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이 된 아이 상수리 그림책방 1
재키 모리스 글.그림, 박서락 옮김 / 상수리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극의 눈물을 통해서 통해서 방영된 북극곰의 실상을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환경파괴의 심각성을 느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곰이 된 아이>는 태초에 인간과 자연이 하나의 모습으로 서로 공존하던 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간과 자연, 나아가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던 때에 곰으로 태어나 인간이 된 아이의 환타지적인 이야기를 그림과 함께 들려 준다.

 

 

추운 겨울날 아기 곰들이 태어난다. 그리고 엄마 곰은 자신의 품으로 아기 곰들을 따뜻하게 품으며 키우지만 까마귀가 아기 곰 한 마리를 얼음의 바다를 지나 겨울나라로 데려가 버린다.

 

 

아기 곰을 잃은 엄마 곰의 눈물은 엄마 곰의 뺨에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남기게 된다. 그리고 엄마 곰은 단 한 순간도 아기 곰을 잊지 못한다.

 

 

폭풍이 몰아치는 날 사냥꾼을 본 까마귀는 하얀 털뭉치를 땅에 내려 놓고 사라진다. 그리고 사냥꾼이 발견한 것은 하얀 털뭉치 속에 든 아기였다. 사냥꾼과 아내는 7년 동안 아기를 원했었는데 드디어 자신들의 품으로 아기가 온 것이다. 까마귀가 지켜보는 가운데 사냥꾼 부부는 아이를 정성과 사랑으로 7년 동안 키우게 된다.

 

 

아이가 7살이 되던 여름 아버지가 사냥을 떠나고 아이는 밖에서 놀다가 까마귀의 장난으로 호박 보석을 쫓다가 길을 잃어 버리게 된다. 아이가 길을 헤매는 그 순간 어디선가 하얀 곰들이 나타난다. 그리고 아이는 가슴으로 그들의 자신의 형제임을 알게 되고, 그들과 함께하게 된다. 하지만 그 순간 아이의 아버지는 이를 찾아 다니게 되고, 드디어 아이를 발견한 순간 아이가 곰들 사이에 있음을 알게 된다. 아버지는 곰들에게 복수를 하려고 하고, 그때 까마귀의 울음으로 사람과 동물 사이의 저주는 풀리게 된다.

 

 

아이는 곰가족과 인간 가족사이에서 고민하게 된다. 어느 한쪽도 버릴 수 없기에 아이가 생각한 방법은 여름 동안은 사람들과 살것이며, 겨울 동안에는 곰들과 살겠다고 말한다. 그렇게해서 아이는 곰이 아이로, 인간의 아이로 살아가게 된다.

 

"곰이 아이로, 아이가 곰으로. 하나의 삶, 하나의 가슴, 하나의 영혼, 하나 된 생명들"로서 존재하게 된 것이다.

 

환타지적인 구성으로 인간과 동물의 공존공생을 추구하고자 한 의도는 좋은 것 같으나, 인간과 동물이 어떤 저주에 왜 걸렸는지가 나오지 않는 점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 그런 이야기이다. 까마귀라는 존재가 원래는 하나 된 생명들이였던 인간과 동물의 관계 개선을 위해서 아기 곰을 데려다 인간에게 준 것 같긴 한데, 둘 사이가 왜 그렇게 되었는지에 대한 언급이 없어서 전체적으로 큰 허점이 있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