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 - 할 일은 끝이 없고, 삶은 복잡할 때
에린남 지음 / 상상출판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우자면 정말 끝이 없는것 같다. 그래서일까 적게 소유하면 좀 낫지 않을까하는 마음이 솔직히 들었다. 바로 『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라는 책처럼 말이다. 무쇼유의 실천이라는 거창함과는 거리가 멀다.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대의도 부끄럽지만 솔직히 부족할 것이다.

 

그저 내 몸이 조금 편하고 싶다. 주변에 뭔가 많으니 그만큼 책임져야 할 것도 많아지는 기분이랄까. 그래서 하나둘 줄이다보면 정리하고 또 책임져야 하는 부분도 줄어들테니 과감하게 줄이자 싶은 생각이 들었고 어떻게 보면 그 마음을 실천한, 그리고 실천하고 있는 저자의 이야기가 상당히 궁금했던것 같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이를 통해 이야기를 하는 것이 업이라고 할 수 있는 에린남 작가. 유튜버라고 하는데 난 지금에서야, 좀더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이 책을 통해서 처음 알게 된 분이다. 완벽하지 않다고 말한다. 그런데 오히려 그래서 현실감이 느껴진다고 하면 이해가 갈까?

 

너무 완벽해서 보는 순간 부럽고 나도 해보고 싶지만 그렇게 따라할려다간 오히려 정리용품에 더 큰 비용이 들겠다 싶어 시작도 전에 포기해버렸던 적 있을 것이다. 그런데 작가님은 초보 미니멀리스트로서 버리고 비우고 적게 소유하기를 반복하면서 미니멀리스트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 어느 덧 힘들것과는 조금 다른 귀찮음으로 다가오던 때에 매일 하루의 시작이 즐거움보다는 하기 싫은 일이 더 먼저 떠올라 싫어지던 때에 저자는 미니멀 라이프를 하자고 다짐했단다.

 

일견 이해가 가고 공감도 간다. 아무일 안해도 일해주는 사람이 있어서 매일매일 깨끗한 상태로 유지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지만 현실은 내가 치워야 하니 최대한 적게 소유하면 되지 않을까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고 이는 자연스레 집안일을 줄이기 위한 방법으로 이어지면서 구체적인 계획과 행동으로 나타난다.

 

 

여러 방법들이 소개되는데 한 가지 흥미로웠던 것은 바로 이사를 가면서 새로운 집에 들이지 말아야 할 것을 기록한 목록들. 문득 이것을 평소 이사는 아니더라도 자신의 집에 맞게 조절해서 활용하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가령 평소 샀다가 후회한 것들이나 우리 집에 당장 필요없거나 아예 필요없다고 여겨지는 것들의 목록을 적어두자. 그와 유사한 것들을 다시금 사고픈 마음이 들 때 이 목록을 보면서 과감하게 소유하고픈 마음을 누르는 것이다.

 

아니면 사고 싶은게 있을 때 정말 필요한 것이 아니라면 그것의 가격을 통장에 적립하면 마치 낭비도 막고 저축도 하는 일석이조의 느낌도 들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는 완벽하진 않지만 여전히 미니멀리스트를 실행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삶이 오히려 적게 소유하니 진짜 필요하고 용도에 맞는 것들을 고르게 되는 효과도 있을 것 같다. 이것저것이 아니라 목적이나 용도가 같다면 그중 하나를 구비하도록 하는 것이야말로 집안에 비슷한 물건의 가짓수가 늘어나는 것을 막아주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책에는 저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이나 참고하면 미니멀리스트로서의 삶에 많은 도움이 정보들이 있으니 이 정보들만큼은 소유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