끝이 나면 실력 향상을 위한 '실전 TEST'가 있기 때문에 앞선 내용을 복습할 수 있으며 아울러 자신이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를 말 그대로 테스트해 볼 수 있어서 좋다.

 

이처럼 『문법이 쓰기다』는 그저 눈으로 보고 따라 읽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자체로 좋은 지도서처럼 직접 써볼 수 있고 그 과정을 통해서 올바른 내용을 주지해 나간다는 점에서 어렵게만 느껴지는 영어 문법을 기초부터 쉽게 배울 수 있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