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로마 신화 3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3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스 로마 신화를 소재로 한 책은 너무나 많다. 때로는 다른 분야까지 더해져서 다양한 각도로 분석한 책을 접할 수도 있는데 이번에 만나 본 파랑새에서 출간된 『그리스·로마 신화 3』은 그중에서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책으로서, 신화를 통해서 인간을 이해한다는 취지로 총 12가지의 키워드에 따라 이야기가 진행된다. 

 

이미 1, 2권에서는 각각 <권력>과 <창의성>이 소개되었고 3권에서는 <갈등>을 키워드로 하고 있다. 3권에서는 크게 5명-헤파이스토스, 아레스, 아테나, 포세이돈, 헤스티아-의 신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가장 먼저 나오는 신은 대장간과 불의 신인헤파이스토스이다. 신들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그 관계도가 상당히 복잡함을 알 수 있고 때로는 대체적으로 한 명 건너 거의 형제나 자매, 아니면 친적으로서 넓게 보면 한 가족이라고 할 수 있겠다. 

 

 

헤파이스토스는 제우스와 헤라의 아들이다. 특히 헤라의 첫 번째 아들로 그녀는 자신의 첫 아이가 올림포스의 자랑거리가 될거라 상당히 기대했지만 그는 태어날 때부터 못 생기고 다리까지 절었다고 한다. 

 

고대 스파르타에서 이런 아이의 경우 부모가 던져서 죽게 해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사실상 자연도태를 시켜버리는 셈으로 헤라 역시 아기를 던져버렸다고 한다. 그렇게 바다로 떨어진 아이를 두 바다의 여신이 키워냈고 흥미롭게도 헤파이스토스는 대장간과 불의 신이 된다. 

 

헤파이스토스는 상당히 성실한 모습을 보이는데 대장간과 불의 신답게  렘노스 섬에서 불을 다뤄 세상에 둘도 없는 다양한 보석들로 멋진 것들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이후 헤라가 그 솜씨를 듣게 되고 헤파이스토스가 과거 자신을 버렸던 헤라에게 자신의 실력을 가지고 복수를 하지만 결국 원만히 해결되어 올림푸스에서 살게 되는 인물이다. 

 


흥미로운 점은 제우스가 이 헤파이스토스와 아프로디테를 결혼 시키는데 그녀는 헤파이스토스를 사랑하지 않았다고 한다. 자신의 일에 진심이였으나 오히려 그 점이 마이너스로 작용하기도 했다니 아이러니다. 

 

그리스에서 이 헤파이스토스를 기리는 풍습을 보면 사람들, 특히 렘노스 섬의 주민들이 보이는 모습을 보면 신이였으나 오히려 인간보다 더욱 근면 성실했던 그에 대한 사람들의 사랑이 느껴진다. 

 

이외에도 전쟁의 신하면 아테나가 떠오르는데 아레스라는 신도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흥미로운 점은 같은 전쟁의 신인 아테나가 의외로 평화를 지키기 위한 전쟁을 했던 반명 아레스는 사람들의 사이의 갈등, 그야말로 전쟁과 죽음, 피를 목적으로 했음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아테나가 인간 세상의 철학과 예술, 문화, 건축 등과 관련해서 상당히 관심이 많았고 인간에게 그러한 기술들을 알려주려고 했음을 알 수 있다. 파괴를 일삼는 여신인가 싶었는데 오히려 그녀는 그와는 정반대가 아니였을까 싶어 인상적인 대목이였다. 

 

그렇기에 아레스와 아테나는 대립을 하는 입장이지만 늘 아테나가 한 수 위였고 부모인 제우스와 헤라 역시도 아테나 편이며 다른 신들도 그러했다고 한다. 신계의 빌런 같은 느낌이랄까.

 

이런 아레스는 아테나를 비롯해 헤라클레스, 헤파이스토스와도 악연이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의 이야기는 여러 차례에 걸쳐서 그리스의 도시들 중 하나를 자신이 보호하고 그들로부터 칭송을 받고 싶어하지만 번번히 다른 신들에게 밀리는 모습이 흥미롭고 그 과정에서 아테나와의 대결이 인상적이다. 

 

그리고 가장 낯설지만 의외로 그리스에서 가장 사랑받는 신이 아닐까 싶은 인물이 바로 제우스의 누나이자 크로노스의 딸이라고 알려진 헤스티아다. 겸손함으로 사람들의 일상을 지켜내는 신이여서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의 성주신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다. 

 

익숙하게 알고 있던 신들의 모습 속에서 마치 인간의 솔직한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였고 또 의외의 모습이나 알지 못했던 사실들을 삽화와 함께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책이였다.




#그리스로마신화 #헤파이스토스아테나포세이돈헤스티아 #인간의다섯시대프로메테우스대홍수 #스테파니데스 #파랑새 #정재승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서평단 #리투사랑해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