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창 - 미사키 요스케의 귀환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6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O MUSIC, NO LIFE. ”

 

합창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목차도 음악적 표현 기법과 관련되어 있다는 점이 참 흥미로운 작품, 『합창-미사키 요스케의 귀환』이다. 이는 또한 작품 속에서 이야기의 전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꽤나 잘 지은 제목과 목차가 아닐 수 없다. 

 

작품은 극악무도한 살인범을 담당하게 되었던 검사가 졸지에 그를 살인한 혐의로 긴급 체포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흥미로운 설정을 보이는데 어떻게 보면 자신의 입장이 180도 달라진 검사의 상황도 그렇지만 중요한 부분은 그렇게 되기까지 자신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의식을 잃었다가 다시 정신을 차려보니 본인이 살해 용의자가 되어버린 상황 속에서 검사로서의 명예도 문제지만 당장은 자신의 무죄를 입증해야 한다는 점이 극적인 재미를 더하는 작품임에 틀림없다. 

 

그렇다면 이 작품은 살인사건을 다루고 있는데 왜 제목이나 목차에 음악적 요소가 들어갈까? 그것은 이 작품이 음악 미스터리를 표방하고 있기 때문으로 『합창-미사키 요스케의 귀환』은 여섯 번째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라고 한다. 전작들을 본게 아니여서 우려도 했지만 미스터리 소설 특유의 극적인 요소들과 스토리에 대한 몰입은 이런 우려도 걱정없게 한다. 

 

미사키 요스케라는 인물이 상당히 매력적인데 사법 시험에 합격하고도 음악가(피아니스트)의 길을 걷고 있다니 놀랍기도 하다. 그리고 그의  친구인 아모 다카하루는 검사로서의 길을 걷는다. 친구는 그렇게 각자의 인생 항로를 정했지만 그들은 연결되어 있었고 바로 이 아모가 검사가 되었는데 이후 자신이 담당하게 된 살인사건의 피의자(유치원생들을 살해한 혐의자이다)를 조사하던 중 살해한 범죄 피의자가 되면서 드디어 미사키 요스케가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검사로서 흉악범을 단죄하겠다는 사명감으로 범죄를 입증하고자 노력했던 그가 기절 후 깨어났을 때 오히려 그 범죄자를 죽였다고 한다면 당사자는 얼마나 어처구니가 없을까. 그러나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니 더욱 고립무원의 상태일것 같은데 이런 때에 아모를 도와주겠다는 과거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의 공연 일정까지 취소하고 오는 친구라니 이런 친구 정말 든든할것 같다. 

 

'합창'이라는 것은 말 그대로 여럿이 하모니를 이뤄내는 노래이다. 그러니 이 작품에서 합창은 나카야마 시치리가 그동안 선보였던 다양한 캐릭터들을 모두 등장시킴과 동시에 이들에게 각자의 파트를 맡겨 마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하듯 이 기묘한 사건을 풀어나가도록 하는데 미사키 요스케를 비롯해 변호사, 형사, 부검의 등의 흥미로운 인물들의 등장과 이들이 만들어내는 이야기는 그야말로 나카야마 시리치가 독자들에게 선사하는 종합선물세트라고 부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면면이 화려하다. 

 

게다가 애초에 이러한 결집을 이뤄내게 만든 살인자의 죽음을 둘러싼 피해자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 또한 간과하지 않고 담아내어 단순히 오락성만을 표방하지 않는것 같아 더욱 의미있는 작품이지 않았나 싶다. 

 

이 작품을 보고나니 음악 탐정이라는 캐릭터가 흥미롭게 다가오는데 과연 전작들에서는 어떤 사건들을 어떻게 풀어냈을지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는 한번 챙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왠지 법조인으로 있었어도 꽤나 성공가도를 달렸을것 같은 캐릭터라 더욱 그렇지 않았나 싶다. 설정도 등장하는 캐릭터들도 그들이 풀어나가는 과정도 재미있게 그려지는 작품이다. 

 

 



 

#합창미사키요스케의귀환 #나카야마시치리 #블루홀식스 #블루홀6 #추리미스터리 #미사키요스케시리즈 #미스터피맛골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서평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