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만 알고 싶은 영어책 : 매운맛 Vol.1 - 수백만 영포자가 믿고 배우는 유진쌤 영문법 수업 바른독학영어(바독영) 시리즈 2
피유진 지음 / 서사원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에서 가장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은 왠지 문법이다. 학창시절만해도 문법 위주로 공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렇다. 단어나 회화는 체계적으로 배우지 않아도 단어책이나 회화책으로 암기하듯 공부하면 될것 같지만 문법의 경우 기초가 되어 있지 않으면 응용도 힘들도 이를 문제로 풀 때는 더 어렵게 느껴지는 탓도 있을것 같다.

 

그렇기에 기초부터 수준별, 그리고 단계별로 학습 진도를 나아갈 수 있게 구성된 문법책이 있다면 학습자의 입장에서는 고마울 수 밖에 없다. 자신의 수준을 참고해서 책을 선택하고 이후 지속적으로 수준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런 목적과 취지에 딱 맞춘 문법책이 바로 서사원에서 출간된 『나 혼자만 알고 싶은 영어책 : 매운맛 Vol. 1』이다. 이 책은 바른독학영어(바독영) 시리즈의 두 번째 편으로 순한맛에 이은 매운맛 되겠다. 참고로 이 책의 저자인 유진쌤은 유튜브 채널 <유진쌤의 바른독학영어>를 운영하고 있다고 하니 학습 시 유튜브 채널을 활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을것 같다.

 

이 책의 사용법과 관련해서도 자세한 이야기를 담고 있으니 공부를 하기 전 먼저 읽어보길 권한다.

 

책의 내용은 일반적인 교재보다는 다소 해설서 같은 느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설명이 글로 쓰여져 있다고 하면 대략적인 느낌을 알 수 있으려나. 먼저 설명이 나오고 학습자가 이 설명을 바탕으로 직접 문제풀이를 해볼 수 있도록 해주며 답은 마지막에 부록에 몰아서 정리되어 있기 때문에 간혹 문제 바로 아래에 답이 있어 자연스레 답에 눈길이 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좋았던것 같다.

 

전반적으로 우리가 문법을 배울 때 배우는 순서대로 품사에 대한 설명이 나오는데 독학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법이 요약되어 정리된 책이 아니라 해설까지 되어 있어서 마치 이야기 책을 읽어나가듯이 문법적 설명을 읽어나가면서 학습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유용하지 않았나 싶다.

 

만약 매운맛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망설이지 말고 순한맛으로 돌아가서 먼저 전체적으로 한번 학습을 하고 레벨업을 하듯 매운맛으로 학습하는것도 한 방법이라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