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희의 수제청 정리노트 - 새콤달콤 나만의 홈카페 즐기기
손경희 지음 / 한국경제신문i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특히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자의반 타의반으로 집밥을 많이 먹게 되면서 집에서 밥을 책임져야 하는 사람은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다. 게다가 밥만 먹을 수 있나.

 

날씨가 더워지니 자연스레 시원한 음료에 대한 갈증도 높아진다. 이럴 때 마냥 탄산 음료를 먹기 보다는 이왕이면 건강도 생각한 음료를 마신다면 어떨까?

 

『손경희의 수제청 정리노트』는 바로 이런 시점에서 잘 활용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최근에는 홈카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 그리고 집에서 브런치 등을 만들어 먹거나 아니면 시중에 판매하는 탄산 음료를 먹기 보다는 제철 과일 등을 활용한 수제청으로 음료를 만들어 먹는다면 여러모로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의 저자는 평범한 가정주부였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와의 대화를 통해서 엄마인 자신은 꿈이 뭔가를 생각할 기회를 갖게 된다. 그러다 자신이 지금까지 그런 생각을 해본적이 없을 깨닫게 나의 꿈은 무엇인가 싶어하다가 자신이 요리를 할때, 생각할 때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발전시켜 온 것이 지금의 모습이라고 한다.

 

책에는 저자의 수제청, 수제초, 건조과일 레시피는 물론이거니와 이를 사업화 하면서 겪었던 일들이나 성과 등도 함께 실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꿈을 쫓아 노력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힘을 주기도 할 것이다.

 

레시피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보면 상당히 종류가 많아서 좋다. 그리고 만드는 과정이 간결하다는 점도 좋은것 같다. 주재료를 중심으로 부재료까지도 간단하다. 많지 않으며 과정 하나하나를 사진 이미지를 활용해서 자세히 보여주기 때문에 사진과 설명만 따라가도 만들기에 결코 어렵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 각 과정에서 알아두면 좋을 TIP도 꼼꼼하게 적어두어 마치 저자의 레시피북을 고대로 가져와 보는 기분마저 든다. 계절 과일도 있지만 사시사철 구하기에 어렵지 않은 재료도 많기 때문에 좋아하는 과일을 중심으로 만들어봐도 좋을것 같다.

 

건조과일의 경우에는 그대로 간식으로 해도 좋을것 같고 그냥 물만 마시기 어려울 경우 건조과일을 넣어 차로 마셔도 좋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만들어두면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아서 더욱 좋을것 같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