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샐러드
김현경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일 야채 권장량을 잘 먹질 않으니 음료 한병에 담아 파는 제품도 많은데 이왕이면 신선한 야채가 들어가 있는 음식 상태로 먹을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야채라고 하면 보통 부재료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서 볶음용 같은 반찬 아니면 잘 안 먹게 되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만약 샐러드라면...?!

 

신선한 야채와 드레싱(소스)만이 아니라 다른 재료까지 첨가해서 마치 그 하나가 코스 요리에 나오는 식단이 될수도 있고 아니면 한끼 식사로도 가능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게 한 레시피가 가득한 책이 바로 『오늘부터 샐러드』이다.

 

러블리한 표지에 맛있어 보이는 샐러드 한 접시는 책 속에 어떤 샐러드가 소개될지 무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그렇게 펼쳐 본 책 속에는 먼저 샐러드를 보다 맛있게 만들기 위해 알아두면 좋을 기초적인 내용이 소개되는데 각종 드레싱과 관련된 정보나 샐러드용 가니시 만들기, 자주 이용하는 채소 정보가 그것이다.

 

 

이 부분의 내용만해도 상당히 알차다고 느껴지는게 정말 샐러드와 관련해서는 이 책 한 권만 있어서도 문제가 없겠다 싶을 정도로 드레싱, 재료, 가니시, 채소 손질법에 이르기까지 꼼꼼하면서도 다양한 정보를 자세히 실고 있기 때문이다.

 

정말 유용해서 샐러드 만들어 먹을 때 적극 활용하면 좋을것 같다.

 

 

이후 본격적인 샐러드 만들기에서는 몇 가지 테마로 분류된 레시피가 나오는데 다이어트를 위한 저칼로리 드레싱 샐러드/간단하게 만드는 레스토랑 샐러드/한국인이 좋아하는 웜 샐러드/상큼하고 향긋한 해산물 샐러드/푸짐하고 맛있는 손님 초대 샐러드/참신하고 새로운 맛 이색 샐러드/몸에 좋고 맛도 좋은 건강 샐러드/든든한 한 끼 식사용 샐러드/쉽고 맛있는 엄마표 기본 샐러드가 그것이다.

 

그러니 종류가 상당하다. 특히나 이렇게 분류가 되어 있긴 하지만 개인 취향에 따라서 분류하기는 나름이라 구애받지 않고 만들어 먹어도 좋을 것이다.

 

 

맛있어 보이게 완성된 샐러드 한 접시 사진이 크게 나오고 이어서 그 샐러드의 이름과 어떻게 먹으면 좀더 맛있는가에 대한 팁, 재료와 어울리는 드레싱, 그리고 만드는 방법과 마치 요리 비법 같은 Cooking Note까지 간결하지만 꼼꼼하게 챙겨놓고 있다.

 

대체적으로 간단한 조리과정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아무래도 요리의 종류가 샐러드이기에 가능할 것인데 재료 역시도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이고 각각에 어울리는 드레싱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드레싱 재료를 알려주니 평소 어떤 샐러드를 좋아하는지에 따라 그 샐러드에 어울리는 드레싱을 여유있게 만들어 놓고 먹어도 좋을것 같다.

 

물론 만약에 드레싱을 만드는게 귀찮거나 아니면 그때그때 만들기가 어렵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도 많으니 내용물이나 종류를 보고 구매해도 크게 문제는 없을것 같긴 하다.

 

샐러드라곤 하지만 충분히 맛과 건강도 챙길 수 있고 간단하게는 한 끼 식사로도 활용가능하다는 점에서 여러모로 유용한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샐러드 레시피가 궁금하신 분들에게 적극 추천해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