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유니버스를 여행하는 과학 이야기 - ‘쥬라기 월드’ 공룡부터 ‘부산행’ 좀비까지 상상은 현실이 될 수 있을까?
전홍식 지음 / 요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쥬라기 공원>을 처음 보았을 때의 신기함과 놀람은 잊을 수 없다. 그런데 이후로 많은 시리즈가 아무리 많이 나와도, 또 여러 면에서 볼거리가 많고 공룡이 더 무서워지고 능력이 높아져도(?) 이상하게 첫 작품에서 받았던 재미를 따라오진 못한다. 지금 다시 그 작품을 보면 공룡은 마치 수동으로 작동하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행동도 꿈뜨고 어딜봐도 가짜 같은 느낌이 드는데도 말이다.

 

그건 SF, 그것도 상상 속에나 존재했던 공룡을 모기 화석 속 피를 통해 부화로 성공시켰다는 상당히 그럴듯한 상상력과 함께 실제로 책에서나 보았던 공룡들을 영상으로 만들어냈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지금도 이 기술은 아직까지는 현실화되지 않았다. 그런데 다른 영화들을 속에서 보았던 다양한 기술이나 여러 장치들이 현실화되고 상용화를 앞둔 사례도 있다는 점에서 SF는 더이상 공상과학과 가상현실이라고 치부할 수 없게 되었다.

 

 

어쩌면 아직은 기술의 부족으로 그것을 현실화시키지 못했을 뿐 시간이 흐르면 충분히 가능해져서 우리의 후손들은 이미 일상생활에서 쓰는 그것들을 과거 인류의 영화라는 문명에서 보며 신기해할지도 모른다.

 

이렇듯 SF 영화 속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분야는 바로 과학이다. 『SF 유니버스를 여행하는 과학 이야기』는 대중에서 널리 알려진, 소위 SF 블록버스터 영화로 불리는 바로 그 영화들 속의 과학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과학도 이렇게 배우면 참 재미있을것 같긴 하다. 사실 영화 <마션>에 나오는 여러 공식들이 가능한가, 또는 <인터스텔라>에서의 상대성 이론이나 블랙홀에 대한 이야기를 모두 이해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렴풋이나마 알게 되었다고 하면 영화가 주는 즐거움이란 단순히 즐기는 것에 그치지 않음을 알게 한다.

 

이 책의 저자는 흥미롭게도 사비를 털어서 SF&판타지도서관을 운영하는 관장이라고 한다. 이 책의 출간 즈음에는 휴관이라고 하는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보다 전문적으로 한다는 것 참 대단하고 놀랍다.

 

이외에도 다양한 일을 한 저자의 이 글들은 사실 2016년부터 <소년중앙>에 연재했던 「SF 속 진짜 과학」을 가필과 수정을 거쳐서 출간한 것이라고 한다.

 

 

총 5장 걸쳐서 진행되는 SF 영화 속 과학 이야기에는 유전공학으로 인한 미래 세계, 인류의 진화에서 오는 슈퍼 히어로, SF 영화의 단골 소재이기도 한 인류와 지구 재앙과 멸망, AI, 네트워크를 주요 주제로 하고 있다.

 

각각의 주제 속 소개되는 영화는 5편 내외. 익숙한 작품들이 많아서 일단 좋다. 최근 영화도 있고 조금 오래된 영화도 있다. 국내외 영화를 총망라하고 있으며 하나의 주제가 끝이나면 해당 주제와 관련된 칼럼이 실려 있기도 하다.

 

각 주제에 맞는 SF 영화와 그 영화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시작으로 그속에 담긴 과학 이야기, 그리고 혹여나 영화를 잘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영화 이야기가 정리된 순인데 일단 대체적으로 알만한 영화들이라 읽는 재미가 더 큰것 같다.

 

한 번쯤 저런 기술이 현실화 되었으면 하고 바랐을지도 모를 기술들, 정말 저렇게 될까 싶었던 기술들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고 무엇보다도 영화를 소재로 하고 있기 때문인지 과학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절대 어렵지 않다는 점에서 SF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물론 인류의 미래에 대해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도 폭넓게 사랑받을 수 있는 작품일거라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