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고양이 - 동물이 사라진 세계 책 읽는 샤미 9
박미연 지음, 박냠 그림 / 이지북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지구의 멸망, 인류의 생존 위기를 다룬 작품들을 보면 인간의 이기심이 여러모로 드러나서 지구를 이런 상태에 이르게 한 것도 인간인데 그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는 방법들을 봐도 이기적인 면모들이 드러날때가 많은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데 이번에 만나 본 『시간 고양이』란 작품에서도 그렇다.

 

미래에 인류가 존망 위기에 놓이게 되는데 그 원인은 바이러스다. 새삼 지금의 사태를 떠올리게도 하는 대목이다. 어찌됐든 인간들은 이 바이러스로부터 스스로를 지키겠다는 명목상의 이유로 바이러스가 자신을 유지하기 위한 숙주로 삼을만한 포유류를 모두 제거하기에 이른다.

 

어쩌면 아이러니하게도 지구 전체에 위협을 가하는 인간이 가장 해로운 포유류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던게 사실이다.

 

어쨌든 인간들의 이런 계획의 소기의 목적을 이루게 되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선택받은 사람들만이 뉴클린시티에 살 수 있다는 것 또한 미래를 디스토피아적으로 그려낸 SF 픽션에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살아남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싶으면서도 참으로 이기적인 동물이 인간이구나 싶기도 한 상황 속에서 이 뉴클린시티는 생존과도 직결되는 일종의 보호구역으로 이곳에 들어가고 싶었던 서림이 우연한 기회에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여기에 천재 해커로 등장하는 호세까지 합세해서 사실은 이 모든 프로젝트가 숨기고 있는 충격적인 비밀을 밝혀나가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구 곳곳에서 이상 기후 현상은 더이상 낯선 소식이 아니며 지구가 나빠지는 속도는 해가 거듭될수록 마치 가속도가 붙는 것마냥 점차 더 빨라지고 있다. 이제는 보존이 아니라 늦추는데 주력해야 하고 아니면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하나 싶을 정도인데 여기에 더해 최근 몇 년 사이 전세계인들을 고통스럽게 한 팬데믹 현상을 보면 어떤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어떤 식으로든 퍼진다면 지구 멸망 전에 인류 전체가 실질적인 위협에 빠질 수 있겠구나 싶어 마냥 이야기로만 읽어지지 않았던 작품이였던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