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버텨내는 데 때로 한 문장이면 충분하니까
서메리 지음 / 티라미수 더북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좋아하다보니 다양한 종류의 책을 읽지만 그중에서도 책, 독서, 서평, 글쓰기와 관련된 책들에도 관심이 많다. 특히 글좀 읽는다는 분들의 책 추천 이야기나 일종의 서평 같은 책을 읽는 것도 좋아한다. 다른 사람들은 과연 어떤 책을 읽을까하는 궁금증이 드는 것도 사실이고 과연 그중에 내가 읽은 책과도 겹치는 책이 있을까 싶기도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과연 책에 대한 감상도 궁금한데 이 책은 저자가 강연 등을 가면 사람들이 다양한 이유에서 물어왔던 인생 책에 관한 주제로 쓴 책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보통 인생책이라고 하면 많아도 한 두 권 정도가 아닐까 싶지만 저자는 이에 대해 말한다. 자신에게 도서를 추천해달라고 말하거나 아니면 인생 도서를 묻는 이들은 저마다의 사연이 있기에 천편일률적인 추천을 할 수 없다고.

 

여기에 사람이 살다보면 다양한 경험이 쌓이고 또 여러 일들을 겪고 그 과정에서 마주하는 책들 중에는 저자의 인생에서 소위 인생 도서라고 불릴만한 역할을 하는 경우가 분명 있기 때문에 결코 한 권의 도서로 추려질 수 없다고 말이다.

 

바로 이런 이유로 저자는 이 한 권에 책에 어쩌면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책들을 소개한다. 그 책이 왜, 어떤 이유로, 어떻게 자신에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진솔한 에피소드와 함께 담아내는 것이다.

 

 

다소 빽빽해 보이는 글이지만 읽는데 누군가의 책 이야기를 읽는 것은 늘 재미있다. 특히나 저자는 해당 도서에서 인상적이였던 문장을 먼저 보여주고 그 문장을 영문으로도 쓰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작가님이 읽으신 책 버전으로 작은 이미지로 책 표지를 함께 실어도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글 사이에 약간의 그림이 있다면 좀더 읽는 묘미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외출보다는 거리두기를 하면 서로를 위해 좋을 요즘 같은 때에 독서만큼 좋은 시간 보내기도 없다. 그런 사람들에게 이 책 한 권은 앞으로 읽을 책들을 미리보기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어 추천해주고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