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미술관에 간다 - 전문가의 맞춤 해설로 내 방에서 즐기는 세계 10대 미술관
김영애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전히 코로나가 유행세인 가운데 이제는 변이바이러스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곳에서는 봉쇄를 하기도 하고 모임을 금지하기도 한다. 지금 상황은 정확이 어떤지 모르지만 이런 상황은 유럽의 유명 박물관에도 적용되어 폐쇄하거나 부분 공개, 또는 제한된 인원의 입장을 하고 있을텐데 해외여행도 힘든 이 시기에 방콕하며 유럽은 물론 세계의 유명 미술관,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세계 10대 미술관'을 관람하는 것은 어떨까?

 


제목부터가 『나는 미술관에 간다』이다. 물론 직접 가진 못한다. 그러니 아쉬운대로 방구석 미술관 관람기다. 그렇다고해서 책의 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이 책은 전문가의 해설을 통해 만나볼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무작정 가기 보다는 언제고 진짜 이곳을 가볼 수 있게 되었을 때를 대비해서 마치 예비학습처럼 알아두는 기분으로 읽어봐도 좋을것 같다.  


책속에 등장하는 세계 10대 미술관에는 직접 가본 사람들도 많을 것이고 또 그렇지 않더라도 여러 매체를 통해 보았거나 들어 본 적이 있는 곳들이다. 가장 먼저 나오는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만 해도 그렇다.

 

또 오르세 미술관, 미국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이나 뉴욕의 현대미술관도 있다. 네덜란드를 여행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딱히 없는데 만약 가야 할 이유가 있다면 딱 하나 바로 반 고흐 미술관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책에 소개된 미술관(내지는 박물관) 중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 보다 건물 외관에 반해 가보고 싶은 곳이 있다면 딱 하나 바로 러시아의 에르미타슈 미술관이다. 사실 개인적인 감상이긴 하지만 외관이 너무 압도적이라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어쩐지 작품보다 더 눈길이 간다고 해야 할것 같다.

 

각 미술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모든 작품을 다 소개하기란 쉽지 않을터 그렇기에 꼭 봐야 하는 작품들, 그 미술관의 얼굴격인 작품들을 위주로 소개하고 있는데 소개되는 미술관들은 저자가 직접 가본 곳들이라고 하니 한편으로는 참 부럽기도 하고 저자 역시 이 책을 집필하면서 관람 당시의 추억을 떠올리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가장 먼저 해당 미술관의 모습을 담은 사진에서 시작해 일종의 연혁표 같은 미술관 건립 취지나 그동안의 발전사를 거쳐 미술관 주변에 대한 이야기 등을 간략하게 한 페이지에 전달하고 이어서 대표작이 소개되는데 루브르로 시작되는 책인만큼 가장 먼저 나오는 작품은 어쩌면 모두가 짐작하고 남을,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작품이라고 해도 이견이 없을 <모나리자>이다.

 

해당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그 작품이 그 미술관에서 갖는 위상으로도 드러난다. 그리고 작품과 작가에 대한 길진 않지만 친절한 설명은 단순히 보고 마는 책이 아니라 조금은 시간을 들여 책에 수록된 그림들을 감상하게 만들어 주어 좋다. 역시 전문가의 해설이라 글을 읽으면서(또는 읽고 다시) 그림을 보면 새삼 너무나 잘 알던 그림도 달리 보인다고나 할까.

 

유명한 미술관(박물관)의, 그보다 더 유명할지도 모를 작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는 멋진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