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테일로 보는 서양미술 - 르네상스부터 동시대 미술까지 디테일로 보는 미술
수지 호지 지음, 김송인 옮김 / 마로니에북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 작품 감상이라고 하면 왠지 어렵게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디테일로 보는 서양미술』을 보면 알고 보면 미술 감상이 이렇게나 재미있을수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특히나 유명한 작품들을 위주로 낱낱이 분석하듯이 설명을 해주니 더욱 좋다.

 

이 책에는 1500년 이전의 작품, 그리고 비교적 최근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작품이 소개되는데 상당히 많은 편이다. 게다가 올 컬러판으로 소장가치도 있는 책이다. 1500년 이전의 작품은 비교적 종교화가 많이 보인다. 아무래도 시대적인 배경도 영향이 클거라 생각한다.

 


이후의 작품들에서는 아무래도 좀더 자유로운 주제들이 나와 볼거리가 다양하다. 후원자가 바라는 그림을 그리기도 했겠지만 때로는 궁정화가의 신분으로서 왕족의 모습들을 담아내기도 했고 역사적 한 장면을 사진처럼 담아내기도 하는데 이 당시의 그림들을 보면 참 신기한게 인물들의 표정이 살아 움직이는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생생하다는 것이다.

 

그런 표정들, 동작들, 그리고 주인공이라 표현하긴 뭣하지만 그림의 경우 중심이 되는 인물(들)을 둘러싼 주변인들의 자세나 관계 등을 자세하게 알 수 있다는 점은 작품을 이해하는데 있어서도 많은 도움이 되었다.

 

보다 구체적인 책의 구성을 보면 소개된 작품들은 시대순으로 담아내는데 먼저 페이지 한면을 작품으로 채우고 옆 페이지는 해당 작품에 대한 정보와 작가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그리고 다음 2페이지에 걸쳐서 나오는 내용이 이 책의 가장 큰 묘미인데 바로 디테일이다. 작품을 전체 화면에서 보통 7개로 분할해서 아주 꼼꼼하게 설명을 해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그림인 경우 그려진 인물들 면면을 살펴볼 수 있고 배경 부분이나 소품 등에 대한 설명도 하면서 이것이 그 당시에 어떤 의미였는가에 대한 이야기나 화가는 이 부분을 왜 이렇게 그렸는지 등과 같은 제작 의도와 메시지 등도 만나볼 수 있어서 상당히 흥미롭다.

 

게다가 해당 작품에 영향을 미친 작품, 또는 그 작품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하나씩 함께 실고 있어서 작가들도 서로에게 영감을 제공할 수도 있음을 알게 한다.

 

작품집처럼 한장한장 넘기면서 감상을 해도 좋고 조금은 시간을 들여 꼼꼼하게 작품을 해석하며 감상해도 좋은 그런 책이다. 그리고 딱 방구석 박물관, 미술관 관람에 가장 잘 어울리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