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시티 Rome City - The Illustrated Story of Rome
이상록 지음 / 책과함께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시 전체가 유적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 로마. 과거의 유산이 현재에도 살아 숨쉬는 곳은 현재는 세계적인 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꼭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곳인데 이 로마에 대한 이야기를 무려 3백여 컷의 일러스트와 함께 담아낸 책이 바로 『로마 시티 ROME CITY』이다.

 

표지부터 차 멋지다. 그리고 3백여 컷이라는 말에 걸맞게 거의 매 페이지에 일러스트가 나온다. 책의 가장 자리에 그려진 그림까지 이 숫자에 포함되진 않았을것 같은데 이 일러스트도 보는 재미가 있다.

 

문화유산의 보고 같은 경주나 그리스의 경우 집안 공사를 하다가도 유물이 발견된다는 소리가 있는데 로마는 어쩌면 그보다 더 한것 같다. 로마 제국 시대의 유산들이 땅속에 그대로 남겨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여서 위로 보이는 것들 그리고 땅 아래의 것들까지, 이 책을 보니 이후 만약 로마를 방문해 로마를 걷는다면 그 자체로 유물 속에 들어가 있는 기분이 들것도 같다.

 

책에서 소개될 장소들(유적지)이 지도 위에 표시된 점이 참 좋은데 이후 로마 여행을 갈 계획이 있다면 여행도서와는 별개로 이 책을 먼저 읽고 간다면 더 많이 것이 보이겠다는 생각이 든다.

 

로마의 역사와 문화를 들여다볼 수 있는 책이지만 공간에 중심을 두고 해당 공간의 테마 위주로 그 공간에 얽힌 역사, 예술, 문화, 정치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전체 흐름으로 쭉 나열한 로마 역사서와는 확실히 차별화를 두어 좀더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게 해주는 점이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다.

 

또 각 공간에 대해서는 상당히 세분화해서 설명을 하고 있는데 일러스트라 어떻게 보면 구석구석에 대해서 더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림 분위기가 수채화 같은 느낌이라 언뜻 보면 로마 인문학 기행 같기도 해서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글의 주제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기도 한다.

 

역사 속 이야기, 마치 전설처럼 내려오는 흥미로운 이야기, 특정 키워드로 묶은 이야기까지 책 사이사이 공간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 이외에도 읽을 거리가 참 많다. 건축 양식의 변화나 차이도 그림으로 그려 보여주니 쉽게 이해가 가고 공간들이 대체적으로 현재적 관점에서 보자면 유명 관광지인 경우가 많다보니 그 주변을 둘러싸고 사람들이 모습이 마치 이전의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는것 같아 한편으로는 반갑기도 하고 좋다.

 

단순히 역사 이야기를 좋아한다고로만 표현하기엔 책에 담긴, 로마와 로마 곳곳의 공간, 그 공간이 지닌 역사적 의미와 이야기가 상당히 전문적으로 느껴진다는 점에서 작가분이 상당히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정말 관심을 많이 갖고 있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들게 하고 그만큼 읽는 입장에서도 재미와 역사적 지식까지 함께 얻을 수 있어서 더 좋았던 책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