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X ENGLISH - 패셔니스타가 되는
조수진 지음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공부를 할때 무작정 하기 보다는 자신의 관심사와 연결지어 하면 아무래도 재미가 있어서 좀더 꾸준히 그리고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볼 때 『패션XENGLISH』는 영어와 패션의 콜라보로 영어 공부를 할 수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처음 패피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이지 싶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알고보니 패션피플이였다. 패션에 크게 관심이 없다보니 과련 용어도 잘 모르는게 사실이다. 특히나 패션 중에서 구두만 보더라도 다양한 용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 책에서는 그런 정보와 함께 영어 공부를 할 수 있어서 상당히 흥미롭다.

 


이 책에서는 패션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로 나눠서 패션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는데 가장 먼저 나오는 것은 헤어와 얼굴, 다음으로는 화장품, 패션 아이템, 상의, 겉옷, 하의, 신발, 가방, 스포츠웨어가 나오며 여기에 덧붙여서 코스튬이나 룩도 나온다는 점이 굉장히 트렌드를 담아낸 책이라고 생각한다. 

 

또 요즘 유행하는 OTT 플랫폼 중 하나인 넷플릭스 패션을 한국 편과 외국 편을 나눠서 소개하는데 이 또한 예전이라면 생각하기 힘든 부분이다. 그만큼 넷플릭스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며 특히나 우리나라에서 제작된 드라마의 세계적인 인기를 만나볼 수 있는 있기도 했다. 

 

좀더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패션 아이템의 설명과 함께 영어 대화 속에서 패션 관련 표현이 어떻게 묘사되는지를 알려주고 나아가 더 많은 트렌디한 표현까지 알려준다. 그리고 각 아이템을 과연 어떻게 부르는지를 알려주는데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좋았던것 같다. 영어회화도 배우면서 패션 관련 용어까지도 상식적인 차원에서 알 수 있는 유익한 책이다.

 

하다못해 선글라스에도 다양한 종류와 각각을 부르는 이름이 있었고 구두나 가방 역시도 마찬가지였다. 패션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은 물론 패션 관련 용어의 정확한 명칭을 알고픈 사람들도 영어 공부를 겸해 만나보면 좋을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