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한 공부법이 이긴다 - 8개월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한 의대생의 공부 기술
고노 겐토 지음, 신은주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플한 공부법이 이긴다』는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게 한 저자가 말하는 공부법이다. 도쿄대 의대에 재학하면서 무려 8개월 만에 사법시험까지 합격한 사람이 썼기 때문인데 일본의 시험체계가 어떤지 자세히는 몰라도 대학 입학이나 사법시험이 결코 쉽지는 않을 것이다. 특히나 사법 시험이라니 말이다. 무려 8개월 만에 초고속 합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그 비법이 무엇일지 나라 밖에 있는 나도 궁금해지는데 일본 내에서는 얼마나 궁금했을까?

 

사실 우리나라만해도 이런 사람이 있다면, 그의 공부비법이나 합격비법을 책으로 출간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을테니 말이다. 실제로 이런 류의 책들이 이미 많이 출간되고 있기도 하고.

 

 

책에서는 저자가 실제로 학습에 활용한 방법들이 나온다. 일종의 공부 기술을 가르쳐주는 것이 핵심인데 먼저 동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여러 도서에서도 나오는 고통된 내용이다. 그런데 이 동기란 것이 오히려 개인적 욕망과 맞닿아 있다면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하는게 흥미롭다.

 

예를 들면, 공부를 잘해서 어떤 시험에 합격하면 좋은 직장을 얻을 수 있다거나 아니면 결혼을 할 시에 더 좋은 조건을 가질 수 있다거나 하는 식의 지극히 현실적인 동기가 오히려 더 동기부여에는 효과적이라는 것인데 생각해보면 확실히 그렇다.

 

요즘 광풍이라 할 수 있는 공무원 시험 역시 안정된 직장을 평생토록 할 수 있다는데에 매력을 느껴 선택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을테니 말이다.

 

 

그리고 계획을 어떻게 세우고 어떻게 그것들을 이뤄나가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고 하는데 어렵지 않은 일이다. 여기에 사이사이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내어 이렇게 시험의 달인, 공부의 신 같은 저자도 중학교 시험을 볼 때는 1지망 학교에 떨어질 때가 있었다는 사실, 그러나 실패에서 좌절하지 않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생각했다는 점이 놀랍다.

 

보통 이 시기의 청소년이 이렇게까지 뚜렷하게 목표와 목적을 가지기란 쉽지 않고 또 이런 생각을 하기도 쉽지 않을텐데 그 어려운 걸 해냈으니 저자는 뭘해도 되었을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든다. 마음가짐, 행동부터가 달랐던 셈이다.

 

 

구체적으로 나오는 다양한 공부 기술도 읽어볼만하고 후반부에 나오는 주요 과목별 학습법에 대한 조언도 도움이 되는데 곧 졸업과 신학기를 앞둔 학생들에게 선물하면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고 또 자신의 인생을 위해 자격증이나 각종 시험을 앞둔 사람들도 동기 부여 차원에서 읽어보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책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