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도 낭만이 필요합니다 - 일상예술가의 북카페&서점 이야기
정슬 지음 / SISO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 우리나라 성인 1명이 1년에 책을 10권도 안 읽는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내가 평소 책을 읽는 권수나 많이 읽는 분들을 보면 실제로 1권도 안 읽는 사람이 수두룩하다는 말이 될 것이다. 수치상으로 볼 때 말이다.

 

책의 소중함이야 이루말할 수 없을테고 책을 좋아하고 많이 읽는 사람들은 한번쯤 북카페나 서점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보았을 것이다. 나 역시도 그렇다. 한때 북카페가 인기였던 때가 있었고 모 연예인이 서점을 열어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하고 낭만적인 일이지만 만약 이것이 생업이 되면 또 이야기는 달라진다.

 

그런 의미에서 볼때 『당신에게도 낭만이 필요합니다』는 낭만과 현실 사이에서 아직은 잘 균형을 유지하고 있는것 같다. 인생의 중반기에 새로운 일을 한다는 것, 아무리 좋아하는 일이라도 생업이 되면 마냥 즐거운 마음으로만 할 수 없기에 준비도 철저히 한다.

 

소품 하나하나도 신경 써서 구입해 배치하고 무엇보다도 단순히 북카페만이 아니라 서점의 기능도 더하면서 북큐레이터로서의 역할도 한다는 점에서 아무 책이나 배치할 수 없고 또 누군가에게 책을 추천도 해줘야 하니 여러모로 신경써야 할 것이 많아 보이는데 저자는 꼼꼼하게 잘 챙기고 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나 영업을 하는 곳이고 수익이 있어야 하다보니 낭만과 적절히 조화를 이루게끔해서 쿠폰 제도를 활용한다거나 음료를 담아내는 컵에 헤세의 이름을 붙인다거나 하는 식으로 작지만 다른 곳에서는 보지 못했던 이벤트나 재미있는 요소들을 북카페와 서점이라는 범위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잘 운영하고 있는것처럼 보인다.

 

그렇기에 이 책은 수원에 이런 북카페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정보일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실제로 북카페를 하고 싶어하는 마음을 가진 분들에게 조금이나 창업과 운영에 있어서의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책의 말미에 있는 인스타그램에 담은 사진을 시간순으로 나열해놓은 것도 인상적인데 저자의 북카페와 관련된 사진이 대부분이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한것 같은 느낌도 들고 한편으로는 기회가 닿는다면 가보고도 싶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