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에서 멈추는 여자, 서른부터 성장하는 여자
아리카와 마유미 지음, 도현정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에게 서른은 확실히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요즘은 전반적으로 결혼과 출산이 늦어지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대부분은 30을 전후로 해서 이 모든 일들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

 

서른 살의 여자는 심리적으로 상당한 압박감과 동시에 불안감이 존재한다. 20살을 향한 무한 기대와 무지개빛 꿈은 어느덧 현실 앞에 좌절하기도 하고, 불투명한 미래는 더이상 청춘이라고 말할 수 없는 서른살의 여자에겐 두려움이 되기도 한다.

 

직장에서도 개인적인 삶에서도 서른 살의 여자의 인생 제2막을 준비해야 하는 단계이기도 하다. 마냥 열정과 패기만으로 생활하던 모습을 서른살 이후에도 유지할 순 없으며, 자신의 능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야 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서른 살이 주는 느낌은 심지어 20대와 나이듦이라는 기준으로 양분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해야 서른 이후의 삶이 성장을 통해 행복해질 수 있을까?

 

아무것도 해놓은 것 없는데 나이만 먹어버린 것 같다는 나름의 절박함에도 어디에도 답답함을 논하지 못하는 이 시대의 서른살 여자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이 책의 저자는 실제로 많은 경험을 거친 이력의 소유자이다. 그렇기에 독자들에게 던지는 충고와 위로, 때로는 따끔한 지적들이 솔직하게 들리는 이유다. 그리고 실제 30살을 성공적으로 지나온 여성들의 실 예를 들어 보이고 있다. 서른 살의 불안함은 아마도 여성이라면 느끼는 공통의 심정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서른 살이 넘어서면 더이상 여자로서의 매력으로만 승부할 순 없다. 여자로서의 매력을 넘어서는 자기 분야에서 제2의 도약이 필요한 시기이다. 책 속에 소개된 멈추지 않는 계속 성장하는 서른의 그녀들에겐 저자의 말처럼 분명한 차이가 있다.

 



 

이 책속에서 가장 뜨끔했던 대목이다. 사람들은 보통 주변을 보고 이 정도면 되겠지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성공하는 1% 사람들의 경험담을 들어보면 늘 자신은 "남들보다 더, 조금 더, 한번 더" 를 스스로 외치고 실천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들만큼 하는 것이 아니라 남들보다 더를 목표로 하고, 그 목표가 현실이 될 때 그가 바로 성공인이 되는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주변의 사람들로부터 멋있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 그런 여자가 되자. 예쁜 여자는 세상에 많다. 하지만 멋있는 여자, 닮고 싶은 여자는 많지 않다.

 

우리 멋있다고 생각하는 여자들에겐 분명 자신들만의 노하우가 매력으로 빛난다. 10년, 20년 후에도 여전히 성장하는 그런 여자가 되기 위한 36가지의 성장 비밀을 이 책을 통해 얻길 바란다.

 



 

질투는 부러움의 또다른 표현이라고 말했다. 정작 성공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그 자리에 오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주목하지 않은 채 그저 결과를 부러워하고 시기하기도 한다. 하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을 들여다 보면 분명 그들은 매사, 우리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일들조차도 열심히 한다.

 

"그러나 모든 일들은 대부분 당연한 일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특별한 일이라는 건 삶에서 그렇게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습니다. 당연한 일, 작은 일을 제대로 하는 사람이어야 신뢰를 얻고, 결국 책임감이 필요한 리더의 자리나 큰일도 맡을 수 있는 법입니다.(p.181)"

 

"기본을 더 충실히, 당연한 것을 더 잘하게" 되는 것이 바로 성공하는 여자의 지름길이다. 저자의 말처럼 세상에 우연이라는 것은 없다. 매 순간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그런 일들이 모인 결과 성공으로 보답받게 되는 것이다.

 

해야할 일이라면 잘 할 필요가 있는 것처럼, 대충, 대강으로 살진 말아야 한다. 그러면 자신의 삶도 그렇게 된다. 내가 기억하는 생은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비록 지금은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다고 해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그럴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 이 책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생각에 의지를, 행동에 변화를 불러 올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