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에서 여행을 만나다
동시영 지음 / 이담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과 여행의 만남. 둘 모두를 좋아하는 분들에겐 너무나 궁금하고 기대되는, 그리고 읽어보면 만족할만한 책이며 둘 중 하나에만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도 충분히 즐거운 읽을거리를 선사할 책이 바로 『문학에서 여행을 만나다』라고 생각한다.

 

이 책에 대해 문학으로 떠나는 세계 기행이라고 평가한다면 과한 표현일까? 분명 아닐 것이다. 우리나라의 여러 도시 역시 어느 문학가의 고향 내지는 그 문학가의 작품 속 배경이 된 지역을 관광상품화 해서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문화사업이 성행하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니 세계적인 문호들, 설령 작품을 못 읽어 봤다고 해도 분명 들어봤음직한 작가들을 배출한 나라의, 그 작가와 관련된 지역을 찾아 떠나는 여행은 참으로 매력적이다.

 

 

특히나 그 시작을 브론테 자매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영국의 하워스로 향하는 것은 멋지다. 브론테 자매, 아니 브론테 패밀리라 이름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하워스 곳곳은 지금도 그들의 숨결이 살아 숨쉰다.

 

아이러니하게도 브론테 자매의 부모가 자식을 많이 낳았음에도 대부분 일찍 죽거나 그게 아니더라도 자손을 낳지 못하고 죽었기에 결국 브론테 패밀리에겐 후손이 없다는데 놀랄 뿐이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곳곳에 그들이 남긴 흔적들 잘 보존하려 노력하고 있다. 하워스로 가는 '브론테 버스', 패밀리가 머문 '올드 화이트 라이언 호텔', 유일한 아들이였던 브런웰 브론테가 자주 들렀다는 바 '블랙 불', 브론테 자매의 아버지가 목사로 있었던 교회와 그들이 안식을 취하고 있는 곳 등에 이르기까지...

 

목사였던 아버지와 비록 일찍 죽었으나 자녀들에게 예술적인 감각에 영향을 미친 부모, 그 자녀들의 이야기가 온전히 묻어나는 하워스. 기회가 닿는다면 꼭 가보고 싶다.

 

 

이외에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쓴 루이스 캐럴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옥스퍼드,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대학의 고풍스런 풍경도 멋지다. 어쩌면 지금 아이들에겐 조앤 K. 롤링의 <해리포터 시리즈>로 유명하려나...

 

세계적인 대문호 괴테는 알다시피 독일 출신이지만 이 책에는 그의 이탈리아 기행과 관련한 여행 루트가 소개된다. 물론 독일 남부 레겐스부르크도 나오지만 주된 여행지는 이탈리아. 그 유명한 베네치아, 주데카섬, 로마, 피렌체, 나폴리 등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지금으로 봐도 이탈리아 유명 관광도시와 그보다 더 유명한 관광명소는 빼놓지 않고 둘러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지금보다는 분명 이동이 쉽지 않았을 당시, 그는 과연 어떤 방식으로 이탈리아 기행을 했을지 그 이야기만 풀어내도 한 권의 책이 탄생할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도 나오고 『드라큘라』하면 빼놓을 수 없는 루마니아도 소개된다. 그리고 러시아의 대표적인 문호 푸시킨과 관련해서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가 등장하며 조금은 의외라고 생각하기도 했던 타히티, 의외로 많은 도시들이 집중 조명되는 모로코, 중국과 일본으로 마무리 된다.

 

아시아에서 우리나라가 없는 점도 아쉽긴 한데 전반적인 관점에서 개인적으로도 참 좋아하는 두 키워드인 문학, 그리고 여행을 한 권으로 만나볼 수 있었던 점은 이 책을 선택한 것에 후회하지 않게 해줬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