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의 여름
츠지무라 미즈키 지음, 구수영 옮김 / 내친구의서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문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나오키상과 서점대상이 일본 내에서는 의미있는 상이며 이 두 상을 모두 수상한다는게 결코 쉽지 않은 일기에 그만큼 화제가 된다는 것도 알 것이다. 그리고 이번에 만나 본 『호박의 여름』작품의 츠지무라 미즈키라는 작가 역시 바로 그러한 인물이라는 점에서 두 문학상 수상작품을 즐겨보는 나의 입장에서는 상당한 기대감을 갖게 했던게 사실이다. 

 

특히나 이 책은 장르를 어느 한 분야로 특정짓기 어려울 정도로 여러 분위기가 복합적으로 그려지는데 처음 느끼게 되는 점은 30년 전 여름에 발생했던 하나의 사건을 파헤쳐간다는 점에서 미스터리나 추리 소설인가 싶어진다. 

 

이야기의 무대는 시즈오카에 자리한 시골마을. 이곳에 미래 학교라는 우리나라로 비유하면 대안학교가 있었다. 미래 학교에 노리코와 미카라는 소녀가 있었고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던 둘은 노리코가 여름방학을 맞아 찾았던 미래 학교에서의 만남을 계기로 친구가 된다.

 

참으로 멋져 보이는 교육관을 가진, 그리고 아이들을 대하는 자세 또한 지금의 기준으로 봐도 가히 혁신적이라고 할만한 미래 학교지만 특이한 점은 부모와 떨어져 아이들만 생활하는 공동체라는 점이다. 

 

미카는 이 공동체에 살고 있었던 것이고 노리코는 이곳에서 열리는 여름 캠프에 참여한 학생이였다. 하지만 어느 인가부터 노리코와 미카는 연락이 끊어지고 자연스레 시간이 흘러 노리코는 어른이 되고 현재는 변호사로 일하게 된다. 그런 노리코에게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하나의 뉴스를 접하게 된다. 바로 예전의 미래 학교가 있던 터에서 한 구의 백골 사체가 발견된 것이다. 이 소식에 노리코는 미카를 떠올리게 된다. 

 

어린 아이의 시선에서 바라 본 여름 학교, 그곳의 공동체에서 자립심을 키우며 외부에서 찾아 온 아이들과는 다르다는(어떤 면에서는 공동체의 아이들이 더 우월하다는) 인식을 갖게 했던 곳이 어른이 되어 다시 들여다본 세상은 비일상적인 모습이였음을 알게 된다. 

 

과연 30년 전 미래 학교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난 것일까? 잊혀진 기억만큼이나 오래 된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가운데 결코 알지 못했던 공동체 속 아이들이 처해있던 현실, 그리고 그들이 마주했을 솔직한 감정들...

 

모든 것이 통제되는 상황들 속에서 겉으로 볼 때 너무나 이상적인 사회 속에 도사리고 있던 불온한 감정과 진실을 점차 드러나면서 과연 이곳에 있던 아이들에게 진짜 필요했던 것은 무엇이였나를 생각해보게 만드는 작품이다. 

 

게다가 자신이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격리되다시피 한 채 마치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있는 과정이라고 주입하듯 아이들을 통제해왔던 상황들을, 그때는 뭔가 이질감은 느꼈을테지만 그 느낌이 정확히 무엇인지 몰랐을 것이고 동시에 그 이상함을 해결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을(그렇다고 이게 노리코와 같은 아이들의 잘못이라 할 순 없을 것이다.) 만약 그 당시 외부에서 온 아이가 어른이 되어 그 기분과 감정의 실체와 진실과 마주했을 때 느끼게 된 충격은 상상 이상이였을 것이다. 

 

여기에 이제 돌이켜보니 당시 미카의 행동이나 미카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이 결코 외부에서 찾아 와 우정을 나눈 친구와 곧 헤어질 것을 예상하고 한 말의 의미가 아님을 알게 되었을 때는 어떤 기분일까 싶어지고 잊고 살았던 시간들에 미안함이 들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던 미스터리로 시작했으나 뭔가 슬픔이 느껴지기도 하는 그런 기묘한 작품임에 틀림없다. 






#호박의여름 #츠지무라미즈키 #내친구의서재 #용서 #성장소설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서평단 #리투신간살롱 #신간소설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